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예당호를 넉넉하게 바라볼 수 있는 봉수산~

 

 

봉수산 간략 설명

충남 예산, 아산, 공주 3 개 군에 걸쳐 있는 봉수산은 봉황새 머리를 닮았다 하여 봉수산이라고 합니다.

높이는 478.9m이며, 날개를 펼친 채 동쪽에 있는 광덕산(699.3m)으로 날아가는 형상을 취하고 있다고 합니다.

 

토요일 관광객이 많은 휴양림을 피해서 한적한 B 코스로 산행을 했습니다.

대련사-남문지-봉수산 정상-원점회귀

 

대련사(656년 백제 의자왕 16 년) 의각이 창건한 사찰입니다.

늠름한 느티나무는 600~700 년 수령을 자랑합니다.

 

 

2 년 전 질경이를 캤던 곳..

 

음~ 제법 요염합니다~^^

 

 

 

 

어린 쑥과 꽃이 덜 핀 냉이가 지천으로 널려 있습니다.

제 텃밭 냉이는 꽃도 피고 억센데..

 

 

왕자들은 모두 항복을 하고 장수는 끝까지 싸우고~

 

 

 

 

 

가족 나들이 겸 냉이를 캐러 오셨다고 하네요

 

 

 

임존성 청수라는 샘터입니다.

오래전 3곳의 샘터 중 하나로 아무리 가물어도 물이 마르지 않는다고 합니다.

 

 

2022 년 처음 보는 진달래.. 감개무량합니다~^^

 

광시 방향으로 눈을 돌려 봅니다.

 

 

희미하지만 내포 신도시와 용봉산과 저 멀리 가야산이 보입니다.

 

2 년 전 이 구간이 잡초가 너무 무성해서 돌아왔던 아쉬운 기억이..

 

 

 

 

 

 

참고로 봉수산 정상보다 이곳이 예당호를 한눈에 다 볼 수 있는 장소입니다.

잠시 이곳에서 쉬어 갑니다.

 

간단하게 요기를..

 

뭐지?? 헬기장인데.. 누가 활공장으로 만들어 놓은 듯합니다.

불법 아닌가 ??

 

 

반갑다~~~ 반가워... ^.^

 

 

임존성은 걷기 좋습니다... 푹신푹신~~

 

2 년 전이나... 지금이나..

많은 국고를 들여 보수한 임존성을 이대로 두는 이유는??

자연석으로 쌓아 놓은 걸 보면 원래의 모습인지??

 

어린 냉이가 지천으로 널려 있습니다.

 

 

임존성까지 차량을 이용하여 오를 수 있습니다.

대련사로 하산을 합니다.

 

 

 

 

정상에서 예당호 풍경을 바라보면서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2018 년 처음 무심코 산행을 한 봉수산인데.. 이곳에 터전을 잡을 줄 그 누가 알았을까...? "

그 누가 자신의 미래를 알 수 있을까요?

우리 모두는 자신의 미래는 알 수는 없지만..

늘 삶의 경계선에서 약간 벗어나서 살다 보면.. 

현실에 만족을 하면서 살다 보면..

주워진 조건이나 환경에 스스로 만족을 만들어 가면서 살다 보면...

뭐.. 굳이 자신의 미래를 궁금해할 필요가 있을까 싶은 마음입니다. 

 

 

집으로 오는 길에 송어회 간판을 보고 2 인분을 구입했습니다.

송어회에 콩가루와 초장을 넣고 비벼서 먹는 걸 좋아해서~

전 이장님 모시고 맛있게 먹었습니다~~

(창파 형님 댓글로 추가 작성 했습니다~^.^)

Comments

  • 봉수산은 조금 생소한 이름이였기에 일단 지도로 확인을 하였습니다.
    결과로 그쯤은 되겠지 짐작 가능한 위치입니다.
    요즘들어 그쪽으로의 나들이가 조금 뜸하지만
    장인어른이 청양에 한동안 사셨기에 당시에는 예산 홍성 또 설명에있는
    광시면 대흥면등 두어개 면이름은 아주 이야기거리가 있는 면 이름입니다.
    진달래꽃에 아주 반가운 마음을표시하시는 것을 보니
    역시 쏭빠님보다 제가 조금은 남쪽에 살고있는 느낌입니다.....ㅎ
    다른때와는 조금 다르게 아주 간단한 요기거리 사진을 보면서....
    그러고보니 다양한차림의 간식이나 식사거리사진을 자랑스럽게 보여주시던 그시절은
    일행이 여럿이라 쏭빠님께서 넉넉히 준비를 하셨고
    이제는 그럴 필요가 없는 귀촌살림이라
    홀가분히 정말 간단하게 준비를 하시면서
    여유만만 유유자적한 삶을 누리시고 있는 느낌이라 그런대로 보기가 좋습니다........^^

