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 일기

단풍 고운 소백산, 능선에는 겨울 분위기

두가 2022. 10. 28. 23:02

 

단풍이 곱게 물든 소백산을 다녀 왔습니다.

가을 소백산은 자주 찾지를 못했는데 그 어느 산보다도 예쁜 가을이었답니다.

산행은 초암사에서 돼지바위 거쳐 국망봉으로 오르고 능선 타고 비로봉으로 건너간 다음 달밭골로 하산하여 자락길 거쳐 초암사로 되돌아 오는 원점회귀 산행입니다.

비로봉에서 뜻밖에 첫 눈도 맞았구요,

오늘 산행은 가을- 겨울-가을로 계절을 바꿔가며 산행한 하루 였습니다.

 

산행지 : 소백산

일 시 : 2022년 10월 25일

산행 코스 : 초암사주차장 - 초암사 - 돼지바위 - 국망봉 - 비로봉 - 달밭골 - 초암사 주차장(원점회귀)

소요 시간 : 6시간

 

계절별 소백산 지난 산행기

3월 눈산행

5월 신록

1월 폭설

6월 철쭉

3월 돼지바위 시산제

1월 칼바람

5월 철쭉 꽃밭

죽령 너머 도솔봉

6월 초록 능선

2월 극강 칼바람

5월 예쁜 계절

1월 칼바람 실종

1월 눈꽃 능선

5월 신록

새해 신년 일출 산행 난민들

 

 

 

산 아랫쪽에는 한창 단풍으로 물들어져 있는데 6부 능선 위로는 나목들로 변해 있습니다.

국망봉부터 찬바람을 맞으며 비로봉으로 가는데 눈이 부슬부슬 내렸구요.

올해 첫눈을 비로봉에서 만났답니다.

 

 

오늘 진행한 코스

초암사 주차장을 들·날머리로 하고 황색선으로 칠해 논 구간을 반시계 방향으로 한바퀴 돌았습니다.

 

 

배점마을 아래 순흥저수지

가을 산자락 풍경과 너무 잘 어울립니다.

사진 좌측으로 솟아 보이는 봉우리가 정상인 비로봉.

 

 

우리나라 사람의 격(格)이 얼마나 나아졌는지 보여 주는 사진.

과수원의 가을 사과가 차가 다니는 도로를 덥쳐 열려 있습니다.

어느 누구도 기웃거리지 않는 이 당연함.

이런 세월이 되도록 우리는 얼마나 많은 것들과 싸워 왔는지요.

 

 

집에서 조금 이르게 나온 덕분에  9시 도착입니다.

이곳 초암사주차장은 언제부터인가 주차료를 받습니다.

성수기 하루 5,000원. 막걸리 두병값인디..ㅠㅠ

 

 

초암사까지 오르면서 뒷다리 풀고...

 

 

초암사 앞 개울속에 자라는 이 고목은 정말 대단합니다.

 

 

초암사 지킴이 람쥐보살이 오늘은 마중을 나왔네요.

 

 

느긋한 경사면을 오르는 초반 구간.

온통 단풍입니다.

국망봉 코스는 2km 정도는 쉽게 오르다가 나머지 2km 정도는 급 오르막길이 이어진답니다.

 

 

 

 

 

 

 

 

구르몽.. 헷세.. 릴케.. 프레베르.. 인환이와 동주까지 모조리 소환하여 가을을 되뇌어봅니다.

눈물 한방울 찔끔 하는 걸 겨우 참았네요.

누가 엿보고 있는듯 얼릉 사방을 둘러 보는데,

가벼운 바람소리가 나를 놀리며 지나갑니다.

 

 

 

 

 

 

 

 

 

 

 

 

 

 

이 문화재가 아직까지 개울창에 쳐박혀 있네요.(흰색 원 안)

제작년인가 언제 이걸 발견하여 문화재청에 신고하고 내려와서 초암사 스님한테도 알려서 그 뒤 조치가 된 줄로 알고 있었는데 이런 무성의가...

 

 

어디서 굴러 내려 왔는지는 모르겠는데 현재 자리한 곳이 개울 한가운데입니다.

큰 비 내리면 돌들이 굴러 내려와 부딫쳐서 훼손될 것 같은데...ㅠ

아마도 석탑 상부로 보여 지는데 인근 지역을 조사하면 나머지 몸통석도 발견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근데 내 눈에는 가치가 있어 보이는데 이걸 그대로 방치하는 이유를 모르겠네요.

그때 애써 신고하고 전화하고 할만큼 했는데..

옮기기 힘들면 산림청 헬기라도 동원하여 들어 올려 등산로 길가에라도 내어 놓지..

한번 더 신고를 해야하나?

