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전 홍콩에는 두 곳의 슬림가가 있었는데 한곳은 중킹맨션(重慶大廈, Chungking Mansions)이고 또 하나는 구룡성채(九龍城寨)였답니다.

중킹맨션은 홍콩의 번화가에 있었어나 홍콩 경제가 후퇴하면서 이곳이 퇴락하여 한때는 외국인이 들어가면 살아서 나오기 힘든 곳이기도 하였으나 지금은 게스트하우스로 변모한 곳이기도 합니다.

 

나머지 한곳 구룡성채(九龍城寨)는 원래 구룡반도에 있었던 주택단지였답니다.

이곳 역시 외국인이 멋도 모르고 들어갔다가는 살아서 나오기 힘든 곳으로 악명이 높았구요.

원래는 영국군의 침입을 막는 국경의 접경지였으나 홍콩을 영국한테 빼앗긴 후 이곳만 청나라 지역으로 남아 그 뒤로 완전 슬림가로 바꿔게 됩니다.

 

그뒤 장개석의 국민당과 모택동의 공산당이 내전을 벌이는 상황이 되어 갈데없는 난민들이 어느 정부의 주권도 미치지 않는 이곳 구룡성채로 몰려 들면서 더욱 복잡하게 되었답니다.

거의 무정부 상태로 모든 나쁜일이 생기는 곳이기도 하였구요.

이런 곳에서 가장 돋보이는게 범죄, 매춘, 마약이지요.

 

세계 최대의 빈민가로 악명이 높았던 이곳 구룡성채는 1993년 철거가 되었는데 가로 세로가 126m, 213m의 넓이에 무려 빌딩이 500개 이상 빽빽히 들어차 있었답니다. 가장 인구가 많을때는 5만명 이상이 살았다고 하네요.

인구밀도가 평당 40명이라고 하니 얼마나 밀집되어 살았는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물론 현재는 그 시절 구룡성채는 말끔히 철거가 되고 구룡공원이 되어 있답니다. 

 

 

※ 사진은 모두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정부의 통치권이 미치지 않았던 구룡성채.

악마의 소굴처럼 여겨졌던 이곳이 아이러니하게도 수많은 영화 촬영지가 되기도 하였답니다.

 

 

 

 

 

 

홍콩에서 가장 유명한 상매매업소들이 자리하고 무허가병원 무허가약국등 온통 무허가 상업들이 난무..

도박 아편 헤로인등의 마약등의 불법이란 불법의 집합소였던 곳.

 

 

 

 

 

 

 

 

 

 

 

 

 

이런 요상한 풍경들이 사진작가들의 시각에는 아주 멋진 먹잇감이 되었겠죠.

 

 

 

 

 

 

 

 

 

 

 

 

 

 

그림으로 표현한 구룡성채의 모습입니다.(클릭하면 아주 크게 보여 집니다.)

 

 

 

이곳을 담은 구룡성채의 그 시절 영상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fbsPEVbcsXc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1.05.14 23:29 신고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룡성채 라는곳은 강자만이....못된것들.....살아 남을수 있는 곳이였네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21.05.16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시절에는 외길로 내 몰린 사람들이 모여 사는 곳이었는데
      그 중 법도 세상도 완전 무시하는 이들이 많이 모인곳이기도 하였답니다.^^

  2. 2021.05.15 09:46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당 40명 ?? 땅 값이 비싼 홍콩이라서 그런가요 ?
    인구 밀도가 상상이 안 됩니다.
    사진을 보면 바로 건물이 무너질 것 같은 아슬아슬한 모습입니다.
    물론 승강기도 없을텐데..높은 곳에 사는 사람들은 오르고 내리기 무척 힘들었을 것 같습니다.
    대표적인 슬럼 도시입니다.
    열악환 환경 속에서도 제조업 외 밀가루 공장 생선도 손질하고.. 서민의 애잔한 삶도 보입니다.
    온갖 범죄가 성행을 했던 곳이지만, 한편으로는 사람 사는 곳이라서..
    평범한 서민들의 정도 녹아 있었을텐데...그런 생각도 듭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21.05.16 1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옛날 이야기입니다.
      지금은 와전 변모하여 공원이 되어 있구요.
      거의 대다수는 가난한 평범 소시민이었을것인데 그 와중에 온갖 범죄라든지 마약 같은걸 취급하는 이들이 늘어난것 같구요.
      제 살던 대구에도 공단을 끼고 이전에는 아주 평수가 작은 아파트가 많았는데 이게 처음에는 공단 근로자의 보금자리 역활을 하다가 나중에는 유흥업소 종사자 건달들의 아지트가 되더군요.
      아마 이런 변모과정이 아닐까 합니다.^^

