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친구 같은 후배..

 

 

지난주 본업인 무역업을 하면서도..

수시로 주문형 기기 영업을 해주던 수원 대리점 사장이 급방문을 했습니다.

약 2 년 만에 보는 너무너무 반가운 후배입니다.

그동안 못 본 이유는 후배의 임플란트 치료가 2 년 넘게 걸렸기 때문입니다.

모든 치아를 100% 치료를 했으니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이런저런 안부를 나누고 술상을 차리는데... 

"와~ 형 너무너무 멋지다. 눈도 펑펑 내리고 모든 풍경이 한 폭의 그림이네"

"밖은 엄청 추운데 거실은 화목난로로 따뜻해서 그런가.. 분위기가 낭만적이고 아늑하네 ~"

 

급하게 안주를 만들었습니다.. 다행히 냉동고에 있는 반건조 민어로 탕을 끓였습니다.

솜씨는 부족해도 재료가 좋아서 그런가 깊은 국물 맛 덕분에 오랜만에 기분 좋게 과음을 했습니다. 

" 형! 2 년 전 형 얼굴.. 차마 볼 수가 없었어.. 그런데 오늘 형 얼굴을 보니 그냥 기분이 좋네.. " 

다음 날 아침 일찍 일어나 콩나물국을 얼큰하게 끓여서 아침밥을 먹여서 보냈습니다.

설거지를 하는데 톡이 왔더군요..."형! 소파 밑에 장작 팍팍 때라고 조금 넣고 왔어"....

 

참으로 친구 같은 후배입니다.

수시로 건강 확인 안부 전화도 자주 주고.. 

하던 업을 다 정리를 했을 때에.. 다 들 무관심하고, 술 한잔 하자는 빈말도 없었던 많은 이들..

네.. 모두가 제 부족 탓이라 단 한 번도 그 누구를 원망을 한 적은 없습니다만..

 

예전에는 빨간 날이면 늘 배낭을 꾸리거나 백팩을 꾸렸습니다.

까만 날이 주는 지친 삶에 대한 보상으로 여기고, 의무처럼 산행이나 여행을 즐겼습니다.

힘든 산행을 다녀오고 나면, 오히려 정신도 맑아지고 한 주를 잘 버틸 수가 있었기 때문이기도 했지요.

사업이 무겁게 느껴질 때도 산행이나 여행을 통해서 많은 힘을 받았다는 건 인정을 합니다.

 

요즘은 장거리 여행이나 장거리 산행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그런 제가 게을러져서 그런가??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 제가 사는 곳이 늘 새롭게 도착한 여행지라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제 생각이 좀 억지이긴 합니다만~^^

 

귀촌이 주는 외로움을 피할 방법은 없습니다.

밑에 두가님 께서 올려 주신 글처럼 간섭은 없지만, 그 대신 외로움이 수시로 다가옵니다.

그 외로움을 달래고 메꾸려고 한다면, 지치기도 하지만 한도 끝도 없습니다..

그저 그 외로움도 삶의 한 부분으로 여기면서 즐길 줄 알아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지금의 제 삶은 그 누구와 비교를 할 이유도 없으니..

이제는 온전한 제 삶에 초점만 맞추려고 노력을 하면 되는 건 아닐까요?

건강만 잘 챙기면, 어설프지만 좀 더 나은 귀촌 생활을 이어 갈 수 있다는 생각입니다.

나 자신이 없다면 이 세상도 없고, 외로울 일도.. 외로워할 이유도 없기 때문이지요.  

 

 

 

 

겨우 귀촌 생활 2 년에 너무 잘난 척을 했습니다.

아직도 배우고 깨달을게 너무도 많은데.. 제가 잠시 겸손을 상실했습니다.

 

술 한잔 하고 후배에게 간식거리를 챙겨 주다 보니 제가 먹을 안주가 하나도 없네요.

오늘 오전에는  냉이를 캐다가 냉장고에 넣어 두었고 오후에는 사과 말랭이를 만들고..

내일은 삽교장에 가서 고구마를 사다가 고구마 말랭이를 만들 예정입니다.

 

세상에 명언은 많아도 정답은 없는 게 현실은 아닐까요?? 

슬슬 술시가 되니.. 그런 생각이 듭니다~^.^

친구 같은 후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