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한 사람을 사랑했네 - 이정하의 詩

 

 

 

Les Larmes du Jacqueline(Offenbach) - Thomas Werner

 



 

 

 

한 사람을 사랑했네


사랑을 얻고 나는 오래도록 슬펐다.
사랑을 얻는다는 건
너를 가질 수 있다는 게 아니었으므로.
너를 체념하고 보내는 것이었으므로.


너를 얻어도, 혹은 너를 잃어도
사라지지 않는 슬픔 같은 것.
아아 나는 당신이 떠나는 길을 막지 못했네.
미치도록 한 사람을 사랑했고,
그 슬픔에 빠져 나는 세상 다 살았네.
세상살이 이제 그만 접고 싶었네.

 

 

 

 

 

한 사람을 사랑했네 1


삶의 길을 걸어가면서
나는, 내 길보다
자꾸만 다른 길을 기웃거리고 있었네.


함꼐한 시간은 얼마 되지 않았지만
그로 인한 슬픔과 그리움은
내 인생 전체를 삼키고도 남게 했던 사람.
만났던 날보다 더 사랑했고
사랑했던 날보다
더 많은 날들을 그리워했던 사람.
뜬눈으로 밤을 지새우다
함께 죽어도 좋다 생각한 사람.
세상의 환희와 종말을 동시에 예감케 했던
한 사람을 사랑했네.


부르면 슬픔으로 다가올 이름.
내게 가장 큰 희망이었다가
가장 큰 아픔으로 저무는 사람.
가까이 다가설 수 없었기에 붙잡지도 못했고
붙잡지 못했기에 보낼 수도 없던 사람.
이미 끝났다 생각하면서도
길을 가다 우연히라도 마주치고 싶은 사람.
바람이 불고 낙엽이 떨어지는 날이면
문득 전화를 걸고 싶어지는
한 사람을 사랑했네.


떠난 이후에는 차마 지울 수 없는 이름.
다 지웠다 하면서도 선명하게 떠오르는 눈빛.
내 죽기 전에는 결코 잊지 못할
한 사람을 사랑했네.
그 흔한 약속도 없이 헤어졌지만
아직도 내 안에 남아
뜨거운 노래로 불려지고 있는 사람.
이 땅 위에 함께 숨쉬고 있다는 이유만으로도
마냥 행복한 사람이여,
나는 당신을 사랑했네.
세상에 태어나 단 한 사람
당신을 사랑했네.

 

 

 

 

 

한 사람을 사랑했네 2


한번 떠난 것은 다시는 돌아오지 않네.
강물이 흐르고 있지만 내 발목을 적시던
그때의 물이 아니듯, 바람이 줄곧 불고 있지만
내 옷깃을 스치던 그때의 바람이 아니듯
한번 떠난 것은 다시는 돌아오지 않네.


네가 내 앞에 서 있지만
그때의 너는 이미 아니다.


내 가슴을 적시던 너는 없다.
네가 보는 나도 그때의 내가 아니다.
그떄의 너와 난 이 지구상 어디에도 없다.
한번 떠난 것은 절대로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
아아, 내가 사랑했던 모든 것
그 부질없음이여.

 

 

 

 

 

한 사람을 사랑했네 3


오늘 또 그의 집 앞을 서성거리고 말았다.
나는 그를 잊었는데


내 발걸음은···, 그를 잊지 않았나 보다.

 

 

 

 

 

한 사람을 사랑했네 4


차라리 잊어야 하리라, 할 때
당신은 또 내게 오십니다.


한동안 힘들고 외로워도
더 이상 찾지 않으리라, 할 때
당신은 또 이미 저만치 오십니다.


어쩌란 말입니까 그대여,
잊고자 할 때
그대는 내게 더 가득 쌓이는 것을.


너무 깊숙이 내 안에 있어
이제는 꺼낼 수도 없는 그대를.

 

Comments

  • 하마 2012.07.24 0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만에 느껴보는 아름다운 시입니다.....
    감수성 예민한 청소년 시절 한줄의 시를 읽으며 감동의 밤을 지샌적도있었는데 말이죠...
    지금은 그러한 마음이 어디로 사라졌는지 알수가 없네요.
    시인이며 저의 은사이신 윤강로 선생님의 시집을 집에가면 찾아봐야겠습니다.;)

    • 갑자기 첫사랑도 생각나고..ㅋㅋ
      그래서 함 올려 봤습니다.
      시라는 것이 구절하나 단어하나에 목이 메이는데
      아마 그래서 늘 가슴속에 맴돌게 되나 봅니다..^^
      ;)

  • dasci 2012.07.24 1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돌이와 시..
    좀 안 어울립니다.
    그래도 20대 시절에는 무척 시 읽기를 좋아했습니다...읽기만..
    군 시절 집사람 꼬실려고 편지를 쓸때마다 좋은 싯귀를 Copy도 많이 했었는데 ^.^
    "내 발걸음은..그를 잊지 않았나 보다" 가슴에 담아두고 싶은 시 입니다.

    • dasci님 그건 아닙니더.
      옛날말로 工xx 하였는데
      요즘은 정말 고귀한 단어입니다.
      軍시절 작업하신 편지들은 혹여 보관하고 계시나 모르겠습니다.
      전 소싯적 참으로 애틋한 편지질을 하여
      수백통이 넘는 편지들을 비밀함으로 만들어 잘 보관하여 오고 있었는데
      몇년전 돌아가신 아버지께서
      치매가 약간 계실때 그걸 시골에서
      불쏘시개로 하시는 바람에...ㅠㅠ

    • dasci 2012.07.24 15:00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끔 집사람이 싸울때 비장의 카드로 내 놓습니다.
      지금 보면 닭살이..ㅋㅋ
      유치 찬란해서 제가 쓰고서도.. ^.^

    • 아주 귀중한 자료입니다..ㅎ
      잘 보관하셨다가 다음에 따님 결혼 후 김서방하고 싸웠다며
      친정에 와서 투정부리실때
      이걸 그때 사용하셔도 효과가 크시리라 생각됩니다..^^

  • lessjs0927 2012.07.24 1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꾸벅- 두가님 .... 너무 깊숙이 내 안에 있어 이제 꺼낼수 없는 예쁜내별님... ㅠ ㅠ ㅠ... 꾸벅-

  • lessjs0927 2012.07.25 1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꾸벅- 두가님 예--- 꾸벅-

  • 낙재기중 2012.07.26 0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련한 미련인가요 슬픔인가요 아마도 저마다의 아쉬운 추억이겠지요 ---세월이겠지요

  • 홍기 2015.10.21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나이가 되어도 문득 문득 생각되는 사람, 정말 슬픈 시로군요, 그냥 아픔으로 가슴 깊이 묻어둔 그사람인데 ---,

    • 고맙습니다. 홍기님.
      가슴속에 있는 사람...
      가을이 깊어 가는데 옛 기억들은 거 새로워 지는 것 같습니다..^^

  • 영혼 2016.02.24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의 시처럼 절절하게 사랑한 사람이 없었다는게...
    철부지적 만나서 걍 정들고 살았던..
    회사에서 접속을 해서 음악을 들을 수 없어 많이 아쉽습니다^^

    • 한 사람을 사랑하고, 그리워하고, 사모하고..
      살아 가면서 누구나 한번쯤 일기장에 적혀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런 세월이 아득하게 느껴 집니다.
      다만 모두가 세월 저편의 이야기이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