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1박 2일 경남 고성에서 경주 벚꽃 구경까지

 

4월 1일 금요일 아침 7시까지 저희 집에 도착하기로 약속은 하였기에 용인에 사는 친구 3명은 아마도 이곳에 제시간에 오려면 정말 일찍 출발하였을 것 같습니다.

7시 정시에 저희 집에 도착한 일행과 일단 집에서 아침 식사를 마치고 남쪽 벚꽃여행을 2박 3일로 계획을 하고 출발하였습니다.

 

첫 코스는 경남 고성의 갈천 저수지→남산공원→당항포(77번 국도)→진해 경화역..

일단 여기까지를 목적지로 하고 출발 그 이후는 진해에서 다시 정하기로 하고요. 물론 짐 꾸리 기는 이틀 먹을 식량을 준비하였고요. 그런데 진해에 도착부터 계획이 어긋나기 시작을 하더군요.

이번에는 말년에 군대생활(손주 보기..) 중인 친구 와이프 때문에 주말을 택해서 가다 보니 벚꽃시즌 주말은 그야말로 교통혼잡으로 길거리에서 아니면 주차 고생 결국 진해에서는 경화역을 나오면서 안민고개를 넘으려 했으나 그것도 여의치 않아서 포기를 하고 즉석 결정이 울주군 강양항으로 출발하였습니다.

 

강양항에 숙소를 잘 잡고 하룻밤을 묵으면서 다음날은 울산 대왕암 경주 등...

다음날 토요일(4월 2일) 대왕암과 태화강 국가공원을 구경을 마치고 경주로 떠났습니다.

찍사친구가 경주 대능원의 밤 벚꽃 사진을 꼭 찍고 싶어 하기에 해가 질 때까지 경주의 벚꽃 장소를 구경하며 시간을 보내려고 했는데 경주가 온통 상춘객으로 길에서 보내는 것 같은 예감에 시내를 포기를 하고 골굴사를 다녀왔습니다.

다시 경주시내로 오면서 생각하니 이제는 잠자리 숙소가 걱정이라 급히 강양항 전날 묵었던 그 숙소로 전화로 부탁을 하려니 요즘 주말에는 벌써 예전에 예약이 다 끝났다고 하면서 미안하다고...

 

그때부터 어느 동네 민박집에서 하룻밤을 더 묵자 그냥 밤에 집으로 가자~~ 결국 친구의 부탁(대능원 야간 벚꽃)은 들어주고 경주에서 저녁식사를 하기 위하여 번호표를 받고 20여분 대기를 하였다가 겨우 식사를 마치고 밤 9시 넘어 출발하여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결론은 시즌 주말에는 집 떠나지 말자 였습니다. 생각 없이 떠난 여행이라 2박 3일이 1박 2일 여행이었습니다.

 

 

 

경주 대능원의 벚꽃

 

 

고성 갈천저수지에서 대가면 복지회관으로 가는길

 

대가저수지

 

 

고성읍 남산공원의충혼탑

 

 

남해바다 전망대 역활을 하는 남산정

 

 

 

 

꽃사이로 다도해 풍경도

 

 

 

 

 

 

 

 

벚꽃 시즌 경화역을 찾는 분들을 위하여 작게 만들어 놓은 풍경

 

 

 

 

경화역을 나오면서 바라본 시루봉

 

 

강양 명선교에서 내려다 본 회야강과 우측 강양항(울주군 온산읍)과 좌측 울주군 서생면 진하쪽

 

 

숙소에서 바라본 진하해수욕장쪽(명선도를 도보로 갈수있도록 연결공사중)

 

 

명선교

 

 

진하 해변쪽에서 본 명선교

 

 

동해의 일출(강양항)

 

 

 

 

 

 

아침 일찍 항을 벗어나는 배들

 

 

다리위에서 본 풍경

 

 

 

 

 

 

떠밀려 온 미역 다시마

 

 

추운 아침에도 불구하고 스노우쿨링(?!)바다로 들어 가시는 분들(진하해수욕장)

 

 

 

 

숙소 식탁에 앉어서 바라보는 동해바다

 

 

숙소는 잘 고른 듯(녹색점이있는 방)바로 아래 바다에서는 해양경찰이 경비를....

 

바로 밑 해변가에는 대한민국 국군이 무장을 하고 엄중하게 순찰을...

 

 

숙소옆에는 늠늠한 백구까지...

 

 

울산 대왕암 공원

 

 

출렁다리 개통소식을 알려준 두가님 소개 덕분에...(아직까지도 무료..)

 

 

 

 

 

 

옆으로 자빠지면서 몇동강으로 그야말로 요절난 바위

 

 

대왕암공원에서 바라본 울산대교 전망대

 

 

이곳은 아직 동백꽃이...

 

 

울산 국가정원입구 도로변 벚꽃

 

 

 

 

 

 

 

 

태화루

 

 

도심에서 카누를 즐기는 낭만파

 

 

 

 

 

 

골굴사

 

 

골굴사 대적광전 앞에서 매주 토요일 선무도 시범 소개를 하는 스님의 굳은살이있는 손

 

 

해금으로 독도아리랑 연주부터..

 

 

무예 시범부터 탈춤등 여러가지 시범을....

 

 

 

 

교촌마을로 이어지는 월정교

 

 

 

 

 

 

 

 

대능원의벚꽃

 

 

대능원 포토죤에 멋진 사진을 찍기 위하여 늘어선 청춘남녀...

 

 

 

 

 

 

어둠이 오기 시작하는 대능원

 

 

 

 

 

 

천마총 내부 진열품

 

 

 

 

1박 2일 경남 고성에서 경주 벚꽃 구경까지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