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왕봉 산행을 계획을 하면서 문득 재미있는 아이디어 하나가 떠 올랐습니다.
제 블로그에도 간간 포스팅 하는 '과거와 현재의 비교사진'을 한번 만들어 봐야지 하는 것인데요.
(예를 들면 이런거, 저런거, 요런거 등등)
다행히 올해 1월 1일 일출산행을 한 코스와 이번 산행코스가 같아서 같은 자리의 사진을 찍어 비교하여 보면 재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근데 가만히 생각해 보니 이거이 예사일이 아니네요. 하루 산행을 하면서 지난번 사진과 같은 자리를 찾는다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고 시간에 쫒기며 오르고 내려야 하는데 팔자 좋게 같은 자리 찾아 앵글 맞춘다는 것이 결코 쉽잖은 일 같습니다. 그래도..
일단 준비를 하였습니다. 가기 전에 먼저 지난번 겨울 사진을 찾아 비교하기 좋은 장소들을 모아 썸네일 형태로 만들어 A4 용지에 칼라로 프린팅을 하였습니다. 3장 정도가 되네요. 지리산은 자주 가본 곳이라 사진만 봐도 위치가 짐작이 되지만 그래도 한눈에 척 알아 볼 수 있도록 사진을 찍은 위치를 하나하나 머리속에 암기 하였습니다.

지난번 한겨울의 일출 산행은 중산리 - 장터목 - 천왕봉 - 중산리.. 였지만 이번에는 반대로 원점회귀 산행을 하였는데 어차피 코스가 같아 같은 장소의 사진을 건질수가 있었습니다. 프린팅된 섬네일 사진을 하나하나 눈여겨 보면서도 계절이 확 바꿘 지금 그 자리를 찾는다는 것이 그리 쉽지는 않더군요. 또 정확하게 사진 앵글을 맟춰 비교하기 좋게 촬영하는 것도 신경쓰였구요. 담아 온 사진을 다시 보니 몇 가지 아쉬운 점도 있지만 그래도 나름 뭔가 하나 건졌다는 생각에 흐믓하더이다. 다만 정말 아쉬운 것은 산행 내내 깨쓰(안개)가 너무 많이 끼였다 걷혔다 하는 바람에 먼 곳 풍경을 전혀 담을 수가 없어 진짜배기 비교사진을 놓친 것입니다.

2011년 1월 1일 밤중에 홀로 올라 찍은 사진들이 실제기온이 영하 20도 .. 체감온도 영하 40도라 하였는데 이번 7월 31일 여름의 한 폭판에 오른 날의 온도가 영상 30도에 엄청난 습도와 안개로 체감온도가 영상 40도는 될 것 같은데 그럼 양 사진의 체감온도차는 80도.. 너무 비약인가요.ㅎㅎ
아뭏튼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여 만든 한 여름과 한 겨울의 지리산 천왕봉 인근의 비교사진 프로젝트.
이런 것 꼭 한번 만들어 자랑하고 싶었는데 원을 풀었네요..^^

아래의 비교사진에서..
上 사진은 2011년 1월 1일(산행기는 이곳)
下 사진은 2011년 7월 31일(산행기는 이곳)

..........................................................................................................................................................................................................................................



천왕샘 오르기 전 안부에서 올려다 본 천왕봉을 오르는 사람들의 모습. 사진 중앙의 상단에 천왕봉을 거의 다 오른 사람들의 모습이 보이네요.

 


 




줌을 당겨 가깝게 본 모습.

 


 




정상 바로 아래의 목책 계단길

 


 




정상에서 기념촬영하는 사람들. 여름에는 아래 사진과 같이 줄을 서야 합니다.

 


 




두가도 한 컷. 여름에는 스마일 맨으로 변신..

 


 




정상에서 내려다 본 칠선계곡 방향

 


 




정상 바로 아래 장터목 방향에서 본 천왕봉

 


 





 


 




통천문

 


 





 


 





 


 





 


 




 제석봉 부근에서 본 천왕봉

 


 




줌을 당겨 좀 더 ... 가까이 ...

