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느 산에 갈까?

한국인이 사랑하는 오래된 한식당 100곳

50년 이상 손님을 맞고 있는 전국의 유명 한식당 100곳을 소개한 책이 나왔다.

농림수산식품부(장관 서규용)와 한식재단(이사장 양일선)은 한식의 원형을 찾아가는 사업의 일환으로 반세기 이상 운영되어 온 한식당 총 100곳을 모아 ‘오래된 한식당’ 책자를 발간했다.

 

총 248쪽 분량의 책에는 개별 한식당의 창업에서부터 현재까지의 생생한 스토리가 실려있고, 부록으로 한식당의 옛 사진과 색인이 붙어있다. 또 한식당을 시작하게 된 동기, 개점연도, 창업주, 현 경영주, 업종, 대표메뉴 및 음식특징 등 소개돼있다.

대표적인 식당으로 1904년에 문을 열어 108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서울 ‘이문 설농탕, 1910년에 개업하여 나주곰탕의 명성을 이어온 전남 나주 ‘하얀집’ 등이 소개돼있다. 또한, 실향민의 설움을 달래 준 함흥냉면의 본가 부산 ‘내호냉면’, 4대를 이어 비빔밥을 만들어온 울산 ‘함양집’, 해남 떡갈비 90년의 자존심 ‘천일식당’ 등도 실려 있다.

 

이밖에도 대한민국 근현대 문학과 음악의 산실역할을 했던 다수의 한식당도 수록되어 있다. 대중가요의 대명사 ‘굳세어라 금순아’를 탄생시킨 대구 ‘강산면옥’, 소설가 이청준의 ‘마량이경(馬良二景)’시에 등장하는 전남 강진 ‘완도횟집’ 등이 그것으로 역사의 숨결을 느낄 수 있다.

이번에 선정된 100곳의 한식당 경영주들은 반세기 이상의 세월동안 고객들의 한결같은 사랑을 받아온 비결로, 각 지역의 대표 식재료의 이용, 전통 조리법 고수, 후한 인심과 한결같은 서비스 등을 꼽았다.

 

이문 설농탕의 전성근 대표는 “설렁탕의 맛을 결정하는 것은 좋은 재료와 오래 끓이는 정성, 그 이상의 좋은 비법이 따로 없다”며 “자연 속에서 방목하며 키운 한우의 머리고기, 양지머리, 도가니, 우설, 사골, 잡뼈 등을 넣고 푹 끓여낸 깊은 맛이 오랜 역사를 지켜올 수 있었던 인기비결이다”라고 말했다. 부산 내호냉면의 이춘복 대표는 “1919년부터 3대째 이어져 내려온 가업인 만큼 정통 북한식 냉면 조리법을 고수한 것이 고객들에게 통했다”며 “고향의 맛을 그리워하는 실향민들에게 전통의 맛은 위로 그 자체였다”고 말했다.

 

한편, 한식재단 양일선 이사장은 “미식 선진국인 프랑스의 경우, 1512년 문을 열어 500여년 명성을 이어온 파리 ‘아르꼴 레스토랑(Au Vieux Paris d'Arcole Restaurant)’을 비롯해 100년 이상된 다수의 레스토랑을 관광문화자원으로 육성하고 있고, 가까운 일본도 540년 동안 일본인의 사랑을 받아온 쿄토의 소바집 ‘오아리야(尾張屋)’ 등 오래된 식당인 시니세(老鋪)가 풍부하다”고 말했다.

 

 한편, 일반인들이 ‘오래된 한식당’의 정보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한식 세계화사이트(www.hansik.org)에서 전자책으로 제공할 계획이며, 관련 정보를 간편하게 활용하도록 스마트폰 앱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한식재단 소개

주소 : 서울 서초구 양재동 232 aT센터 1306호
연락처 : 02-6300-2050
홈페이지 : www.hansik.org
한식재단은 한식과 한국의 식문화를 세계에 알리고 한식 콘텐츠 개발 및 마케팅을 지원하기 위하여 설립된 국내 유일의 한식세계화추진기관입니다.