(오늘 또 문화재청에 신고 했습니다.)

 

 

석탑에 대한 기분 살짝 잊고 다시 단풍터널을 지나 올라갑니다.

 

 

 

 

 

 

 

 

본격적인 오르막 구간이 시작되는 지점부터는 단풍들이 사라지고 스산함이 몰려 옵니다.

 

 

한참을 올라 도착한 석륜암지

석탑 일부만 뎅그러니 서 있는 모습이 애처롭습니다.

 

 

낙동강 발원지라는 봉두암을 지나고..

 

 

곧바로 만나는 돼지바위

이 구간의 명물 마스코트입니다.

 

 

돼지 주댕이와 입술 비비며 뜨거운 키스를 해야 뭐가 이뤄진다고 하는데 그까지는 못하겠꼬.

그냥 입 안에 손을 넣어 소원을 비는 정도로..

 

 

돼지바위에서 능선까지는 가파른 오르막길.

나무들이 모두 겨울 분위기입니다.

 

 

능선에서 내려다보는 남쪽. 영주시 방향입니다.

 

 

국망봉으로 이동.

 

 

국망봉부터는 완전 겨울입니다.

바위 뒷편 양지쪽에 앉아서 이른 점심 먹고.

 

 

늦은맥이로 이동하는 상월봉 대간길도 추억하고..

 

 

국망봉에서 조망되는 비로봉 능선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비로봉 능선길은 3km가 넘지만 걷기 참 좋습니다.

중간 중간 조망도 트이구요.

 

 

당겨서 본 정상 비로봉.

오늘은 한적하네요.

 

 

비로~국망 능선상에서 ..

좌측이 비로봉 우측이 국망봉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아랫쪽으로 초암사 계곡이 보이고 더 아래로 순흥지가 조망 됩니다.

산행은 사진의 우측 계곡으로 하산하여 좌측 초암사로 넘어오는 자락길을 이용하게 됩니다.

 

 

차갑게 느껴지는 바람이 슬금슬금 부는 능선길을 조금 빠른 걸음으로 이동합니다.

 

 

중간 조망처에서 뒤돌아 본 국망봉 능선과 아랫쪽으로 초암사 계곡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남쪽 초암사 계곡

산에서는 봄은 올라오고 가을은 내려가는데 벌써 가을이 저만치 내려가고 있네요.

 

 

맑던 하늘이 구름으로 잔뜩 덮이고 기온도 뚝 떨어졌네요.

비로봉이 바로 앞입니다.

 

 

좌측 국망봉과 초암계곡

단풍과 나목의 경계지점을 구분하여 가을 분위기를 볼려고 찍은 사진인데 날씨가 흐려 제대로 표현이 되지 않습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주목관리소 너머 멀리 연화봉이 보이네요.

정상에 있는 KT송신소와 그 좌측 봉우리에 천문대 건물도 보입니다.

 

 

어의곡삼거리에서 비로봉으로 향하는 데크 계단은 겨울에는 사람이 날려가는 걸 방지하는 목책이 되기도 하지만 지금은 운치 만점의 뷰 포인트.

 

 

비로봉 오르는 길

 

 

조망 즐기기 아주 좋은 어의곡삼거리 바위 봉우리가 내려다 보입니다.

 

 

극한의 추위와 지옥같은 겨울 바람 즐기기 가장 최적의 장소 비로봉

 

 

걸어 온 능선길

 

 

당겨서 본 1, 2 연화봉

 

 

연화 도솔봉으로 이어지는 장쾌한 소백 능선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당겨서 본 월악산

 

 

단양 영월쪽 산군들

 

 

비로사 방향으로 하산

내려가는 목책에서 산새양(찾아 보세요?)이 기다리고 있네요.

뭘 좀 주고 갸.. 하면서.

 

 

다음에 또 봐,

안녕...

 

 

내려가면서 본 남쪽 풍경의 파노라마

중앙 우측 계곡 방향으로 내려가다가 달밭골에서 좌측 재를 넘어 초암사로 넘어가야 합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달밭골

오래전에는 참으로 한적하고 외로운 마을이었는데 지금은 소백산 자락길이 앞을 지나가면서 주막집도 생기고 쉼터도 생기고..

 

 

잠시 오르막 한고비 넘어가면 그 뒤로는 초암사까지 주욱 내리막길.

다시 가을속에 묻혀 봅니다.

 

 

 

 

 

 

 

 

 

 

 

 

 

 

아침에 들어갔던 문을 통해 다시 세상 밖으로 나옵니다.

산문 밖 세상의 왁자지끌한 소요와 치고받는 아우성들이 여기까지 들리는듯 합니다.

저곳으로 되돌아가야 한다니.. 싫타.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