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행복과 불행에 관한 삶의 역설

 

 

 

철조망을 없애면 가축들이 더 자유롭게 살 것 같았다.
그러나 사나운 짐승에게 잡혀 먹혔다.

관심을 없애면 다툼이 없을 줄 알았다
그러나 다툼 없는 남남이 되고 말았다.

간섭을 없애면 편하게 살 수 있을 줄 알았다.

그러나 외로움이 뒤쫓아 왔다.

바라는 게 없으면 자족할 것 같았다.
그러나 삶에 활력을 주는 열정도 사라지고 말았다.

불행을 없애면 행복할 줄 알았다.
그러나 무엇이 행복인지도 깨닫지 못하고 말았다.

편안을 추구하면 권태가 오고,

편리를 추구하면 나태가 온다.

 

나를 불편하게 하던 것들이 실은 내게 필요한 것들이다.

 

얼마나 오래 살지는 선택할 수 없지만,

보람 있게 살지는 선택할 수 있다.


얼굴의 모양은 선택할 수 없지만,

표정은 조절할 수 있다.

주어지는 환경은 선택할 수 없어도,

내 마음 자세는 선택할 수 있다.


그러므로 결국 행복도 선택이고,

불행도 나의 선택인 것이다.

 

 

 

 

행복과 불행에 관한 삶의 역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