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청정 오지 옥계계곡에서 보낸 2박 3일의 물멍

 

여름휴가 3탄으로 아이들 데리고 영덕 옥계계곡에서 2박 3일을 보냈답니다.

(위치 : 이곳)

오토캠핑이 아닌 내츄럴 야생 캠핑으로 여러가지 불편한 점이 있긴 하였지만 그런대로 즐겁게 보낸 3일이었구요.

중간중간 비도 내리고 햇살도 나고..

 

2년 전 이곳 갔을때는 사람도 별로 없고 계곡은 세상에 이런일이 나올법한 청정 지역이었는데 이젠 입소문을 타버려 금요일 저녁이 되니 벌써 온 계곡이 피서객들로 가득 합니다. 

(2년 전 : 보기)

근데 아마도 다음부터는 이 계곡에 갈 일이 없을 것 같습니다.

 

계곡물에 먹던 밥 그릇 그대로 씻는 분. 

샴푸 풀어서 머리 감는 분.

아이들 있는데도 아무데서나 담배 마구 피워 대는 분.

술이 취해서 고성방가..

 

이런 이유로.

 

 

지율이와 서울에서 내려 온 저녁에 준비를 하여 담이네 식구와 곧장 옥계계곡으로 출발.

 

 

이런곳에 오면 참으로 신기한게 밤낮으로 잠이 온다는 거.

집에서는 하루에 수면 시간이 5시간 이내인데 이곳에서는 반은 자고 반은 먹고 마시고..

삶을 단순화 시키면 이렇게 행복한 걸...

 

 

아직은 참 깨끗한 계곡입니다.

 

 

옥계 계곡은 영덕의 오지에 꼭꼭 숨어 있는 계곡입니다.

아직까지는 청정 계곡이 살아 있지만 앞으로는 장담할 수가 없네요.

너무 무지한 분들이 많습니다.

 

 

우리나라 좁은 땅에서 오지(奧地)라는 곳이 사라져 버린지는 오래 되었습니다.

사람들은 비좁은 자연 틈새를 찾고 찾아 숨어 들어가 보지만 그 곳에는 어느듯 누군가의 발자국이 있구요.

그나마 오지의 개념이 변하여 아직 세상에 덜 알려진 곳을 의미 하기도 하지유.

 

 

 

 

 

영덕과 포항의 경계쯤에 있는 상옥, 하옥 계곡과 옥계계곡은 연결이 되어 있습니다.

제 아는 친구의 부인 친정 동네가 상옥마을인데 늘 하는 말이 자기 친정이 이 세상에서 가장 오지라고 하더군요.

 

 

조손간, 아이들과 휴가를 온 옆집 텐트와 친해졌습니다.

우리와 비슷한 환경이네요.

우리집은 빨강 지붕과 그옆으로... 

 

 

 

 

 

개울 바닥에 퍼질고 앉아 세월아 네월아 다슬기 채취를 하고 있는 아주머니.

 

 

아랫쪽으로 보이는 팔각산입니다.

하루종일 보였다 가렸다.

비가 내렸다 해가 났다 하는 하루.

 

 

 

 

 

 

 

 

물이 가장 깊은 곳은 어른 가슴께.

주변에 어른들도 많고 크게 깊은 곳은 아니지만 그래도 어린아이들은 조심 관심.

 

 

계곡 가운데 있는 커다란 이 바위가 궁금하네요.

엄청나게 큰 바위입니다.

 

 

뒷편에서 보이는 풍경인데 어느곳으로든 오를 수는 없네요.

 

 

아래쪽 제단도 마련되어 있는걸 보니 예사롭지 않은 바위입니다.

 

 

멀리 보이는 팔각산 외에 우측으로는 최고의 계곡을 자랑하는 동대산이 있습니다.

 

 

 

 

 

 

 

 

2박 3일 내내 먹고 마시고 ..자고

먹고 마시고 자고.

 

 

 

 

 

이런 괴기도 잡힌답니다.

우리 어릴때 시골에서는 망태기라고 했는데 동네마다 부르는 이름이 다르더군요.

 

 

물에서 한참 놀다가 들어 온 아이들을 위해서 모닥불은 항상 피워 놓아야 합니다.

한여름인데... 추워서.

 

 

연년생 둘이는 붙어 있으면 장난, 그리고 싸움질.

 

 

계곡의 밤은 시원합니다.

아이들의 불꽃놀이와 시원한 맥주 한잔.

아무 생각없는 멍의 시간.

이게 휴가

 

 

 

 

 

 

 

 

 

 

 

 

 

 

 

 

 

2022년 여름의 옥계 계곡입니다.

 

 

청정 오지 옥계계곡에서 보낸 2박 3일의 물멍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