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잔소리쟁이 막내딸 덕분에..

 

 

잔소리쟁이 막내딸 녀석에게 한 달에 한 번 정도 사진을 보내라는 엄명을 받곤 합니다.

사진을 보내면, 이발해라.. 염색해라.. 얼굴이 핼쑥하니 술을 줄여라.. 잔소리를 합니다.

 

지난달 자가격리 중이던 막내딸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아빠! 오른쪽 뺨에 검버섯이 흐리게 자라는 것 같아요.. 빨리 피부과에 가서 상담받아요"

몇 번을 건성으로 대답을 하니 지난주 예산 모 피부과에서 전화가 왔습니다.

"아버님! 따님께서 예약을 하셨으니 내일 오후에 꼭 방문하세요"

 

휴~막내딸 고집과 잔소리를 도저히 이길 수가 없어서 상담 후 치료를 받고 왔습니다.

집으로 오는 길에 웃음도 났지만.."살다 살다 별 짓을 다 하네.."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작년에 제 절친 녀석이 레이저 치료와 눈썹 문신을 한 걸 보고 엄청 놀렸는데..  

 

링컨이 했던 말 중.. "사람은 나이가 들면 자신의 얼굴에 책임을 져야 한다" 고 했는데..

저는 이것을 달리 해석하지 않고 링컨의 말을 그대로 받아들입니다.

왜냐하면 인간의 얼굴은 언어보다 더 솔직한 감정을 드러 낸다고 믿습니다.

간혹 표정 관리에 능 하신 분은 예외입니다만.. 또 엉뚱한 소리를~^^

 

치료 3 일 후 재생 레이저 치료를 받고 나니.."아버님! 살성이 좋으셔서 치료는 잘 된 것 같으세요"

빈말인지 아닌지는 모르지만 기분은 좋더군요.

딸 덕분에 피부 치료를 받고 나서 요즘 거울을 보면 솔직한 마음은.."잘했구나"..입니다.

 

외모에 신경을 쓴다는 것 자체를 저는 나쁘다는 생각을 안 합니다.

일종의 자기 관리이며, 좀 더 좋은 모습을 상대방에게 보여 주는 것도 예의라고 생각을 합니다.

물론 뺀질뺀질 멋만 부린다면 문제이긴 하지만~

 

 

 

3월 20일.. 이곳으로 이사 온 지 만 2 년입니다.

이사 후 기록 형식으로 일기를 매일 쓰곤 했습니다.

찬찬히 읽어보니 저도 모르게 달라진 점이 몇 가지 있습니다.

 

자주 복용하던 소화제나 지사제는 요 근래 복용 기억도 없습니다.

밥 하기 귀찮아서 수시로 외출을 해서 사 먹던 점심도 요즘은 거의 없고..

딸들과 식사를 하면 하는 말이"아빠! 밥을 많이 드시네요?"

 

 

 

양지바른 곳에 이미 냉이는 꽃이 피었고, 달래가 쑥쑥 자라고 있는 요즘.. 벌써부터 마음은 설렙니다.

집 주변에서 흔하게 자라는 흰민들레가 빨리 보고 싶습니다.

보리밥에 민들레 잎으로 쌈을 싸서 먹는 맛이란... 짧은 필력으로는 설명이 부족하여 생략합니다.

 

 

오늘 저녁에는 귀촌 2 주년 기념을 핑계로 장떡에 막걸리나 한잔할까 생각 중입니다~~^.^

이장님 논에서는 논둑 보수 공사로 트랙터 소리가 요란합니다. 

봄이 다가오는 소리가 들리는 요즘입니다... 살금살금.. 

Comments

  •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되세요~^^

  • 쏭빠님의 글 덕분에 거울을 보고 그럼 나는 검버섯이 몇개나 될까??!!...ㅠ
    큰것 작은 것 가리지 않고 대충 세어 보아도 두손의 손가락 숫자보다 많은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이제와서 링컨이 뭐라카든 주변의 누가 뭐라카든 병원을 예약해주는 딸이 없어서
    저는 그냥 저냥 살아야 할 것 같습니다
    끼리끼리 산다고 세월에 무게를 어찌해보려는 노력이 없기는 저희 두사람이 똑 같습니다.
    저는 워낙 일찌기 힌머리가 나오는 바람에...
    환갑이 훨씬 지난 형님은 검은 머리인데 50줄을 갓 넘은 저는 벌써 힌머리가 수두룩하여
    그때부터 염색을 하기 시작한 것이 세월이 흐른 지금(이제는 저도 그만 할까~)도 계속이구요...
    또 한사람은 염색약의 부작용이 무서워 아예 포기를 하고
    그냥 반 백발머리 할머니로 살고있습니다.....ㅠ
    피부과 관리를 받고 사시는 쏭빠님이 부럽습니다.
    그리고 보니 저도 내일은 피부과 관리를 받으러 가야 될 것 같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작년 여름에 무슨 벌레에 물렸는지
    손등에 녹두알만한 흉터가 저도 모르는 사이 생겼는데 이것이 겨울이 거이다 지나는 요즘 더 가렵습니다.
    그것 마져도 병원이라고 하니 가기가 싫어서 버팅기다
    내일은 꼭 가려고 마음을 다져 먹습니다.........^^

