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작은 고추가 맵다는 말 처럼..야무진 용봉산

 

 

 

    늘 주말이면 운동 삼아서 다녀오는 용봉산입니다.

 

 

용봉산 간략 소개:

 

높이 381m로 큰 산은 아니지만 제법 야무지다는 평을 받습니다.

미륵불에서 오르면 약 10 여 분 만에 탁 트이는 전망에 지루할 틈이 없는 산행지입니다.

능선 주변에는 기묘한 바위와 봉우리로 이루어져 리틀 금강산이란 애칭이 이해가 될 정도입니다.

정상에서 악귀봉까지 능선 산행하는 동안 백 년 소나무 외 기암괴석으로 산행 내내 아~하는 감탄사 연발입니다.

더불어 사계절 내내 시시각각으로 풍경이 바뀌는 것이 용봉산의 매력이기도 합니다.

 

이 산의 이름은 용의 몸집에 봉황의 머리를 얹은듯한 형상인 데서 유래했다고 합니다.

장군바위와 고찰인 용봉사와 정상에서 바라보는 수덕사를 품고 있는 덕숭산과..

서산의 가야산, 예당평야의 시원한 경치도 즐길 수 있습니다.

 

 

오늘은 늘 자주 다니던 코스가 아닌 정상에서 최영 장군 활터로 하산을 하여 올려 봅니다.

아침 뉴스에 오늘 눈이 내린다 하여 아이젠까지 지참을 했는데..

정상 근처에서 잠시 쉬는데 눈이 내리더군요.. 펑펑 이 아닌.. 내리다가 없어질 정도로~

 

용봉 초교 근처 주차 후 매표소에서 주민등록증을 보여 드리고 무료 산행을 합니다.

눈이 내린다는 예보를 믿고 왔는데.. 눈은 안 내리고 잔뜩 흐린 날씨라 썰렁합니다.

 

 

     비닐하우스에서 일은 하시는지.. 연기가 모락모락~

 

 

 

     만불 바위.. 귀여운 동자승 인형이 많았는데.. 

 

 

어휴~ 정상이 0.6 Km... 너무 장거리 산행이라서 벌써 다리가 후들후들 합니다~~

가만.. 모든 이정표를 교체 한 듯 합니다... 음.. 관리를 잘 한 듯 합니다.

 

     10 분이나 걸었나??  전망이 탁 트이기 시작합니다.

 

     홍성 시내

 

     백월산이 보입니다.

     용봉산, 백월산 두 장수가 소향이라는 예쁜 처자를 짝사랑하여 상대방 산에 바위를 던지는 싸움을 하여

     백월산 장수가 이겨서 용봉산에 바위가 많아졌다는.. 믿거나 말거나 전설이~^.^

 

 

 

 

     

     이 바위가 백월산에서 날아온 바위 ?? 

 

 

     점심은 조촐하게... 손도 안 댔는데.. 쫌..^^

 

 

     많은 분들이 줄을 서서 기다립니다...

     저기요~ 인증 사진을 찍으셨으면 후다닥 내려오셔요~

     부둥켜안고 뭐 하세요~?? 

 

 

     바람이 불더니 점점 어두워집니다..

 

 

     늘 정상에서 노적봉까지 산행을 하다가 오늘은 처음으로 최영 장군 활터로 하산을 합니다.

 

     능선에선 볼 수 없었던 멋진 하산 풍경입니다.. 

 

 

 

 

 

     뻥이 좀 센 전설입니다~

 

 

     역시나 움직이지 않는 흔들바위.. 뻥은..^^

 

 

     하산 구간을 잘 선택을 했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주차장으로 하산을 하면 제법 걸어야 해서.. 미륵불로 향 합니다.

 

     용봉 폭포.. 애걔걔 ~~

 

 

     추운데 수고들 하시고~

     그런데 이렇게 많은 분들이 대선 출마를 하신 줄 몰랐습니다...

 

     

     홍성에 들려서 얼큰한 생태탕으로 산행을 마무리했습니다.

작은 고추가 맵다는 말 처럼..야무진 용봉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