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신종식 화백의 색 맑은 수채화 그림

제가 중학교때 미술부장을 하였더랬습니다. 믿거나 말거나...ㅎ
그때만 하여도 꿈이 화가나 글을 쓰는 문예인이 되는 것이었는데 세상이 제 바램대로 되는 것이 아니라 옆길로 빠져도 한참이나 빠졌네요.
그때 중학교가 지방에서는 그래도 상당한 재력을 가진 사립 명문이라 미술 활동을 하는데 여러가지로 많은 혜택을 주었는데 이곳 저곳 다니면서 이젤에 캔바스를 얹어 수채화를 그리던 기억이 눈에 선 합니다. 그 뒤 많은 세월이 흘러 그때 배운 그림 재주를 주특기로 딱 한 번 써 먹었는데 대구의 개봉관이었던 만경관에서 포스트 그리는 조수로 아르바이트를 하였더랬습니다. 아이러니 하게도 개봉관이라서 한번 포스트를 그리면 약 보름 이상은 다른 극장 쟁이들과 만나 술을 마시거나 할 일 없이 빈둥대는 것이 일과라 그리 오래 일하지 못하였습니다.

그런 제 눈에 여간 기분이 좋은 수채화 그림을 만났네요.
신종식 화백..
아주 널리 이름이 많이 알려진 화가는 아니지만 그의 그림은 많이 나타나져 있네요.

프로필은,
국립창원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과 졸업, 동대학원 졸업.
1993~수채화 개인전13회     
2002~한국수채화협회전 
2001~창원미술협회전
2000~경상남도미술대전 초대작가전
1997~경남수채화협회전
2005~경남전업작가회전

(사)한국미술협회 수채화분과위원, (사)한국수채화협회 이사,(사)서울미술협회 이사
    경남미술대전초대작가, 경남전업작가회 회원, 경남수채화협회 회원,
    창원미술협회 이사, 창원대학교 출강
홈페이지: www.soocolor.com 


 

 

 

 

 

 

 

 

 

 

 

 

 

 

 

 

 

 

 

 

 

 

 

 

 

 

 

 

 

 

 

 

 

 

 

 

 

 

 

 

 

 

 

 

 

 

 

 

 

 

 

 

 

 

 

 

 

 

 

 

 

 

 

 

 

 

 

 

 

 

 

 

 

 

 

 

 

 

 

 

 

 

 

 

 

 

 

 

 

 

 

 

 

 

 

 

 

 

 

 

 

 

 

 

 

 

 

 

 

 

 

 

 

 

 

 

 

 

 

 

 

 

 

 

 

 

 

 

 

 

 

 

 

 

 

 

 

 

 

 

 

 

 

 

 

 

 

 

 

 

 

 

Comments

  • 에디 2013.07.29 0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의 경력을 알고 나니
    그림 그리시고, 시 쓰시고, 자연을 즐기시고, 보약까정 좀 하시니 ... 진짜 예술인(?)이십니다^*^
    그리고 개봉관의 선전간판을 그리실 정도면 사실화쪽에선 이미 명성이 날리셨다는 야그인데.....
    왜냐믄 .... 개봉관의 신성일 그림이 동시상영관쪽(쏭빠님 나와바리 '광무극장'같은곳)에선 전혀 신성일과 안닮게 표현돼 있거들랑요.ㅎ

    신종식화백의 정물 수채화를 보니 그림을 볼줄은 모르지만 차분하고 靜的입니다. 감상 잘했습니다.
    아울러 그림 보고, 또 두가님 옛날 얘기를 듣고보니 저의 유일한 학창(초등)시절때 한 예술은 예술측에 들지도 못할것 같습니다.
    고작해야 경회루 아니면 창경원의 동물들이나 그려 어쩌다가 우승은 몬하고 가작정도 해서 <스케치북> 하나 탄게 전부라....ㅎ
    참! 그때 우승은 <왕자標크레용> 줬던것 같은데......준우승은 <낙타標문화연필> 한타스. 가작이하 입선은 공책(요즘말로 노트북> 몇권. ㅎㅎ

    • 에디형님,
      중학교때 이야기이니 아득한 세월 한켠의 추억으로만 떠 올려지는 엣 이야기입니다. 그때는 참 책도 많이 보고 이른 사춘기로 나홀로 새침해지기도 많이 했는데 지금 생각하니 그래도 지나온 인생에서 뭔가 많이 얻은 시기가 아닐까 합니다.
      감상하기 쉽게(?) 그려진 맑은 수채화 그림에서 여름의 더위를 살짝 잊어 보셨으면 합니다..^^

  • 쏭이아빠 2013.07.29 0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낙 그림에 대해서는 문외한 이지만
    오늘은 편하게 볼 수 있는 작품으로 느껴집니다.
    특히 다랭이 마을 풍경 그림을 보니 모니터에서 시선이 멈춤니다.
    아침부터 평온한 그림을 보니 좋은 월 마감이 기대가 됩니다..^.^

    • 저보다 휠씬 부지런하신 쏭빠님.
      아침 잠이 없기론 저도 마찬가지이지만 전 그냥 TV 켜 놓고 뉴스나 보곤 하는데
      쏭빠님께서는 늘 부지런 하신것 같아 부럽습니다.
      오늘 아침에도 일찍 일어나셔서 지금쯤 동네 한바퀴 돌고 들어 오신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오늘도 따스한 차 한잔과 함께 행복한 하루 되시길 빌어드립니다..^^

  • 하마 2013.07.29 0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의 정서가 담긴 수채화가 아침의 기분을 차분하게 잡아주는것같습니다.
    저도 지난 소싯적을 생각해보니 예체능에 다분한 끼가 있었던것같습니다.
    초등학교나 중학교때 노래대회나 그림대회에서 꼭 상을 탔었는데요...ㅡ,.ㅡ;;
    지금은 가끔 선호 그림숙제를 도와주는 정도가 되었네요.^^*
    신종식화백의 그림한점을 거실에 걸어놓으면 집안이 화사해질것같습니다.
    비오는 월요일아침입니다. 신나고 즐겁게 한주 시작하세요.~~~~;)

    • 그러셨군요. 하마님.
      늘 살푼 엿보여 지는 하마님의 예능이 아마 어릴적부터 그렇게 키워져 오셨나 봅니다.
      선호 숙제를 같이 도와 드리는 하마님의 모습이 너무 멋지게 상상이 되어 보여 집니다.
      이번 장마는 윗쪽 지방만 비가 와서 이곳 남쪽에는 정말 가뭄이 심합니다.
      전 오늘부터 휴가라서 지금 우짜꼬 카고 있습니다.
      일단 어디론가 떠나야 할 것 같네요...^^

  • 익명 2013.09.11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화진 2013.09.21 2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씩 들어와 그림과 글을 보며 마음의 위로를 얻습니다. 감사합니다.

  • 김영희 2015.10.16 2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멋진그림 보고갑니다

  • 익명 2015.10.28 0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