 

전체 내용 출처 : 농림수산식품부(아래 표는 출처지에서 가져와 제 블로그에 맞게 편집하였습니다.)

http://www.mifaff.go.kr/main.jsp

번 호 업    소   명 주  메  뉴 개업년도 전 화 번 호  주                   소
<1904-1929>        
1 이문 설농탕 설렁탕 1904 02-733-6526 서울 종로구 견지동 88
2 하얀집 곰탕, 수육 1910 061-333-4292 전남 나주시 중앙동 48-17
3 내호냉면 함흥냉면 1919 051-646-6195 부산 남구 우암2동 189-671
4 박달집 전통개장국 1920 051-515-9879 부산 금정구 구서2동 1026-7
5 안일옥 설렁탕 1920 031-675-2486 경기 안성시 영동 25-1
6 함양집 전통비빔밥 1924 052-275-6947 울산 남구 신정3동 579-4
7 천일식당 떡갈비 1924 061-536-4001 전남 해남군 해남읍 읍내리 34
8 형제 추어탕 추어탕 1926 02-919-4455 서울 종로구 평창동 281-1
9 천황식당 진주비빔밥 1927 055-741-2646 경남 진주시 대안동 4-1
10 기장곰장어 짚불곰장어 1929 051-721-2934 부산 기장군 기장읍 시랑리 572-4
<1930-1939>        
11 삼대 광양 불고기집 불고기 1930 061-763-9250 전남 광양시 광양읍 칠성리 959-11
12 황산옥 생복찜 1931 041-745-1836 충남 논산시 강경읍 황산리 81-16
13 신식당 떡갈비 1932 061-382-9901 전남 담양군 담양읍 담주리 68
14 용금옥 추탕 1932 02-777-1689 서울 중구 다동 165-1
15 은호식당 꼬리토막 1932 02-753-3263 서울 중구 남창동 50-43
16 곰보추탕 추탕 1933 02-928-5435 서울 동대문구 용신동 767-6
17 잼배옥 설렁탕 1933 02-755-8106 서울 중구 서소문동 64-4
18 연춘 장어구이 1936 041-545-2866 충남 아산시 득산동 15-1
19 청진옥 해장국 1937 02-735-1690 서울 종로구 종로1가 24
20 진주회관 불고기 1939 041-581-2065 충남 천안시 서북구 성환읍 성환리 449-175
21 하동관 곰탕 1939 02-776-5656 서울 중구 명동1가 10-4
22 한일관(서울) 불고기, 냉면 1939 02-732-3735 서울 강남구 신사동 619-4
<1940-1949>        
23 동래 할매 파전 동래파전 1940 051-552-0791 부산 동래구 복천동 367-2
24 영명식당 갈낙탕 1940 061-472-4027 전남 영암군 학산면 독천리 184
25 옥천옥 설렁탕 1941 02-2292-8201 서울 동대문구 신설동 94-57
26 소복식당 소갈비 1942 041-331-2401 충남 예산군 예산읍 예산리 210-10
27 할머니집 소머리국밥 1943 031-374-4634 경기 오산시 오산동 432-1
28 전통 경주할매집 쌈밥정식 1944 054-772-2445 경북 경주시 황남동 200-2
29 남성식당 복국 1945 055-246-1856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 251-8
30 삼백집 콩나물국밥 1945 063-284-2227 전북 전주시 완산구 고사동 454-1
31 평양옥(인천) 해장국 1945 032-882-4646 인천 중구 신흥동 3가 18
32 하연옥 진주물냉면 1945 055-741-0525 경남 진주시 이현동 1191
33 국일 따로국밥 따로국밥 1946 053-253-7623 대구 중구 전동 7-1
34 송정3대 국밥 돼지국밥 1946 051-806-7181 부산 부산진구 부전2동 255-15
35 우래옥 평양냉면 1946 02-2265-0151 서울 중구 주교동 118-1
36 할머니 묵집 묵밥 1946 042-935-5842 대전 유성구 봉산동 709-16
37 부여집 꼬리곰탕 1947 02-2633-0666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 2가 162-13
38 강서면옥 평양냉면 1948 02-752-1945 서울 중구 서소문동 120-15
39 옥돌집 불고기 1948 02-988-8877 서울 성북구 길음동 1065
40 육거리 곰탕 곰탕 1948 055-757-6969 경남 진주시 강남동 119
41 원조 창평시장 국밥 국밥 1949 061-383-4424 전남 담양군 창평면 창평리 209-8
<1950-1959>        
42 경희식당 한정식 1950 043-543-3736 충북 보은군 속리산면 사내7길 11-4
43 급행장 소갈비구이 1950 051-809-2100 부산 부산진구 부전1동 259-27
44 명동 할매낙지 낙지백반 1950 02-757-3353 서울 중구 명동 2가 31-7
45 진주집 꼬리곰탕 1950 02-318-7072 서울 중구 남창동 34-31
46 포항 할매집 곰탕 1950 054-334-4531 경북 영천시 완산동 982-3
47 강산면옥 물냉면 1951 053-425-1199 대구 중구 교동 62-1
48 고래고기 원조 할매집 고래수육 1951 052-261-7313 울산 남구 장생포동 335-2
