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멋진 능선 철다리와 아찔한 출렁다리를 품은 순창 채계산

 

 

오디를 부지런히 줍고 있는데 복돌이 녀석이 갑자기 짖기 시작합니다.

누구시지?.. 작업을 멈추고 뒤돌아 보니 전 이장님이십니다.

"낼 아침에 맨 몸으로 나와~ 회비하고 보험료도 내가 냈어~" 

에휴~일전에 단호하게 말씀을 드렸는데도 불구하고.. 어쩔 수 없이 다녀왔습니다.

 

버스 안에서 떡과 생수를 나눠 주시는 총무님께 여쭤 보았습니다..."오늘 산행지가 어디입니까?" 

순창 채계산이라고 하시는데.. 이상하게 낯설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모든 분들이 "오늘 산행은 틀렸네~ 이렇게 비가 오니 어떻게 등산을 하나~"

"등산 보다도 어제,오늘 비가 와서 이젠 좀 안심이지 뭐~~"

 

하긴 동넷분들 요 며칠 경운기 돌리고 물 대신다고 고생들 많으셨으니.. 단비이긴 합니다.

다행히 도착을 하니 날씨가 좋아서 몇 명만 산행을 했습니다.

 

 

 

자연산 복분자도 맛보고~

 

 

 

 

여기저기 열려있는 복분자.. 제가 사는 곳에서는 보기 힘든데..

 

 

음.. 어디선가 분명히 보았는데?? 

아!  두가님 블로그를 확인하니 맞습니다~^.^ 

제가 좀 아둔하기는 하지만 영 맹탕은 아닌가 봅니다.

 

 

 

 

너무 촘촘한 계단으로 걷기가 힘이 듭니다.

보폭도 맞지 않고.. 비로 인하여 미끄럽지만 옆 길로..

 

 

산행 초반에는 주변 전망은 기대를 안 하시는 게 좋습니다.

 

 

 

 

두가님 께서 2014 년 9월에 다녀오신 채계산...

지구별 블로그에서 본 장면이 펼쳐지기 시작합니다~

 

 

 

정상 도착~ 이제 출렁다리로 향 합니다.

 

 

아침까지 내린 비로 매우 미끄럽습니다.

 

 

 

 

섬진강이 여유롭게 흐릅니다~

좌우로 아찔한 구간입니다.

튼튼한 철 구조물이지만 약간 떨립니다... 하지만 재미는 있습니다.

아래는 보지 마시고, 좌우 멀리 보시면서 걸으면 산행 재미는 배가 됩니다~

 

 

이 능선 구간이 채계산행 중 제일 멋진 구간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부지런히 걷느라 땀으로 목욕을 했지만, 시원하게 불어오는 바람에 산행은 즐거웠습니다.

 

 

 

저 멀리 출렁다리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자~ 심호흡 한 번 하고~~~

 

 

 

타고 온 버스가 보이네요~~

 

 

 

 

 

 

 

 

 

늦은 점심을 순창에서 한식으로 맛있게 먹고~

오랜만에 온 몸을 땀으로 젖시는 즐거운 산행도 하고~

오늘 모처럼 즐거운 하루를 보냈습니다...

돌아오는 버스 안 에서의 술파티의 어수선한 분위기는 접습니다~~^.^

Comments

  • 동네 어르신들과 즐거운 산행여행을 다녀오셨군요. 도착지에서 비가내리지 않아 다행입니다.
    저는 낯설게만 느껴지는 채계산 이름인데 지형지물을 보시고 기억을 하시다니 대단하십니다.^^*
    비가 오질않아 걱정이었는데 오늘은 서울도 제법 비가 내렸습니다. 해갈은 못되더라도 단비가 되었음 하네요.
    270m나 되는 출렁다리는 아찔할것같습니다. 튼튼해보이네요. 메이드인 코리아 출렁다리인만큼 안전성엔 문제가 없을듯합니다.
    모처럼 즐거운 시간보내셔서 기분전환되셨겠습니다. 잘보았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전 이장님 고집도 지구별 유 모님과 많이 닮았습니다~^^
      버스 안에서 오늘 산행은 힘들겠구나 했습니다.
      어차피 나선 길 술이나 한 잔 해야지 했습니다~
      만족할 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단비라는 표현에는 부족함이 없을 듯 합니다.
      출렁다리를 제법 다녔지만 늘 겁이 나는 이유는 모르겠습니다 ~~^.^

    • 쏭빠님,????