    • 집안 내력이라고 하던데.. 아버님도 검버섯이 많으셨습니다.
      저도 그려러니 하고 지냈는데.. 막둥이 녀석은 예전 부터 눈밑 지방 제거하라..
      레이저 운운 하길래 계속 무시를 했더니 이번에는 일방적으로 예약을 해서 큰 맘 먹고 했습니다.
      이사 후 염색을 안 했더니 또 막둥이랑 큰 딸이 잔소리를.. ..
      저는 길게 길러서 묶고 다니고 싶었는데 짧은 머리를 좋아 하는 딸들 때문에 포기를 했습니다.
      그래도 요즘 외출 전 거울을 보면 좀 나아진 듯 해서 슬쩍 웃어 보기도 합니다~^^
      의사의 말은 요즘은 치료 목적 외에도 삶에 활력이 된다고 많이들 한다고 하더군요.
      활력 까지는 모르겠지만, 형님 처럼 가려울 때에는 치료를 받으셔야 할 것 같습니다.
      이왕 치료 받으시는 김에 피부 상담도 받으셨음 합니다.
      치료도 어렵지 않고 더불어 큰 비용도 안들고.. 거울을 보는 순간 기분이 좋아집니다~~^.^

  • 하마 2022.03.21 1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님의 지극한 효심으로 아빠의 얼굴이 젊어지셨습니다.^^*
    못이기는 척 다녀오시니 얼마나 좋습니까. 거울 보시면서 미소가 번질듯합니다.ㅎㅎ
    선호맘과 제 얼굴에도 레이저를 쐬야 할데가 여러군데 있는데 벌써 몇년째 흐지부지 미루고 있네요.
    막내따님처럼 제가 병원가서 예약을 확 해버려야 할것같습니다.
    지난주 선호맘이 신속항원 양성반응이 나와서 일주일 격리를 받았습니다. 내일이 격리 해제입니다.
    다른사람들과 달리 지금껏 목이 엄청아프고 온몸이 쑤신다고 합니다. ㅠㅠ
    저는 처갓집으로 대피하여 별거 생활하고 있습니다. 오늘 마지막으로 콧구녕 쑤셨구요...
    내일이 지나고 집으로 귀가하려합니다. 이젠 그냥 독감취급을 하던지 이게 집과 직장에서 생활이 말이 아닙니다.
    장떡을 무척 이쁘게 부치셨습니다. ^^ 귀촌 2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늘 건강과 행운이 함께하시길요.~~~;)

    • 막둥이 유난 때문에 이발,염색을 합니다~^^
      확신은 아니지만 검버섯은 미리 제거를 하는 게 좋다고 하니 미루지 마시기를 바랍니다.
      제 주변도 난리통 입니다.. 사위 둘 막내딸 모두 확진자가 되여 고생을 했습니다.
      말씀 처럼 독감 처럼 여기면서 살아야 할 듯 싶습니다.
      세월 참...빠릅니다...어영부영 했는데 벌써 2 년이란 세월이 휘리릭 지나갔네요~^.^

  • 귀촌 2주년을 축하드려요~~ㅎ
    그렇찮아도 키크고 잘생기셨는데 검버섯까지 빼셔서 TV에 나오실듯요...ㅎ

    행복한 한주 보내세요~^^

    • 감사합니다~~
      안그래도 마르고 볼품 없는데...칭찬을 주시고~
      모처럼 텃밭에서 삽질을 했더니 봄이 부쩍 다가선 기분이 들었습니다.
      싸나이님 께서도 건강한 한 주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곶감 2022.03.21 1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어쩌면 수년내에 내 이야기가 될런지도 모를 이야기네요....
    쑹하아빠님 글을 보면서 시골에서의 삶을 미리 그려 봅니다... 낭만만 있는게 아니겠지만요.~~
    그나 저나 저도 직장생활하면서 고객들과 접점을 하는 데다보니 외모에 신경을 쪼금 씁니다.
    머리 염색도 주기적으로 하고 옷도 항상 단정하게 입을려고 노력합니다.
    어쩌다 막 입고 오시는분들 보면서 나도 늙어서 저러지는 말아야지 다짐을 하곤합니다. ^^:;

    • 저 처럼 연고도 없는 곳에서 정착을 하는 건 추천을 드리기가 좀 .. ..
      저도 영업을 하던 시절에는 외모에 신경을 많이 썻지만 요즘은 하루 종일 혼자서 지내다 보니 소홀해졌습니다.
      어쩌다 장터 구경 가는 날에는 빗질도 하지만 많이 게을러졌습니다.
      그래도 친구들 모임이나 행사가 있으면 곶감님 말씀 처럼 단정하게 차려 입고 나갑니다.
      나이 들수록 단정한 모습이 정신 건강에도 좋다는 생각입니다.