49 불로식당 한정식 1951 055-246-6260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동성동 153
50 천안곰탕 곰탕 1951 051-245-5695,9324 부산 중구 광복동 1가 5-14
51 평양옥(대전) 영양탕 1951 042-489-0720 대전 서구 만년동 314
52 호동식당 복국 1951 055-645-3138 경남 통영시 서호동 117-102
53 국일식당 꼬막정식 1952 061-857-0588 전남 보성군 벌교읍 벌교리 641
54 문화옥 설렁탕 1952 02-2265-0322 서울 중구 주교동 118-3
55 옥천냉면 냉면 1952 031-773-3575 경기 양평군 옥천면 옥천리 884-12
56 이학식당 따로국밥 1952 041-855-3202 충남 공주시 중동 147-58
57 평양냉면 냉면 1952 041-551-4851 충남 천안시 동남구 사직동 168-9
58 한국집 육회비빔밥 1952 063-284-2224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 2-1
59 다신식당 가리국밥 1953 033-633-3871 강원 속초시 청호동 838
60 연남서식당 소갈비 1953 02-716-2520 서울 마포구 노고산동 109-69
61 옛집식당 육개장 1953 053-554-4498 대구 중구 시장북로 120-2
62 우리옥 백반 1953 032-934-2427 인천 강화군 강화읍 신문리 184
63 원산면옥 냉면 1953 051-245-2310 부산 중구 창선동 1가 37
64 하동집 복국 1953 055-741-1410 경남 진주시 대안동 8-170
65 한일관(전북) 한정식, 전주비빔밥 1954 063-226-1569 전북 완산구 중화산동 2가 4-34
66 고성회관 오징어순대 1955 033-633-3905 강원 속초시 중앙동 481-1
67 남들갈비 돼지갈비 1955 043-285-5599 충북 청주 흥덕구 모충동 120-15
68 소문난3대 할매김밥집 충무김밥 1955 055-649-2336 경남 통영시 서호동 177-360
69 새진주식당 비빔밥 1955 051-256-9110 부산 중구 보수동 1가 77-6
70 시내식당 광양불고기 1955 061-763-0360 전남 광양시 광양읍 칠성리 964-1
71 옥산 장날 순대 순대국밥 1955 043-260-4944 충북 청원군 옥산면 오산리 211-26
72 경주 원조콩국 콩국수 1956 054-743-9643 경북 경주시 황남동 142-2
73 대들보 함흥면옥 냉면 1956 042-522-5900 대전 중구 유천1동 311-13
74 마포 진짜원조 최대포 돼지갈비 1956 02-719-9292 서울 마포구 공덕동 255-5
75 송월관 떡갈비 1956 031-863-2293 경기 동두천시 생연2동 683-24
76 양산도집 민물장어구이 1956 051-311-4098 부산 사상구 감전동 516
77 열차집 빈대떡 1956 02-734-2849 서울 종로구 공평동 130-1
78 목리 장어센터 장어구이 1957 061-432-9292 전남 강진군 강진읍 목리 31-1
79 삼거리 먼지막 순대국 순대국 1957 02-848-2469 서울 영등포구 대림1동 963-9
80 상주식당 추어탕 1957 053-425-5924 대구 중구 동성로 2가 54-1
81 가선식당 어죽 1958 043-743-8665 충북 영동군 양산면 가선리 139-6
82 리정식당 육개장 1958 043-254-8947 충북 청주시 상당구 내덕동 297-12
83 백번집 한정식 1958 063-286-0100 전북 전주시 완산구 다가동 1가 44-7
84 오장동 함흥냉면 냉면 1958 02-2267-9500 서울 중구 오장동 90-10
85 완도횟집 생선회 1958 061-432-2066 전남 강진군 마량면 마량리 미항로 169
86 태조 감자국 감자국 1958 02-926-7008 서울 성북구 동소문동 5가 73-2
87 구포집 회비빔밥 1959 051-244-2146 부산 중구 부평동 3가 36-8
88 새집 추어탕 추어숙회 1959 063-625-2443 전북 남원시 천거동 160-206
89 전주 중앙회관 곱돌비빕밥 1959 02-776-3525 서울 중구 충무로1가 24-11
<1960-1967>        
90 고려삼계탕 삼계탕 1960 02-752-9376 서울 중구 서소문동 55-3
91 두암식당 짚불구이 1960 061-452-3775 전남 무안군 몽탄면 사창리 697-2
92 함흥 곰보냉면 냉면 1960 02-2267-6922 서울 종로구 인의동 112-14
93 명월집 백반 1962 032-773-7890 인천 중구 중앙동3가 46
94 역전회관 바싹불고기 1962 02-703-0019 서울 마포구 용강동 67-1
95 진주회관 콩국수 1962 02-753-5388 서울 중구 서소문동 120-35
96 편대장 영화식당 육회 1962 054-334-2655 경북 영천시 금노동 582
97 덕인관 떡갈비 1963 061-381-7881∼2 전남 담양군 담양읍 죽향대로 1121
98 진짜초가집 원조아구찜 아구찜 1965 055-246-0427 경남 마산시 오동동 151-5
99 버들식당 곱창 1967 053-656-1991 대구 달서구 성당1동 118-1
100 청화집 순대 1967 041-564-1558 충남 천안시 동남구 병천면 병천리 167-6
 