 


 




제석봉에서 장터목 향하는 걷기 좋은 길

 


 




장터목 대피소

 


 




장터목 대피소에서 백무동 방향으로 내려다 본 풍경

 


 





 


 




장터목 대피소

 


 




장터목에서 노고단 방향 들머리

 


 




장터목 대피소 우편함

 


 




범천폭포 인근의 목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8.02 16:09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과 여름이 오고간 그장소에 다른 하나는 추억뿐인듯합니다... 멋집니다.
    미리 계획을 하시어 산행을 하셨나 봅니다.
    한겨울이라도 좋고 한여름이라도 좋은 지리산풍경이네요.
    한가지 아쉬운점은 노란색 스마일맨이 아닌 두가님의 생얼이었으면 더욱 좋을뻔 했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03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라갈때 선크림을 바를까 하다가
      날씨가 꾸무리하여 그냥 하루를 버텼더니
      정상에서 찍은 사진을 보니 얼굴이 완전 깜둥이가 되어 있었습니다.
      민폐방지를 위하여 스마일맨으로 변신하였으니 조금만 이해 바랍니다. 하마님..ㅎ
      나름대로 조금 준비를 하여 비교사진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2. 2011.08.02 16:33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로 고생을 많이 하시고 더불어 아우님의 정성이 엄청 들어간
    작품임을 실감 하겠습니다.
    저 사진들을 기획 하고 완성 하기 까지에 수고로움이
    눈에 보이는 것 같습니다.
    혹시나 겨울과 여름의 장소가 의문이 생기지 않을까 하는 저의 염려가
    말 그대로 노파심이 였구나 할 정도로 완성도 100 % 입니다..
    이 사진 을 지구별 가족들 만 보기에는 정말로
    안타가운 마음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03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날씨만 좋았다면 먼곳 풍경을 비교하여 더욱
      좋았을 것인데 하는 생각이 두고두고 미련으로 남습니다.
      그래도 천만 다행으로 안개가 끼여다 걷혔다 하는 바람에
      이나마 건질수가 있어 위안이 됩니다.
      이런 사진 꼭 한번 만들어 보고 싶었는데
      사전에 조금 준비를 하고 올라
      원~~ 풀었습니다..^^

  3. 2011.08.03 07:10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휴~
    저야 그냥 맘 편하게 비교사진 보고 이렇구나~..저렇구나~..하며 감상을 하지만
    이 비교 사진들을 올리시기까지의 그 노력과 정성은.... 암튼 대단하십니다!
    이 귀한 사진을 못 보는 사람들 참으로 안타깝기 그지 없습니다.
    정상에 서 있는 마스크 맨과 스마일 맨도 참 멋 있습니다.
    요즘 산엘 가보면 긴팔 안입고 굳이 반팔에 토시 착용하거나 얼굴에 풀-마스크 쓴 여성분들 많이 볼수가있는데
    그걸 본 울 칭구 한사람이 "저 여자들 채권자는 아니고 다들 채무자들인 모양여? 돈쪽 말고 사랑쪽으로!"..라고 한 말이 생각 납니다.ㅎㅎ
    두가님 보구 드린 말 아닙니데이~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03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에디님.
      산에 오르는 여성들은 그래도 좀 나은데
      공원에 산책 나오는 여성들은 일부 아주 가관입니다.ㅎ
      완전무장을 하고 ..
      나름대로 정성을 약간 들인 사진을 좋게 봐 주시고
      칭찬을 하여 주시니 기분 좋습니다.
      늘 즐거운 날들 되십시요..^^

  4. 2011.08.03 07:18 gosukg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慶 神靈님이십니다.
    등산깨나 한다는 사람도 죽었다가 깨어나도 못할일을 생각하셨네요. 평지에서도 같은장소를 찾아가서 맞추기가 힘들텐데
    이더운 여름철에 .산을 오르 내리면서.. 아마 땀을 한버지기는 흘렸을것 같습니다.
    비교 사진의 장소가 거의가 일치하는 두고 두고 볼수있는 작품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03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크, 선생님.
      너무 고맙습니다.
      계절이 확 바꿔어서 제자리 찾기가 좀 만만찮았습니다.
      더군다나 이전에 가지고 간 카메라와 다른 카메라를
      가져 가니 구도가 달라져 똑 같은 화면 만들기가
      쉽지 않았던것 같습니다.
      그나마 비슷하게 챙겼는데 고맙게 봐 주시니 영광입니다..^^

  5. 2011.08.28 17:14 별자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집니다...
    답글 안다셔도 됩니다.^^

prev | 1 | ··· | 453 | 454 | 455 | 456 | 457 | 458 | 459 | 460 | 461 | ··· | 513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