  3. 2021.05.15 14:42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디 홍콩뿐이겠습니까..
    당장 우리나라에도 저리 규모는 크지않고 조금은 덜한 모습이겠지만
    비슷하게 비교되는 도시나 지명이 떠오르는 곳이 몇군데 있는 것같습니다.
    홍콩은 오래전에 저도 한번 다녀왔지만 그때는 화려한 쇼핑가와 호텔시설에
    머릿속에는 멋진 홍콩만 떠올리고 있었는데..
    그후 홍콩의 뒷골목 풍경을 사진으로 보면서 저도 놀랄때가 있습니다.
    저내용과 비슷하게 중국인들이 많이 살고 있는 곳이 있다면 저렇게 비슷한 환경이 또 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해봅니다.
    제가 기억하는 70년대 중반에 싱가포루.....
    엊그제 친구와 대화중..
    아들이 우리나라 최고 그룹의 싱가포루 지사장으로 나가있는 덕분에
    재작년 친구가 칠순기념으로 딸사위 포함하여 온식구가 그유명한 싱가포루의 마리나 베이샌즈호텔에서
    묵고 관광한 이야기를 자랑 할겸 그도시의 청결과 멋짐을 이야기하기에...
    그런 효도를 못 받어본 저는 살짜기 배가 아퍼서~~~~~~ ㅋㅋ ㅋ
    내가 그시절 몇번 간 당시의 싱가포루는 특히 중국인 마을쪽을 가보면
    너저분한 이불이 그냥 널려있고 어쨌다는 호랑이 담배먹던 시절이야기나 지껄였습니다....ㅎ
    저런 상황이 펼쳐진 것을 저희로서는 무어라 평가는 필요없고
    그냥 그리 사는 곳도 있구나 하면 끝인데 오늘도 말이 길어졌습니다(죄송).........^^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21.05.16 1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곳 저곳 여행을 제대로 잘 하시는 분 중에 한비야라는 분이 계시는데
      자랑 갑장이라 늘 대견스럽고 존경스럽게 생각합니다.
      이 분이 세상 이곳 저곳 여행을 한 것들을 보면 정말 세상을 제대로 보는 여행이었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요즘의 해외 여행이래야 가이드 데리고 치장된것들만 보고오니 이건 전혀 여행이랄것도 없는것 같구요.
      형님께서 말씀하신 그런 내용들의 이면 여행을 정말 해 보고 싶습니다.
      이곳 구룡성채는 옛날 이야기이지만 아마도 우리나라에도 이런 비슷한 곳이 그 시절에는 있지 않았을까 생각하여 봅니다.^^

  4. 2021.05.17 09:53 신고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구밀도가 평당 40명이라니 믿어지지가 않네요.
    오래전 해방촌을 한번 지나간적이 있었는데 구룡성채에 비하면 미로도 아니군요...ㅎ
    동영상을 보니 어떻게 저런 환경 속에서 인간이 살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외국인들이 들어가면 살아서 못나오는건 아마도 토~를 해서가 아닐까요 ? ㅎㅎ
    진귀한 자료 잘 보았습니다~~ㅎ

    행복한 한주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21.05.17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리적으로 묘한 위치에 있었고 시기적으로 택동이하고 개석이하고 싸울때라
      이곳이 숨어 들어오기에 적당했던것 같습니다.
      요즘 같으면 아무리 중국이라도 이러지는 않았을것이구요.
      외국인들이 들어갈 이유도 별로 없었겠지만
      들어갔다면 아마도 싸나이님 말씀대로 구역질 엄청 났을 것입니다.ㅎ^^

  5. 2021.05.17 10:21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난 인구밀도의 건물이네요. 수많은 사람들이 기거하던 시절....
    술한잔 하신 아부지들은 자기 집이나 제대로 찾아갔는지 모르겠습니다.^^*
    지금은 공원화되어 쾌적한 공간으로 바뀌었다니 그곳에 살던 사람들은 모두 어디갔을까요..
    예전 서울에도 저정도 규모는 아니지만 오래된 주상복합건물이 있었죠. 옥상에 집들이 즐비하게 있었구요.
    지금도 남아있나 모르겠습니다.
    홍콩영화에서 가끔 조명되던 건물의 역사를 알고나니 고개가 끄덕여 집니다.
    잘보았습니다. 요즘은 비가 장마처럼 오네요. 새로운 한주의 시작 좋은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21.05.17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도 어려운 시절에는 저렇지는 못해도 비슷한 경우는 많았을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마님 말씀대로 낡은 주상복합건물이 먼저 떠 오르네요.
      이런사람 저런사람 온갖 떼거지가 모여살다보니 정말 다양한 사건들이 끊이질 않았을것 같은데
      그게 요즘 시절로 비추면 멋진 영화 시나리오가 될것 같기도 합니다.
      봄비가 완전 장맛비입니다.
      하마님도 운전 조심 하시고
      상쾌한 날 되세요.^^

prev | 1 | ··· | 61 | 62 | 63 | 64 | 65 | 66 | 67 | 68 | 69 | ··· | 2868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