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여름 산행지 추천 - 천령산능선과 청하골 12폭포 계곡의 피서 산행

 



포항에 있는 내연산은 여름 산행지로 인기 만점인데요.
보기만 하여도 시원한 폭포와 맑은 물이 흘러 내리는 청하골이 있어 그렇습니다. 비단 산행을 하지 않고도 가벼운 차림으로 보경사에서 계곡을 따라 올라 연산폭까지 올랐다가 되돌아 가는 트래킹도 멋진 코스가 됩니다.

제가 다녀온 천령산능선과 청하골 계곡를 잇는 코스는 내연산에서는 비교적 가벼운 코스입니다. 경북수목원에서 천령산 주능선을 거쳐 음지밭등으로 하산하여 청하골 계곡을 타고 내려가 보경사에 이르는 코스로서 약 12~13km 정도 될 것 같고 소요시간은 5시간 정도입니다.(아래 지도에서 빨간 점) 경북수목원은 우리나라 유일의 고산식물원으로서 해발 650m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곳에서 산행을 시작하게 되면 천령산의 가장 높은 봉우리인 우척봉이 770m이니까 대략 120m만 오르면 된다는 계산이니 좀 새피하게(?) 여겨도 되는 산행 코스입니다. 그렇다고 완전 초보코스는 아닙니다. 능선이라는 것이 한참 내려 꽂혔다가 오르고 하기 때문에 이곳도 우측봉을 앞두고는 제법 한참 오름길이 연속 됩니다. 그러나 동로는 거의 숲길이라 여름 햇빛도 피하고 반 정도의 코스는 시원한 계곡이니 여름 산행지로는 아주 멋진 구간입니다.

쨍한 날씨까지는 원하지 않았지만 그래도 조망은 좀 즐기리라 기대하였는데 이번에도 깨쓰(!)가 가득차서 미로를 걷는 산행이 되고 말았습니다. 청하골에 내려 서서야 조금 숨통이 트여 족탕을 즐기고 있는데 날씨 귀신은 그 사이를 못 참고 비를 뿌리다 말다 하네요.

계곡따라 내려오며 숨어 있는 절마다 들려 부처님께 안부 전하고 불전함에 보시도 하고 마지막으로 보경사 둘러보고 나오니 이젠 비가 제법 쏫아 집니다. 길가에 좍 늘어선 주막집의 파전 부치는 내음새가 완전 코를 자극하네요. 그냥 지나가면 1년은 후회할 것 같아 들어가서 보슬비 내리는 처마 보며 한사발 들이키니 그때서야 산행 뒷맛의 상쾌한 기분이 목을 타고 내려 가더이다.
............................................................................................................................................................................................

내연산에는 또 다른 여름 코스로 이곳보다 100배는 더 멋진 숨겨진 비경이 있는데 바로 덕곡계곡입니다.
계곡을 따라 올라 삼지봉에 도달하는 코스인데 그리 알려지지 않으면서 천혜의 자연그대로의 계곡 모습을 간진한 곳이라 정말 멋진 곳입니다.
아래 지도에서 파란 점으로 표시한 곳인데 무공해계곡산행을 좋아 하시는 분께 적극 추천합니다.(산행기는 이곳)


 

내연산 등산 지도 - 천령산(우척봉)능선과 내연산 계곡을 잇는 코스(위 빨간색 점)과 덕곡계곡 산행은 파란점으로 표시

 

삿갓봉

 



 

천령산의 정상인 우척봉

 

계곡 위 바위에서 내려다본 연산폭

 



 



 



 

제대로 된 기념사진 남기는 중.

 



 



 

보현암 갓부처

 



 



 



 



 



 



 

중학생쯤 되어 보이는 아이들이 계곡 옆에 빙 둘러 앉아 까르르 웃으며 즐겁게 놀고 있는 모습이 너무 보기가 좋다. 

 



 



 

보경사 암자인 서운암 건너가는 극락교

 

인기척이 전혀 없는 가운데 검둥이 한마리가 서운암을 지키고 있다.

 



 

보경사 대웅전

 

보경사 대웅전 뒷편에 보관중인 비사리구시.. 일종의 밥그릇. 쌀 7가마 정도의 밥을 보관하였던 곳이라 한다.

 

보경사 경내에 있는 보물 252호 원진국사비

 



 



 



 

경내에 있는 기념품 가게 - 아주 오래 전 이곳에 들려 나옹선사의 시를 본 적이 있는데 이번에는 보이지 않는다.(관련 포스트 이곳)

 

비가 부슬부슬,, 얼른 주막집으로..


여름 산행지 추천 - 천령산능선과 청하골 12폭포 계곡의 피서 산행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