  • 어째 조금은 쏭빠님께서 그리 달갑지 않은 산행을 다녀오시지 않었을까 하는
    염려를 하게되는 것은 저의 좁은 소견이라 그렇겠지 하면서
    어쨌든 거절을 안하시고 즐거운 산행으로 끝맺음은
    역시 쏭빠님의 지혜도 한몫을 하셨구나 생각합니다.
    채계산 출렁다리는 저도 두가님 덕분에 다녀왔던 곳이라 몇곳이 눈에 익습니다.
    쏭빠님이 가끔 말씀하시는 이쪽 동네 어죽집 근처에도
    올해 4월말경 개통된 출렁다리가 있습니다.
    월영산출렁다리라고 하는 곳으로 영동군과 금산군의 경계지점인
    금강을 가로지르는 곳에 채계산보다는 조금 더 길게 놓은 것 같습니다.
    그런데 사람의 심리가 먼곳에 있으면 가볼 욕심이 들고...
    바로 동네 근처에 생기면 아무때나 갈수있다고 생각하니
    이핑계 저핑계로 지나치면서 볼 뿐 미루고 있습니다.
    어제 오늘은 먼 곳의 고성의 폭포암 출렁다리와 두곳다 두가님의 소개하여주신
    욕지도의 출렁다리를 두곳이나 건너고 이쁘다고 사진을 찍고 왔으면서
    동네의 출렁다리는 개통된지 두달이 다 되도록 무시하고 있으니
    이거이 무언가 조금 어색합니다.........^^

    • 전 이장님 께서는 인맥도 넓으신 분이시지만 아마도 제가 편하셨는지...일부러 저를 동행을 시키신 것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저도 예당호 출렁다리가 차로 5 분 거리에 있지만 자주 가지는 않습니다.
      가끔 예산장 가는 길에 멀리서 바라보기는 하지만.. 직접 걷고 싶다는 생각이 안 듭니다...높이도 낮고 길기만 하고~^^
      오히려 출렁다리를 걷는 것 보다는 예당호 둘레길을 걷는 게 더 낫다는 생각입니다.
      아마도 주변 가깝게 있어서 식상하게 느껴져서 그런 것 같습니다~^.^

  • 이번에도 이장님의 반강제 권유로 산악회를 따라 나서셨군요...ㅎㅎ
    순창 채계산은 저도 두해전에 우중산행으로 다녀왔는데 하필이면 코로나가 창궐하는 바람에 통제가 되었더라구요.
    할 수없이 물끄러미 처다만 보고 왔는데 아찔한 출렁다리를 건너가 보셨군요...ㅎ
    저는 출렁다리를 오기전 절벽구간이 더 멋지더라구요...ㅎㅎ
    동네 어르신들이 농사일에 지친 몸과 마음을 저렇게라도 풀 수 있다는건 아주 바람직한 일이 아닐까요 ? ㅎ
    부담스러운 친절만 조금 삼가해 주신다면 더 좋겠지만요...ㅎㅎ

    수고많으셨습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회비와 보험료를 미리 내셨다는 말씀에 안 갈 수도 없더군요~^^
      출렁다리 앞에서 잠깐 숨을 고르고 건넜습니다...와~ 중간 쯤에서 아래를 보니 아찔하더군요.
      그래도 용기(?)를 내서 사진 몇 장은 찍었습니다.
      저는 산행 전에는 절대 술을 안 마시는데..자꾸 부담스러운 억지 친절을 주셔서 자는 척을 했습니다...그래도 자꾸 깨우시니 ~~^.^

  • 곶감 2022.06.16 09: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곳은 두어해전에 다녀온곳이군요~~ 1박 2일로 가서 자전거 타고 남은 시간에 출렁다리에 올라가 사진만 찍고 내려온곳네요~~
    사진을 잘 살펴보니 다리 건너편 산행인것으로 보이는데 저는 인증샸만 찍고 하산했습니다.~ㅎ
    동민들하고 두루 두루 다니면서 지내시다 보면 아주 좋은친구가 되실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마을 이장님이 아주 잘하고 계시는것 같습니다. ~~

