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내셔널 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의 아름답고 멋진 세상 풍경들


내셔널 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에서 공개한 아름답고 멋진 사진들입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이란 말은 아주 많이 들어 본 이름이지만 막상 뭘 하는 곳인지 확실하게 이해를 하는 이는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한국판 내셔널 지오그래픽에서 소개하는 내용을 옮겨 드립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은.....

1888년 '인류의 지리지식 확장을 위하여'라는 기치아래 설립된 내셔널 지오그래픽 협회(National Geographic Society)는 학술지 형태로 창간된 이래, 뛰어난 사진작품과 사실적인 기사로 널리 알려진 세계적 명성의 다큐멘터리 잡지입니다.

이 잡지는 소수의 한정된 사람들만 지리지식을 독점해서는 안 되며 이러한 지식을 많은 사람들이 공유해야 한다는 협회의 기본 방침에 따라 모든 사람을 위한 잡지로 발행되기 시작했습니다. 지금은 세계의 지리뿐만 아니라 자연, 인류, 문화, 역사, 고고학, 생태, 환경, 우주에 이르는 다양한 분야를 심도 있는 종합교양지로 창간 118년이 지난 오늘날까지 계속 발행되고 있습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118년간 지구의 수십억 년 역사를 진지하게 기록한 지구의 일기장입니다. 또한 미국 초/중/고등학교에서 학습 보조교재로 사용할 정도로 자연과 인류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담고있는 백과 사전식 잡지이며 품격 높은 교과서입니다. 살아 숨쉬는 대자연, 지구촌 곳곳의 숨겨진 모습을 사실감 넘치는 사진으로 재현해내는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세계 다큐멘터리 사진 작가들의 이상이며 독자들에게는 높은 소장가치로 잡지 이상의 의미를 갖습니다. 재구독률 80%, 잡지 보존율 92%, 연속 구독기간 평균 13년(내셔널 지오그래픽 영문판 통계)...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진정한 가치는 이러한 객관적인 수치로도 잘 알 수 있습니다. 또한 프랑스어, 독일어, 이탈리아어, 히브리어, 그리스어, 폴란드어, 스페인어, 중국어 등 23개 언어로 28개국에서 동시에 발행되어 세계인이 함께 읽는 글로벌 매거진입니다.
현재 한국어로 내셔널 지오그래픽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이곳)


위의 사진은 약간의 설명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지난 5월 17일 내셔널誌에서 오늘의 사진으로 소개한 작품인데 언듯 보아서는 사진이라기보다는 그림으로 보여지는 이 풍경은 아프리카 나미비아(Namibia)의 나미브 나우크루프트 국립공원(Namib-Naukluft Park)의 풍경입니다. 아침 햇살이 번져 나오는 가운데 낙타가시나무(camelthorn tree)들이 전면에 고목처럼 보여지고 뒷편으로는 사막 언덕이 오렌지 빛깔로 빛나고 있습니다. 사진의 제목이 'Camel Thorn Trees, Namibia'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그림같은 사진'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정말 그림처럼 보여지는 아름다운 풍경입니다.(내셔널誌 소개 페이지)



































































Comments

  • 하마 2011.06.22 1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홀하고 아름다운 자연풍경이 아침부터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모든사진이 바탕화면감 입니다.^^
    저도 개인적으로 내셔널 지오그래픽과 디스커버리채널을 즐겨보고 있습니다.
    사실에 입각한 다큐멘터리가 저의 취향에 맞기 때문인것 같습니다.
    부슬부슬 비가 내리는 하지입니다. 서울도 장마가 시작되었다네요. 맛난 점심드시고 즐거운 하루되세요~`^^*

    • 내셔널의 사진은 위낙에 많이 나돌아 다니고
      이곳저곳에 널려있어 안면이 있는 것들도
      많으실것 같습니다.
      그래도 싫증이 나지 않고
      늘 감탄이 나오는 것이 이곳 사진들이구요.
      저도 다큐를 참 좋아 하는데
      집에가서 가장 많이 보는 채널이 10번의 EBS입니다.
      저녁시간에 이곳 채널에서는 너무 재미있는
      프로그램이 참 많습니다.
      이곳에도 이제야 빗방울이 하나씩 떨어지고 있습니다.
      하늘도 아침에는 맑다가 이제는 어두워 지구요.
      비가 내린지 오래 되었는데
      농작물에 도움은 많이 되겟지만
      또 너무 많이 퍼 붓지 않길 바래 봅니다..^^

