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의 크기를 어떻게 측정하는지 잘 모르지만 아마도 높이와 크기를 같이 견주어 나타내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경남 거창의 비계산 들머리에 있는 대학동적송은 제가 본 소나무 중에서는 가장 큰 나무가 아닐까 합니다.

대학동이란 이 나무의 소재지 마을 이름입니다.

 

지난번 비계산 산행시(http://duga.tistory.com/2102) 올라가는 초입의 길옆에 세워진 대학동 적송 안내문을 보고 이 나무를 찾아 보려고 이리저리 한참동안이나 둘러 봤으나 결국은 찾지 못하고 비계산 산행만 하고 내려 왔는데 그 뒤 제 산행기에 이 소나무가 있는 대학동마을과 인연이 계신분이 댓글로 알려 주셔서 언젠가 꼭 한번 가 봐야지 하고 작정하고 있다가 몇일 전에 지나치는 길에 시간을 내어 다녀 왔습니다.

 

일전 블로그에서 제가 이 소나무에 대하여 알아 보려고 여러곳에 검색을 하여봐도 어느곳에도 이 소나무를 봤다는 사람이나 사진이 없어 내심 상당히 궁금하였답니다. 그 뒤 댓글로 알려주신 '비계산농부'님의 글로서 이 소나무가 동네 산제를 지내는 신성한 나무라는 글귀를 보고 더욱 호기심이 생겨 찾아 본 것입니다.

 

일단 안내문에 적힌 대학동적송의 설명글을 보면,

 

"보기만해도 신령스러운 소나무로 나이는 400년으로 추정되며 둘레가 3.7m이다. 나무결은 마치 거북의 등껍질 같기에 장수를 의미하고 곧게 뻗은 가지의 푸른 잎은 믿음과 절개를 나타낸다고 한다. 이 소나무를 안으면 건강하고 재물이 따른다고 한다."

 

이렇 적혀 있습니다.

 

안내판 상단에는 <숨은 보물찾기>라고 적혀있고 소나무의 위치나 장소에 대한 표시가 전혀없어 이곳을 지나쳐 비계산에 오르는 이들이 아마도 상당히 궁금하게 생각하는 나무가 아닐까 합니다. 이번에 제가 이 소나무를 보고 정말 숨은 보물을 찾은 것처럼 기쁜 마음이었는데 소나무가 웅장하기도 하지만 상단에 갈래친 가지의 위용이나 주위의 어느 소나무보다 싱싱함이 한껏 돋보이는 이 소나무의 자태는 그야말로 한눈에 반할만 하였습니다.

 

대학동적송을 찾아 갈려면 올라가는 길에서 이 표시판이 있는 곳에서 좌측으로 이동하여 작은 개울을 건너면 바로 보이는데 건너가는 곳이 수풀이 우거지고 길이 전혀 없어 소나무가 있는 곳까지 가려면 조금 애로점이 있습니다. 개울 건너편에서도 이 소나무가 보이기는 하는데 곁에서 보면 그 우람함이 정말 대단합니다.

 

소나무 곁에는 소나무만큼이나 신령스러운 커다란 바위가 있으며 그 아래에는 어떤 용도인지는 모르겠는데 조그만 단지가 하나 묻혀 있습니다. 소나무 바로 곁에는 조그만 개울이 흘러 내려가고 있고 그 주위로는 이 소나무와 같은 품종의 소나무들이 짙은 숲을 이루고 있습니다.

 

대학동적송이 그 자태를 고고히 유지하고 있는건 말 그대로 숨은보물찾기의 보물처럼, 은둔의 선비처럼 스스로를 티 내지 않음이 아닐까 합니다. 정말 멋지고 품위있는 소나무, 대학동적송.

 

그 고고하고 기품있는 모습이 영원하길 빌어 봅니다.

 

 

개울건너편에서 본 대학동적송

사진으로는 그 웅장함이나 크기가 도저히 나타나지 않습니다.

 

 

 

비계산은 거창휴게소 상하행선의 어느 휴게소에서도 산행이 가능 합니다.

 

 

 

거창휴게소 상하행선 휴게소에서 비계산을 오르는 등산로 들머리를 찾아가는 길을 노란색으로 표시해 두었습니다.

광주방향휴게소에서는 우측 울타리바깥으로 나와 아랫쪽으로 내려가는 소로를 따르다가 59번 국도를 따라 해인사방향으로 약 20여분 걸어가면 산방향으로 난 포장된 임도가 나오는데 이곳이 대학동적송과 비계산을 오르는 들머리입니다.

