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꽃 없는 때를 골라서 간 제주 여행

시기가 시기인만큼 며칠 여행을 다녀왔다는 말을 꺼내기가 조금은 죄송스러운 마음입니다.
지구별 이곳의 주인장님처럼 호젓하게 산행을 다녀온 것이라면 문제가 없는데요
저희는 사람들이 붐비는 여행지에 다녀왔기에 조금은 조심스런 마음입니다.
겨울 내내 집에만 있었기에 얼마 전부터 이야기하던 여행이 이래서 미루고 저래서 미루다 설 연휴 핑계까지 대다가 할 수 없이 설 연휴가 끝나고 바로 일주일 정도 제주도를 다녀왔습니다.

일행은 친구부부와 저희 두 사람 네 명으로 이번에도 그냥 놀멍 쉬멍으로 작정을 하고 늘 가던 대로 비행기가 아닌 카페리를 이용하였습니다.

2월 4일 금요일 새벽 2시30분 완도 출항(2시간 40분 후 제주항 도착)
2월 10일 목요일 오후 4시 30분 제주 출항(4시간 후 고흥 녹동항  도착)
*선박 운임 : 성인 4명 이것저것 할인후 차량한대 포함 편도요금 약 224.000원.
*제주 노선은 여수, 고흥, 완도, 해남(차량불가), 목포 

4일 금요일날 새벽 2시 30분에 완도에서 출항하는 배를 타기 위하여 3일 날은 저녁 식사를 한 후 밤 9시~10시쯤 이곳 집에서 출발을 하면 되는데 친구가 조금 일찍 출발하여 해남 두륜산 대흥사 대웅전 구경을 늦은 밤에 해보자기에 저도 맥없이 따라나섰습니다.
당연히 심야 대웅전 구경은 불발로 끝났습니다.
한밤중에 대흥사 숲길을 들어가는 그 호기심까지는 좋았는데 캄캄한 경내에서 여기저기 두리번거리다 보니 그러다가 늦게까지 공부하시는 스님에게 죽비로 어깨쭉지나 한대 얻어맞기 전에 바로 마음 고쳐먹고 돌아 나왔습니다.

 

지금 제주는 꽃구경하기에는 어중간한 2월이다보니 일찍 피는 동백은 거이다 시들고 조금 뒤에 피는 동백은 이제 꽃몽우리들만 잔뜩이더군요
매화나 유채는 아직 이르고 날씨는 겨울도 아니고 또 봄도 아닌 날씨였습니다.
매일 문자로 중산간도로는 교통통제이야기나 나오고요
딱히 어디를 구경하자고 간 여행이 아니였기에 여기저기 기웃대는 것만으로도 기분은 좋더군요.


도착한 4일 금요일날만 아침 일찍 제주에 도착하는 바람에 오후 3시 이후에 펜션에 들어가는 시간을 맞추기 위해 그날만 여러 군데를 다니고 이후 돌아오는 10일까지는 매일 아침식사를 하면은 두어 시간 다니다가는 점심때는 숙소에 들어와서 여유 있게 식사를 한 후에는 또다시 지도나 들여다보고 거닐만한 곳을 찾아 놀멍 쉬멍을 하다가 왔습니다.

 

한라산 등정은 꿈에도 못 꿀 주제들이기에 저희는 그냥 한라산 등반들을 어떻게 하는지 영실 성판악 어리목 관음사지구 그런 입구까지만 가서 올려다 보는 그런 뻘짓도 마냥 하다 왔습니다...ㅠ

 

 

 

김녕항에서 해뜨기전

 

 

 

광어양식장에서 나오는 물길에서 먹이 사냥중인 갈매기
광치기해변쪽에 유채꽃

 

 

광치기해변쪽에서 본 우도 (소머리오름)
물살도 있고 이른 시간에도 물질중인 해녀분(할머님들임)

 

 

 

눈과 함께 있는 동백(카멜리아 공원)
엄지손가락만한 파인애플(관상용 파인애플)

 

 

철이르게 핀 능수매화

 

외국인들이 많이 찾는 약천사(藥泉寺)
갑자기 눈보라가 친 후에 햇살이 나오기 시작한 중문색달해수욕장
녹산유채꽃도로를 찾아 갔는데 꽃은 없고....

 

비자림에서 본 오색딱따구리
비자림 산책길
빨강모자 인증샷(지워야 되나 말아야되나?!~~)
말등대

 

구엄리돌염전

 

박수기정

 

월평포구앞 바다에서 낚시중인 분 (삼일후에도 계속 보았음)
어느날 해질녁(가파도쪽)
제주공항에 착륙중인.....
이륙준비중인 비행기
호도 숙소앞에 매일 죽치고 있는 가마우지들

 

 

 

 

숙소앞의 범섬(호도)과 새끼섬
출항중인 대한민국 해군 군수지원함(화천함)
서귀포쪽 골짜기 귤밭에 버려져있는 귤들...농장앞 도로변에 행인들 먹어보도록 가져다 논 곳도 몇군데 있음(아주 달고 맛남)
신나게 달리고 있는 RC카..
거북손
작년에 맛있게(여자들) 먹었던 기억으로 다시 오징어를 사러온 차귀도앞
서귀포 문섬쪽의 아침
매일 똑같은 아침메뉴...
어느날 점심

 

 

 

 

영실 주차장아래쪽에 1~2km정도는 주차되여있는차들

 

논짓물(용천수가 바다로 흘러나가며 바닷물과 민물이 만나 만들어진 천연해수욕장)
차거운 바닷물에도 신나게 뛰여놀고 있는 아이...(함덕해수욕장)
어리목주차장에 제설하여논 눈속에...
갈치를 사러간 수협공판장(갈치 경매는 한시간후에 하고 며칠 갈치 어획량이 적어 경매가가 너무 비싸다는 말에 포기)
성판악주차장 건너편 숲
벚꽃인 듯

 

 

물살은 계속 일으키고 있으나 배는 그자리에 있음(헬리콥터 정지비행하듯)
제주항을 출항하기에 직전

 

여수항으로갈 골드스텔라

 

현재고흥으로 가고 이배에 승선하고 있는 도선사(파이롯트)를 태우고 돌아 가기 위하여 열심히 따라붙고 있는 파이롯트보트
배옆으로 붙이는 중
옮겨타고 있는 도선사(내항부두에 안전히 정박을 도와주는 최고의 선박조종사)
임무끝 다시 제주항으로....
제주 사라봉 등대

꽃 없는 때를 골라서 간 제주 여행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