  • 민들레쌈 아는 맛이라 갑자기 땡기네요.
    쌉싸름한 민들레에 집된장 쿡 찍어서 밥 한술 떠서 먹으면 정말 맛있죠.
    뭔가 부족한 것 같으면 고추도 하나 찍어 먹어도 좋고,
    따님께서 아버지 생각하는 마음이 정말 기특합니다.
    병원을 그냥 바로 예약해버리는 추진력도 대단하네요.

    • 민들레쌈 맛을 아시는 분들 말씀이..일반 상추하고 비교를 할 수 없다고 하시더군요.
      아직은 된장을 담궈 본 적은 없지만 올 해 도전을 해보려고 합니다.
      막둥이가 늘 이런저런 건강보조 식품을 보내 주는데..문제는 제가 잘 챙겨 먹지를 않아서 잔소리를 듣곤 합니다.
      제가 좀 말 안듣는 아빠랍니다~^.^

  • 두가 2022.03.21 1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골 생활이 벌써 2년이 되었네요.
    참 세월이 빠르기도 합니다.
    나이 들면 아무래도 얼굴이 조금 맛탱이가 가는데 영 맛 가기 전에 뜯어 고치라고 의사가 권유를 한답니다.
    현명한 따님 덕분에 정말 잘 하셨습니다.
    그리고 시골 건강식 덕분에 신약도 멀리 하셨구요.
    우리집 김여사도 툭하면 견적 한번 받아보러 가야 한다고 캐 쌌는데
    은근슬쩍 저도 꼽 낑겨서 한번 알아봐야 겠습니다.
    늘 지금처럼 건강 하세요.^^

    • 이 번 글은 두가님 께서 이 번 주에 글을 올리시기가 힘드실 것 같은 예감이 들어서..
      별 주제도 아닌 글을 올렸습니다~
      1 주년 글을 쓴지가 엊그제 같은데..벌써 2 년이 되었습니다...하루는 긴데 일 년은 무척 짧게 느껴집니다.
      말씀 처럼 은근슬쩍 김여사님 운전기사로 따라 가셔서 상담도 받고 치료도 받아 보시기를 추천을 드립니다~ ^.^

  • 세이지 2022.03.22 1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요새 눈이 너무 안 좋아져서 폰 보기가 무서워요. 애써 보고나면 두통이 생기기도 하고요.
    오늘 살짝 나은 거 같아 보면서 역시 딸은 아들과는 다른 정이 있구나 해요.
    참 고마운 딸이예요.

    근데 민들레 말고
    김치장떡 말고
    치료전 치료후 이런 사진이 필요한 것 같은데요.^^

    • 저도 딸들과 카톡을 오래하면 눈이 피곤해서 짧게 합니다.
      결혼 후 듬직한 아들을 원했는데 지금은 딸들이 살갑게 느껴져서 그런지 아들 타령은 접은지 오래 되었습니다.
      치료 후 사진...음.. 고민 좀 해 보겠습니다~~^.^

  • euroasia 2022.03.23 1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년이란 세월이 조용한 시골에서 지나갔군요.
    세월도 금방지나가고 그세월만큼 켜켜이 쌓이는 연륜이 남잖아요.
    텃밭도 조금만하시고 적당히 즐기시는 인생 2막이 부럽습니다.
    따님들이 아부지 생각해서 조그마한 것부터 세세하게 신경을 쓰니 열아들 안부럽습니다.
    오늘 저녁엔 막걸리 한잔 거하게 하십시요.

    저는 답답하면 국내여행으로 푸느라 ? 저만 생각하는지 영 가족들과 소통을 못하는 몸이지만 나름 혼자서 밥해먹으며, 제주생활 36일 마치고 이제 울릉도 한달살이가 다되어갑니다.

    육지는 엉컹퀴가 털가시가 있어서 잘안먹는데 여긴 특산식물이네요.
    전호나물이 끝났고 이제 명이나물 캐는 시기가 온것 같네요.
    곧 두릅이랑 삼나물 부지깽이가 잎을 틔우겠군요.
    고로쇠 수액채취하는거 여태보았고 매일이다싶이 성인봉 올라다니고 둘레길 꾸준히 걷고 있습니다.

    파도가 쎄어 며칠전에도 3일간 육지와 배가 못다녔고 2월에는 14일을 배가 출항을 못하기도 하는 극오지에서 버티고 있습니다.

    송빠성님의 시골살이 2년을 축하드립니다.

    • 어영부영 하다면서 세월만 보냈습니다.
      텃밭 농사는 능력도 능력이지만 많이 지어봐야 나눌 곳도 없어서 먹을 만큼만 합니다.
      대단하십니다~울릉도 생활 한 달 째 시라니.. 엄두도 안 나지만 용기가 없습니다.
      성인봉도 꽤 힘든 산행이라고 하는데 매일 오르시다니..
      유라시아님~귀촌 2 주년 축하 주심에 감사를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