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아담하지만 우수한 조망권을 품은 아산 고용산

 

 

아산 고용산을 다녀왔습니다.

운이 좋으면 더덕을 볼 수 있을까 싶어서 천천히 주변을 살피면서 오르다 보니 벌써 정상~ 

높이는 낮지만 탁 트인 정상을 품은 산도 드물지 싶구나.. 그런 생각이 들 정도로 넉넉한 전망을 보여 준 고용산.

산행 내내 흐린 날씨로 아쉬웠지만, 다행히 식사 후 화창한 날씨로 사진 몇 장을 올려 봅니다.  

 

[고용산 간략 소개]

고용산은 충남 아산시 영인면 신화리에 자리 잡고 있다.

초목은 없고 큰 돌만 많이 쌓여 있는 산봉우리가 들 가운데 솟아 있다고 하여 고용산이라 불린다.

해발 296m로 아산시 북부에서는 영인산 다음으로 높은 산이다.

평야 지대에 높이 솟아 있어 산 정상에서 주변의 아산호는 물론 인근 충청남도 천안, 경기도 평택 시가지까지 한눈에 보인다.

(자료 인용) 한국 향토문화 전자대전, 한국학 중앙연구원

 

 

용화사에 주차 후 산행 시작

 

 

완만한 오름길.. 쉬엄쉬엄 걷기 좋습니다.

 

어여쁜 자네는 누군고??

 

벌써??

920m.. 아껴서 걷고 싶어 집니다..

 

 

사진으로는 감이 안 잡히지만, 발을 헛디디면 깊은 곳으로~~

위험 지역입니다.

 

화전민 집터인지?

 

 

비가 올 것처럼 잔뜩 흐린 날씨..

바람까지 불어서 반팔 차림이 썰렁해서 바람막이 점퍼를 입습니다.

 

 

음.. 투구바위? 거북바위?

 

??

성내 저수지

 

곧 엄청난 송홧가루가 곧 날릴 것 같네요..

 

 

오~ 제가 즐겨하는 암릉 구간~

날씨가 흐려서 아산만 전망이 잡히질 않습니다....

 

정상 도착

정상 주변에 잡목이 없어서 조망이 너무 좋습니다.

 

 

너무 희미하여.. 평택 국제 대교로 보입니다.

오래전 공사 중 무너지는 사고가 있었던 기억이..

 

방향으로 예측을 하면 서해대교인데.. 다리 모습이 영 아닙니다.

 

 

성내 저수지 주변에는 고급 전원주택들이 많더군요.

운전 중 지나가면서 멈춰서 자세히 보았는데.. 살고 싶다는 생각은 별로~ 

주택들이 너무 다닥다닥 붙어 있고.. 

 

 

간단하게 요기를..

 

잠깐 식사를 하고 나니 햇볕이 반짝 ~~^^

 

 

바람막이 점퍼를 벗고 하산 준비를 합니다.

 

 

용화사 원점회귀.

 

아산 시민분들에게는 개인적으로 가볍게 오를 수 있는 산행지로도 좋지만

가족 또는 친구들 소모임으로도 편히 다녀올 수 있는 고용산입니다.

 

 

 

5월 5일 가족 모임

 

상차림은 조촐하지만, 산나물을 좋아하기도 하지만 비건을 지향하는 큰 딸 덕분에..

겉절이도 2 종류.. 된장찌개도 2 종류를 만들다 보니 정신이 없었습니다.

 

 

도착하자마자.."할아버지~술래잡기해요.." "복돌이랑 산책하고 싶어요"

휴~하루 종일 재잘재잘 거리는 요 녀석 때문에 모처럼 행복한 하루였습니다~^.^

Comments

  • 행복한 어버이날 되십시요 ㅎㅎ
    손주 얼욱이 환합니다

    • 네~ 딸들에게도 용돈 푸짐하게 받았습니다~^.^
      재잘거리는 외손녀 모습을 보는 게 솔직히 용돈 보다 더 좋더군요.

  • 위치가 어딜까 확인하여 보니 정말 날씨 좋으면 조망이 탁월 하겠네요.
    아산만 방조제와 함께 삽교호 행담도 등의 풍경이 그림처럼 보일것 같습니다.
    일부는 고룡산이라고 되어 있고 일부는 고용산이라고 되어 있네요.
    용화사 미륵입석불 앞에 불전함을 한글로 표기하면서 한문 표기식으로 우좌로 쓴게 아주 웃깁니다.
    길지 않는 산행 거리라 산보 삼아 다녀 오기 참 좋겠습니다.
    염소가 응아 하다가 쏭빠님의 발걸음에 놀라서 달아 난듯 하네요.ㅎ
    어린이날 지나고 오늘은 부처님 오신날이자 어버이날..
    여러가지로 돈 봉투가 왔다갔다 하는 날이네요.
    예서도 이제 완전 개구장이 된 듯 한데 완전 귀염둥이입니다.^^

