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술시

 

 

하늘이 뾰로통한 날

먹고사는 일을 마감하고 내 숨소리 가라 앉히는 토굴로 향한다.

석양빛도 저물어

나를 겁박하는 차량들의 라이트 불빛들이 예사롭지 않다.

숨 헐떡이며 도망쳐

비겁은 숨기고,

 

난 식전 술시를 마련한다.

달달하게 구운 삼겹살에 침을 삼킨다.

그러나 오늘 같은 날.

안(按) 뒤에 주(酒)를 잇게 되면 술맛이 흩어진다.

술은 줄酒줄酒줄酒.. 뒤(後) 안(按)이 제맛.

 

큰 잔으로 로얄살룻 한 잔 마신다.

첫 잔 술의 맛은 느낄 수 없을듯 급하다.

내 자유, 내 영혼, 나의 판타지아...

어서 넘긴다.

그러면,

 

내 오장육부의 위치가 확인이 된다.

짜릿하면서도

거칠 것 없는 통쾌함.

세포들까지 도달한 보병들이 나를 일깨운다.

바야흐로 나의 술시가 시작되었다.

 

 

 

 

 

- 취한 밤 日記

 

 

태그

술시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