  • gosukgo 2011.06.22 1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은 모르면서 아는척 하고 풍월을 읊고 있었습니다.
    역사를 기록한 지구의 일기장이라고 하니 이해가 빨리옵니다.자연을 배경으로 담은 잘 찍은
    사진들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와 동시에 다양한 분야의 속성까지 이해하게 되는것 같습니다.
    유익한 지식 얻었습니다.
    대발이 아버지에게 알려주고 막걸리 한사발 얻어 먹으러갑니다. 장마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 선생님 말씀대로 지구의 일기장이란 말이 딱 맞을 것 같습니다.
      멋진 사진들이 넘쳐나는 곳이라 이곳 사진들을 접하다 일반 사진을 보면 조금 시시하게 보여진곤 합니다.
      중부지방에는 오늘도 장마비가 내린다 하나
      이곳에는 해살이 쨍쨍합니다.
      좁은 나라이지만 이렇게 다양한 면도 있다는 것이 신기하기도 하구요.
      건강하시고 멋진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창파 2011.06.22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는 볼수 없는 그 유명 했던 LIFE 잡지 와 함께 내쇼날 지오 그래픽 잡지나 채널은
    저에게 조금은 추억이 있는 매체입니다..
    한동안 알라스카에 있을 때 영어를 잘 모르니 TV 를 즐겨 보는 프로가 만만한게
    내쇼날 지오 그래픽 방송이 였습니다. 그리고 N G 잡지도 쉽게 구해 볼수가 있었구요..
    지금이야 인터넷으로 귀한 사진들을 많이 볼수가 있지만 옛날에는
    그 LIFE 잡지 나 내셔날 지오그래픽 잡지에서 만 이런 보기 힘든 사진들을 구경을
    하고 그 잡지를 귀하게 여겨 챙겨 오던 때가 있었지요.
    이제는 저런 사진 속의 한국 풍경도 활기 와 생동감이 있는 모습이 보여져서 더 기분이 좋습니다...^^

    • 그러고 보니 형님 말씀대로 LIFE誌도 명성이 대단하였던것 같습니다.
      이전에 인터넷이 통하지 않을 시기에는 정말 이렇게 잡지나 방송하나가 큰 일을 한것 같습니다.
      형님의 알래스카 무용담을 언제 한번 들어 볼 수 있을려나 손꼽아 기다리고 있답니다.
      곰을 산채로 생포한 이야기..
      사람 키보다 더 큰 참치를 낚시로 잡은 이야기..
      삼박 사일은 개 썰매타고 달렸던 이야기.. 등등..
      지어내고 말씀 하셔도 아무도 모르니
      밑천 만들어 두시길 바랍니다..ㅎㅎ

  • modrige 2011.06.22 2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쇼날 지오그래픽에 대한 설명 감사히 잘 들었습니다.
    밑의 닉에 대한 설명도 감사 하구요.
    사진 보면서 화가들의 영격이 점점 좁아지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여기 천안도 장마 시작 .지금 비가 오는데..
    태풍도 멀지 않아 왕림 하실 것 같고..
    자나깨나 장마조심 건강조심..
    저는 이번에 콧물감기가 가볍게..
    한겨울 씩씩하게 잘 보냇는데 저 자신도 이해가 안가고 있습니다..ㅎㅎ

    • modrige님 고맙습니다.
      그러고 보니 말씀대로 요즘은 외골수로 가다가는
      밥 굶기 딱 좋은 것 같습니다.
      가수도 노래만 불러 안되고 연기도 해야하고
      화가도 그림만 그려 안되고 사진도 찍어야 할 것 같습니다.
      아직 남쪽 나라는 햇살이 빛나고 있지만
      안성장터에는 비가 내리고 잇지 않을까 예상 됩니다.
      콧물 감기는 주무실때 이불을 덮지 않으셔서..ㅎ
      긴 장마가 시작입니다.
      건강 멋지게 챙기시길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