대구방향거창휴게소에서는 주유소 옆에 난 철문을 통과하면 폐지창고가 있고 그 앞으로 나오면 바로 59번 국도입니다. 그 이후로는 위와 같은 내용입니다.

 

 

 

대학동마을

뒤로는 미인봉과 오도산이 조망 됩니다.

 

 

 

비계산 오르는 임도길

 

 

들머리에서 약 10여분 오르다 보면 이렇게 좌측 길목에 대학동적송에 관한 안내판이 보여 집니다.

 

 

이 표시판이 있는 뒷편 밭을 지나 개울을 건너면 대학동적송이 나타납니다.

 

 

개울을 건너기 전의 대학동적송

 

 

 

소나무의 규모가 엄청납니다.

 

 

 

사진으로는 도저히 실감이 나지 않네요.

 

 

 

밑둥부분입니다.

뒤에 있는 바위도 예사롭지가 않습니다.

 

 

 

 

 

 

몇장의 사진을 합쳐 조금 큰 사진으로 만들어 봤습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나무가 거칠지가 않고 아주 정겨운 느낌이지만 웅장함은 대단합니다.

 

 

 

상단부의 가지들도 대단하구요.

 

 

 

 

 

 

나무가 얼마나 클까 혈실감을 주기 위하여 제가 한번 안아 봤습니다.

장정 서너명이 껴 안아야 할 정도의 둘레입니다.

 

혹시 이 글을 보고 이 나무를 찾는다면 예사 소나무가 아니란 점을 참고 하시어 사붓히 다녀 가시옵소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5.22 11:44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그 고속도로를 거쳐 집에 오면서 비계산 생각도 나고 해서
    거창 휴계소라도 들어갔다 나올까 하였는데 대구에서 출발하여 겨우 그쯤 왔는데
    잠뽀 집사람 벌써 세상모르고 자기에 그냥 휴계소를 지나쳤습니다...ㅎ
    그런데 아우님의 그림처럼 거창휴계소를 들어 갔다 나오는 길은
    지형이 그래서 그런지 눈에 익숙치가 않습니다.
    수령 400 년이라는 설명이 있기도 하지만 보기에도 예사롭지 않게 보입니다.
    오래전 시골에 처음 내려 왔을때 저희 오너분과 함께 뒷동산을 올랐는데
    저더러 대화중에 멋진 소나무를 골라 보라고 했는데...
    그때는 정말 나무를 볼줄 몰라서 그랬는지 다 그렇고 그렇게 보였습니다.
    물론 지금도 마찬가지로 안목도 없지만
    올라가 보면 역시 다 볼품 없는 소나무들이랑께요!..........
    요즘은 차를 타고 가던지 아니면 어떤 기회에 구경하게 되는 오래된 소나무를 보면
    정말 마음속으로 경외심을 느낄때가 있습니다.
    특히 소나무는 수령의 오래됨을 따지기보다
    소나무가 우리나라사람에게 가져다주는 또다른 무엇이 있는 듯 하기도 합니다.
    저 대학동적송이라는 나무는 숲속에 있다보니 위용이 덜 드러나서 그런데
    아마 정이품송 처럼 따로 보인다면 더 대단하게 보일듯 하기도 합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6.05.24 0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거창 휴게소 부근이 이번 고속도로 확장으로 지형이 완전 바꿔버려서 대학송 소나무 가는 길도 이전과는 달라져 버렸습니다.
      휴게소에서 소나무가 있는 곳까지는 약 30분 정도 걸어가야 할 것 같습니다.
      형님의 말씀대로 이 소나무가 만약 이 숲속에 있지않고 큰 동네 이귀나 절집 부근에 있었다면 정말 유명해지지 않았을까 생각이 됩니다.
      어떤 명물도 그것이 위치해 있는 곳에 따라 가치가 달라진다는게 어찌보면 태생이나 여건에 따라 인생이 달라지는 사람과 비슷하지 않을까 생각도 됩니다.
      멋진 기품을 가지고 있는 대학동 소나무는 오히려 지렇게 은둔의 형식으로 자리하고 있는 것이 제 멋이라고 한번 생각하여 봤습니다..^^