    • 광시면은 소고기 식당으로 유명합니다.
      근처에 장작을 파는 곳이 있어서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들리곤 합니다.
      진달래꽃을 올해 처음 보고 너무 반가운 마음에 한동안 지켜 보았습니다.
      형님 댓글로 저녁에 먹은 송어회 사진을 올렸습니다~^.^
      오늘 텃밭 매화를 보니 이제사 꽃망울을 활짝 피워 봄농사 준비를 슬슬 하려고 합니다.
      늘 좋게 봐주시고 응원을 주셔서 감사한 마음입니다.
      창파 형님 ~ 고맙습니다~~^.^

  • 예당호 출렁다리가 보이는 산이군요.
    산악회에서 최장 출렁다리를 보러 간다면 붕수산과 연계해서 다녀오면 좋을거 같은데요 ? ㅎ
    올해 진달래와의 첫 만남을 축하드립니다...ㅎㅎ

    행복한 한주 보내세요~~^^

    • 날씨가 흐려서 전망이 좀 아쉬웠는데 싸나이님 시력이 좋으신 듯 합니다.
      봉수산-출렁다리 ~ 싸나이님 체력으로는 충분하실 겁니다.
      어죽으로 점심 식사도 하시고~^^

  • 하마 2022.04.04 2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산에 봄기운이 완연합니다. 봄나물도 잔뜩이구요.
    올첫 진달래를 보셨나 봅니다. 언제나 보아도 수수하고 수줍게 보이는 우리의 꽃입니다.
    예당호 전체를 한눈에 볼수있어 좋습니다. 정상 막걸리 한잔하면 기분 최고일듯하구요.^^*
    전체적으로 산행하기 편리하게 만들어 놓은것같습니다.
    쫀득해 보이는 송어회가 맛나보입니다. 즐거운 시간되셨겠습니다.
    덕분에 봄이오는 봉수산, 예당호 풍경 잘보았습니다. 편한밤 되세요.~~~;)

    • 임존성에 어린 쑥과 냉이가 있을 줄은 전혀 예상을 못 했습니다.
      집 근처 냉이는 이젠 꽃도 피고 억쎄서 먹지를 않는데..
      올해는 이상하게 유독 진달래 꽃이 유난스럽게 반갑더군요~^^
      봉수산 둘레는 내포문화숲길로 잘 조성을 해 놓았습니다.
      일반회는 그닥 좋아 하지는 않는데 콩가루를 비벼 먹는 송어회는 좋아합니다... 초장에 비벼도 좋습니다~^.^

  • 멋진 봄 산행이네요.
    우리나라가 작다면 작은 나라인데 남쪽은 지금 온통 꽃잔치를 하고 있는데 아직 사진으로는 봄 내음이 확 와 닿지를 않네요.
    그런것 보면 참 신기합니다.
    봄꽃들이 어찌 약간의 기온 차이를 알고 지역에 따라 달리 피는 것일까요?
    예당호 출렁다리가 어디에 있는 내려다봐도 보이지 않네요.
    송어회가 아주 맛나 보입니다.^^

    • 서울 청계천에는 매화꽃이 만발했는데 이상하게 이 곳은 서울보다 늦게 꽃을 피웁니다.
      그래서 그런가.. 올해는 진달래 꽃이 너무 이쁘고 반갑더군요.
      눈산행으로 유명한 계방산 근처에 송어회 식당이 많아서 친구들과 자주 갔는데...이젠 너무 멀어서 갈 엄두가 안 납니다.
      사진으로는 출렁다리 기둥만 보입니다~~^.^

  • 세이지 2022.04.05 0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련사 입구의 정갈한 돌담이 무척 인상적이네요.
    느티나무도 조형미가 종고요.
    막걸리 가져 가셨으면 한 잔 따르고 진달래 꽃잎 하나 딱 띄워서
    마셨으면 봄 정취 넘쳐 났을 건데 아쉬워요.
    요즘 봄나물 캐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아요.
    시골 들판에서 삼삼오오 엎드려 나물 캐는 사람들 보니 참 정겨웠어요.
    이렇게 봄은 사람들을 산으로 들로 불러내는구나 싶었어요.

    • 대련사는 제법 세월이 녹아든 사찰이더군요.
      하산 길에 다시 들려서 늠름한 느티나무를 한동안 바라 보았습니다.
      아~ 막걸리 잔에 진달래 꽃잎을.. 예전에 해 본적은 있는데.. 꽃잎을 딸 생각을 못 했습니다.
      요즘 제가 사는 곳 주변에 승용차를 몰고 와서 나물 캐는 분들을 주말이면 자주 볼 수가 있습니다.
      무슨 나물을 캐는지 궁금했지만, 낯가림이 심한 저는 그냥 무심한 척 지나가곤 했습니다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