    • 한 동네 사시는 분들은 아니지만 면에만 나가면 뵐 수 있는 분들이라 행동이 조심스럽더군요.
      주시는 술잔도 냉정하게 거절을 하기도 그래서 마시는 척만 합니다.
      저도 평소에는 술을 즐기지만 산행 전이나 산행 시에는 술을 마시지는 않습니다.
      그런데도 아따~한 잔 혀~ 하시면서 주시는데.. 매 번 거절을 해서 죄송하기도 합니다.
      전 이장님 께서 이 곳에 정착을 하는데 많은 도움을 주신 고마운 분 이십니다.
      가끔 댁으로 초대를 해서 식사도 챙겨 주시고 밑반찬도 자주 주십니다.
      물론 저도 전 이장님 부부 모시고 가끔 식사 대접이나 선물을 드리곤 하지만.. 늘 부족하다는 마음입니다.
      마음의 정을 물건으로 대신을 할 순 없다는 걸 이 곳으로 이사 후 배웠습니다~~^.^

  • 동네분들과 여행 삼아 놀기 삼아 다녀오신 산행 같습니다.
    채계산은 가을에 가야 들판 풍경이 멋진데 오늘은 날씨가 조금 궂네요.
    2014년 제 산행기 같으면 출렁다리 생기기 전인데 그 뒤로도 두어번 더 다녀 왔답니다.ㅎ
    우리나라 출렁다리는 이제 포화상태.
    아마도 몇 년 뒤면 녹이 팍 슬어서 문제되는 곳 몇 곳 생기고 안전 문제로 철거 말 나오는 곳도 생길것 같습니다.
    출렁다리 건너면 책여산인데 그곳 넘어가면 가을에 온 산에 알밤이랍니다.^^

    • 그나마 몇 분이 동행을 해서 심심치 않게 산행을 했습니다.
      버스 안에서 밖을 보니 완전 캄캄하여 산행은 못 할 줄 알았습니다.
      초입에 이상하게 느낌이 어디선가 본 느낌이 들었는데 화산홍 바위를 보고 아하~ 했습니다~^^
      각 지자체 마다 경쟁을 하듯이 설치를 하는 출렁다리.. 말씀 처럼 관리가 부실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데.. 걱정입니다.
      저도 출렁다리를 건너면서 곳곳을 유심히(체결 부위) 살펴 보았는데 녹 방지를 위해서 많은 신경을 쓴 듯 해서 안심하고 건넜습니다.
      책여산 까지 가고 싶었지만, 산행을 안 하시는 분들 재촉으로 갈 엄두도 못냈습니다.
      그나마 땀을 흘릴 정도로 걸어서 그런가 개운한 하루였습니다~^.^

  • 비가 내려서인지 사람들이 적습니다 ㅎㅎ

    • 오전 9시 쯤 날씨가 마치 밤 처럼 어둡고 비가 내려서 산행을 못 할 줄 알았을 정도 였습니다.
      그래도 단비가 그 누구도 불평을 하는 분들은 없었습니다.
      도착을 하니 다행히 산행을 할 수 있어서 오랜만에 땀을 좀 흘렸습니다 ~^.^

  • 세이지 2022.06.17 1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 이름이 너무 문학적이네요.
    얼른 가서 확인해 보고 싶은 마음이 뭉게구름처럼 일어납니다.
    여인에 빗대어 이름한 봉우리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이름입니다.
    긴 출렁다리 건너는 것도 아찔할 것 같고요.
    몸은 늘 의자에 묶여있지만 마음만은 매일 팔도유람입니다.


    실은 요즘은 저도 매일같이 식사 약속입니다.
    오늘은 불금이라 한 잔까지 해야하는데
    소식하는 저로서는 연이은 외식이 좀 힘들지만
    기쁜 마음으로 참석합니다.
    그동안 쏭하아빠님을 죽 지켜보시다가
    늘 함께 하고 싶은 생각이 드셨던 모양입니다.

    • 출렁다리 앞에서 잠시 묵념을 했습니다~ 고소 공포증이 있어서~
      저도 마음만은 1 년 내내 여행 중 입니다.
      어차피 피할 수 없는 약속이시라면 말씀처럼 즐거운 마음으로 보내시면 시간이 아깝지 않을 것 같습니다.
      저는 영업 접대를 하는 게 영 서툴러서 계약을 힘들게 했던 기억이 납니다...지금도 마찬가지지만..
      요즘은 번거러운 게 싫어서 더 이상의 인맥을 이 곳에서 넓히는 건 부담스럽습니다.
      동네 어르신 몇 분 정도로도 충분히 만족을 하는데..
      한 달에 한 번 산행을 하는 거라..이젠 그려러니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