  2. 2016.05.23 07:37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주제는 소나무지만 왠지 두가님 글을 읽다보니 왠지 뿌듯한 기분이 듭니다.
    물론 늘 많은 분들이 방문을 하셔도 댓글을 안달고 가시지만..^^
    지구별에 대한 애착을 느낄 수 있습니다.
    조언을 주신 "비계산농부님 " 같은 분들이 계시다는게 그 증거는 아닐까요 ?
    소나무를 안으면 제물이 따른다.... 음 ~~ 당장이라도 가고 싶지만..^^
    저도 산행 중이나 여행시에 오래된 은행나무나 소나무를 보면 한 없이 작아지면서 미신을 떠나서 기원을 드리곤 합니다.
    오랜 세월을 묵묵히 버터낸 나무에 대한 존경심이라고 할지... ^^
    월요일이라 한 주의 시작을 두가님 외 지구별 식구님들 덕분에 긍정의 힘으로 열어 봅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6.05.24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빠님과 같은 마음으로 지도 제 블로그에 들려서 이렇게 가끔 소중한 내용을 알려 주시는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리고 있습니다.
      산행 중 만나게 되는 수령이 몇 백년은 된 많은 나묵들을 보면서 백년도 안된 인간의 삶이 어찌보면 초라해 보이기도 합니다.
      수백년동안 한 자리에 버티고 서서 온갖 풍상을 겪어내고 알몸으로 이겨낸 자연의 일부...
      그에 비하면 우리 인간은 너무나 미약하다는 걸 알게 되구요.
      이제 다시 5월이 월말로 가까워 집니다.
      더 나은 월말이 되시길 바래 드리면서 오늘도 화이팅입니다..^^

  3. 2016.05.23 07:58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진짜 대단합니다.
    키도 크지만 좌우로 팔 벌린 자태가 가히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를 느끼게 합니다.
    자연스런 곡선의 미를 갖고 서 있는 적송을 볼때마다 일자로 크기만 하는 왜송은 비교 조차 못 함을 항상 느꼈었는데
    대학동 적송의 품위는 사진으로만 봐도 위엄을 느끼게 합니다.
    큰 낭구만 보믄 발로 밑둥을 힘껏 차는 사람들이 있는데 일부러 찿아가 볼 수 있는 대학동 적송은 그럴 일은 없겠습니다.
    그나저나 은제 한번 안아 보러 가 보긴 가야 헐텐데.....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6.05.24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나무의 기품이라면 옛날 정이품송이 제법 자태가 있었는데 요즘은 너무 초라하여 애써 외면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제가 만난 여러 소나무들 중에서 이 대학적송이 나름대로 아주 품위가 있는 소나무가 아닐까 합니다.
      우선 나무가 너무 싱싱히여 보는 이로 하여금 정신이 번쩍 들게 만들고 상단부의 가지나 나무 형태가 여느 소나무와 달라 우람하기가 이를데 없어 정말 멋진 나무라고 생각이 됩니다.
      제가 일단 한번 안아 봤으니 일간 좋은 일들이 생기리라 생각이 됩니다.ㅎ

  4. 2016.05.23 09:23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엄청나네요. 웅장한 초록색의 소나무가 보기만 해도 위엄이 있어보입니다.
    위의 사진부터 보며 내려오니 그 크기가 가늠이 잘 안되었는데 맨끝에 두가님께서 소나무를 안고 계신는사진에서
    그 규모를 어리짐작하게 되네요...^^*
    한마리의 용이 굳어서 나무가 되어버린듯 용의 비늘같은 껍질이 다소 겁나게 보이기도 합니다.ㅎㅎ
    제물과 행운이 따른다는 대학동적송을 안고 오셨으니 올해 두가님께서는 운수대통하실것같습니다.
    저도 언제 안아보러 가보긴 해야 할것같습니다. 잘보았습니다. 편한 하루 되셔여~~~;)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6.05.24 0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나무를 보고 와서 나무 규모가사진으로는 영 실감이 나지 않아 그나마 껴안고 있는 사진을 보니 조금 나무의 둥치가 나타나 보입니다.
      암튼 아주 큰 나무입니다.
      검색을 하여 보니 이 보다 큰 나무가 있긴하나 나무의 크기가 전체적으로 나타나는 것이라 이 소나무가 아마도 우리나라에서는 가장 큰 소나무의 부류에 들 것 은 분명 합니다.
      하마님의 표현대로 용이 그 자태를 휘젓고 있는듯한 가지의 모습이 너무 장관이었습니다.
      제가 좋은 일 생기면 이 나무 덕분이라고 생각하겠습니다.ㅎ
      지구별에 그 기운을 그대로 전해 드렸으니 모두들 같이 건강하시고 좋은 일들이 많이 생기시리라 여겨 집니다.
      힘찬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5. 2016.06.08 17:58 신고 Favicon of http://blog.naver.com/shegirl1003?71131 BlogIcon 좋은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6. 2016.07.02 10:58 신고 estin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좋은기운 받아갑니다^^

prev | 1 | ··· | 175 | 176 | 177 | 178 | 179 | 180 | 181 | 182 | 183 | ··· | 1870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