    • 모 블로그 이웃님 께서 추천을 해 주셔서 다녀 왔습니다.
      정상 도착을 하니 흐린 날씨로 실망을 했는데 잠깐 식사 후 날씨가 좋아서 사진으로 다시 담아 보앗습니다.
      용화사는 급조 건축한 기분이 들어서 인사만 간단하게 드리고 산행을 했습니다.
      아~ 염소 떵 이군요 ㅋ
      돈 봉투는 받기만 하고 주지는 못 했습니다..아직은 어리다고 더 커서 주라는 딸의 강요(?)로~~
      한시도 가만히 못 있는 말괄량이 덕분에 힘은 들었지만 그 날 하루 종일 즐거웠습니다~^.^

  • 산행거리가 짧으면 아껴서 걸어가야 하는건 몰랐는데요 ? ㅎㅎ
    미세먼지인지 안개인지 모르지만 조망이 많이 아쉬운 날이었군요.
    저런날은 땀도 많이 흐르던데 가져가신 음식을 보니 배낭은 가벼우셨을듯...ㅎㅎ
    예서공주는 여전히 발랄하군요...ㅎㅎ

    행복한 한주 보내세요~~^^

    • 걷다 보니 숲 속 향기가 너무 좋아서 아까울 정도였습니다.
      미세먼지 보다는 비가 올 것 처럼 습했습니다..다행히 12시 쯤 날씨가 좋아서 기분 좋게 하산을 할 수 있었습니다.
      늘 기본적으로 챙기는 건...막걸리 한 병 커피 빵 입니다...덕분에 배낭은 가볍습니다.
      예서가 생긴 건 깍쟁이 처럼 생겼는데 어찌나 활동량이 많은지..다칠까 봐 한시도 눈을 뗄 수가 없어서 좀 힘들었습니다~^^

  • 지역은 어디쯤인지 짐작 가능한데 고용산이라는 이름은 꽤 생소하게 들립니다.
    사진만으로도 송화가루의 날림이 예상됩니다.
    요즘 시골에 있는 집들이라면 저 송화가루의 위력을....
    다행이 저 송화가루는 알러지 발생인자가 없다는 것을 다행으로 여깁니다.
    그당시에는 송화가루 다식이라는 이름만 기억하였지
    저 가루를 모아서 다식을 만들었겠지 하는 생각을 하면
    옛 어른들의 수고와 정성에 머리숙여집니다.
    농번기(?!)에 쨤을 내어 산행을 하셨는데
    날씨가 도와주지 못한 것이 아쉽군요..........^^

    • 5월 5일 아이들 간 후에 허전함을 메꾸기 위해 차로 1 시간 거리인 고용산을 다녀 왔습니다.
      집 주변이 온통 소나무라 마당이고 차고 텃밭이 벌써 부터 노란색으로 뒤 덮혔습니다.
      네~ 오래전 저도 송홧가루로 만든 다식을 먹은 기억이 납니다.
      맛은 좀 텁텁했던 기억만 납니다.
      저 고운 가루로 다식을 만들 생각을 했던 선조님들의 지혜와 노력에 말씀 처럼 고개가 숙여집니다.
      아직 이 곳은 모내기 준비를 안하고 있습니다.
      두 어 집 모판을 날라 드리고 새참으로 국수를 먹을 생각을 하니 벌써부터 즐거운 마음입니다~~^.^

  • 세이지 2022.05.09 14: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높지는 않지만 사방이 트여서 오르면 속이 시원해질 것 같아요.
    아주 오랜만에 이렇게 예쁜 은방울꽃도 보네요.
    산행에서 작은 꽃 한송이가 큰 기쁨을 줍니다.
    지쳐서 늘어져 걷던 설악산 서북능선
    큰앵초가 예뻐서 다시 가고 싶을 정도니까요.
    싱그러운 숲 사진만 봐도 저절로 힐링됩니다.

    • 타 산에 비하여 정상 조망이 너무 좋아서 소문(?)이 났다고 해서 다녀 왔습니다.
      아~은방울 꽃 이군요 너무 작아서 겨우 렌즈에 담았습니다.
      산행 중에 야생화를 보면 즐겁기도 하지만, 마치 횡재한 기분이 듭니다.
      자네는 어찌 그 곳에서 외롭게 자리를 잡았는고? ..물어 보면서...

  • 하마 2022.05.09 2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산에 고용산이 있었군요. 사람이 드물어 호젓한 산행하기 좋을것같습니다.
    멀리보이는 바다풍경도 좋았을텐데요. 날씨가 맑았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공주님께서 어린이 날엔 할아버지 댁으로 놀러왔나봅니다.
    해맑게 웃는 모습이 너무 귀엽습니다. 할아버지의 활짝미소가 안봐도 보이네요.^^*
    잘보았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지난 달에 모 블로그 이웃님 추천으로 다녀 오려고 했는데..
      어영부영 하다가 애들과 지인 방문으로 늦게 다녀 왔습니다.
      날씨가 후줄근 하여 망설이다가 운동도 할 겸 용기를 냈습니다.
      두 딸 가족 모두 방문하여 전 날 부터 음식 장만 한다고 호들갑을 떨었습니다.
      예서의 수다로 하루 종일 내내 입이 귀에 걸렸던 하루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