Comments

  • 1904년에 연 곳도 있군요! 100년이 넘게~ 우와 대단하네요!

    • 저도 놀랐습니다.
      근데 제가 사는 대구에 오래된 음식점이 많이 없다는 것이 좀 섭섭입니다..^^

  • dasci 2012.07.12 1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도 맛이지만 제가 직장생활때 겪었던 실제 상황입니다.
    순창출장을 가던 중 고속도로 휴게소 밥이 싫어서 참다 보니
    너무 배가 고파 국도길 아무 식당이나 들어가서 급하게 식사를 요청하니 언능 가져다 주시더군요
    반쯤 식사를 했나..갑자기 주인 아주머니께서 먹던 밥 공기를 홱~ 하고 뺏아가는데..멍 ~~ ㅋㅋ
    잠시후에 새로지으신 밥을 주시면서 "하두 손님이 급하다고 해서.."
    하시면서 새로 지으신 밥으로 바꿔 주시는데..
    그 후 임실 순창이 제 영업구역이라서 자주 들렸던 기억이 납니다.
    저는 맛도 중요하지만 손님을 따뜻하게 맞아주는 주인들의 진솔한 마음이 더 믿음이 갑니다.... 횡설수설 ^.^

    • 정말 손님을 배려하는 마음이 가슴속에 배이신 분이네요.
      어찌 이런곳은 장사가 안 될 수 있을까요?
      dasci님의 글을 읽어면서 제가 마음이 푸근하여 집니다.
      저도 음식점은 단골집을 선호하는 편인데
      일단 믿음이 가장 앞서는 것 같습니다.
      학씰히 장소를 알려 주시면 역부러라도 함 들려 보겠습니다..^^

    • dasci 2012.07.12 15:25 댓글주소 수정/삭제

      임실에서 순창까지 어느집이든 좋았습니다..ㅋㅋ
      아침밥을 조금 먹었더니 "왜 안드세요..맛 없어요 ? "
      하시길래 접대술 때문에 속이 아퍼서요 했더니
      누룽지를 끓여다 주시더군요..우째 이런일이..!
      참고로 저는 지역편견 절대 없습니다.. ^.^
      호남지역 음식이 저에게는 잘 맞습니다.

    • dasci님의 글을 뵈니 정말 꼭 한번 가봐야 겠다는 생각이 다시금 듭니다.
      저도 늘그렇게 생각합니다만
      름식이라는 것은 시장이 반찬이고 정성으로 차린음식은 맛이 없는 것이 없다구요.
      남도음식을 가끔 먹어 보는데 저는 늘 경상도 한곳만 먹어서인지
      조금 다른맛으로 느껴지곤 합니다.
      입맛이라는 것은 아무래도 엄마가 해 준 음식으로 길들여지는 것이라 다른 음식은 딱 맞을 수가 없겠지요?

  • 스카이워커 2012.07.12 16: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 이맘때 휴가로 다녀온 해남의 천일식당이 89년 되었군요. 삼백집 옥돌집 옥천냉면 송월관 오장동 함흥냉면 그 정도인가 봅니다. 지역별로 묶어서 다녀봐야 되겠네요. 좋은 정보 최고입니다!

  • 하마 2012.07.12 1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딱 두곳 가보았네요.^^*
    서울이 사람이 많이 살아서 그런지 오래된 맛집이 많이 보입니다.
    일본은 몇백년째 대물림하는 식당들이 꽤많더군요.
    장인정신으로 만들어낸 음식이 맛없을리 없겠지요...
    이거 어째 출출해지내요. 오장동 함흥냉면 한그릇했으면 좋겠습니다.ㅎㅎ^^*

    • 저도 비슷할것 같습니다.
      잘 모르겠지만 엉급결에 들렸는지는 모르겠구요.
      다만 대구에 있는 두군데 집은 들려 봤습니다.
      오늘같은 후덥한 날씨에는 시원한 냉면 한그릇이 그리워 집니다..^^

  • 에디 2012.07.13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어보니 48집은 댕긴것 같습니다. 오래전에 '식도락 모임'을 했던터라......
    그중 제 어릴적 동네 도가니탕과 해장국집인 독립문(교북동)의 <대성집>이 빠져있네요.
    을지로의 짜장면집 <안동장>도 빠졌고....(짜장면은 한식이 아니라 빠졌나? 짜장면은 그람 중식인가? 한식 아닌가?ㅋ)
    요 두집은 학씨리 제가 증명합니데이~~ 옛날 어릴적 직접 심부름 댕겨봐서리.
    아~ 또 지방쪽은 부산 남포동의 곰탕집<서울깍두기>와 익산 황등의 비빔밥집 <진미식당>도 꽤나 오래된 식당인데 빠졌네?

    저위의 역사있는 가게들도 일부는 명성때문에 찿아가게 되는집도 있을거고
    또 아직도 맛을 그대로 유지하기땜시 찿아가게 되는집도 있을거고
    일부는 간판은 그대론데 자손들이 돈에만 눈에 어두워 선친들 이름 먹칠 하는 가게들도 몇 있고
    몇집은 밝힐순 없으나 사실이 아니올시다! 집도 있는것 같네요.
    또 일부 식당은 관리부실로 한참 나중에 옆으로 꼽사리 껴들어온 가게가 더 유명해져 난처한집도 몇 있고요...ㅎ
    간단한 예로 나주의 <하얀집>보단 그 앞의 <노안곰탕>이...
    진주의 <천황식당>보단 그뒤 <제일식당>이... 그런 경우 일겁니다.

    • 와.... 에디님 정말 대단하십니다.
      적어두신 글만 봐도 완전 놀라움입니다.
      그리고 반 정도 순회를 하셨는데 이것도 대단하시구요.
      밑에 적어두신 내용은 공감 100%입니다.
      그나저나 우리나라 먹거리 식당들은 너나나나 모두 원조이고
      진짜이고 최고이니..
      진짜 최고 원조가 누군지 모르겠습니다.
      충무연안여객선부두 앞에 김밥집 보면 모두 원조라고 써 두었습니다..ㅎㅎ

  • lessjs0927 2012.07.13 1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꾸벅- 두가님 산 마루 밟으러 가랴 절경 구경 가랴 진국 맛 보러 가랴----소인 바쁘게 생겼 구만유-- 꾸벅-

    • 저도 마찬가집니다..ㅎㅎ
      이것 들고 다니면서 기왕 지나는 길이면
      전통있는 맛집을 찾아봐야 겠다는 생각을 하여 봅니다..^^

  • 창파 2012.07.15 17: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스카이워커님과 거의 같은 곳에 살았드래서 그런지 다녀본 곳이 비슷합니다...
    특히 해남의 천일 식당은 스카이워커님이 다녀오셔서 쓴 글을 보고
    저도 보길도 같다 오는길에 다녀온 기억이 있습니다.
    그리고 고향에 송월관 떡갈비집은 오래전에 친구 모친이 돌아가시고
    지금은 초등학교 동창 친구가 하고 있어서 가끔 갔는데
    요즘은 값이 장난이 아니라 무슨날이나 끼웃거리고 있습니다..ㅋ
    며칠 정신 없이 바뻐서 제대로 챙겨 먹지를 못해서 그런지
    몇군데 음식점 이름을 보니 시장기가 확 돕니다........^.^
    참 이 글은 잘 보관 하였다 근처를 갈 기회가 있을때
    참고를 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 맛집을 둘러보니 경상도쪽에는 아무래도 좀 허접한 음식들이고
      전라도나 윗 지방은 특색있는 음식들이 많습니다.
      정말 형님 말씀대로 요즘 음식값이 장난이 아니라
      어디 식구들과 단체로 한번 움직이면
      몇달 쌀값정도는 예사로 날아 갑니다..^^

  • 익명 2013.02.11 0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잘 계시지요?
    잘 보고 소중히 담아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