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전만 하여도 전주한옥마을은 그리 많이 알려지지 않았는데 어느때부터인가 전국구 유명지가 되더니 이제는 필수 관람지가 되어 한번은 꼭 가봐야 하는 관광 명소가 되었습니다. 유적지도 아니고 유원지도 아니고 놀이터도 아니고 공원도 아닌 전주한옥마을...
그곳을 찾아 봤습니다.

전주한옥마을은 전주시 완산구 교동(校洞)과 풍남동(豊南洞)일대에 있는 700여채의 전통 한옥 지역으로 을사조약 이후 이곳 전주에도 많은 일본인들이 들어와 살았는데 처음에는 성 외곽에서 살다가 일본인들이 물자수송을 위하여 전주~군산간 도로 개설로 성을 허물고 도로를 내었는데 이 후로 성내로 들어온 일본인들이 위세 높은 집들을 많이 짓게 되어 한국인들이 전통 한옥을 지어 이에 대항하였는데 이것이 오늘날 전주의 명물 한옥마을로 남아 진 것입니다.

전주한옥마을 위치



전주한옥마을에서 고즈넉한 분위기를 느낄려고 찾는다면 조금 실망 할 수 있습니다.
한복을 차려입은 수 많은 젊은이들의 웃음소리와 전기오토바이가 질주하고, 먹거리 놀거리로 가득한 골목들, 그리고 이러저리 미로같은 길들을 걸어 다녀야 하고..

하지만 분명 뭔가 매력이 있는 곳입니다.
다양한 행사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다양한 문화공간과 전시관, 체험관등이 여러곳 있어 이곳을 찾는 이들에게 즐거움을 주고 있기도 합니다.
한옥마을은 여러가지 추천관광코스가 있는데 이런 것 무시하고 이리저리 빙빙 돌아 다녀도 무방합니다. 시간이 된다면 한옥에서 숙박체험을 하는 것도 참 좋을 것 같구요. 

한옥마을 관람은 무료.
주차는 공용주차장 외 다수 있음. 공영주차장 유료. 주차장 찾기(클릭)
관람소요시간 : 대략 없음. 2~4시간 정도면.. 





전주로 가는 길에 들린 진안 마이산휴게소에서 바라 본 마이산(왼편이 숫, 오른편이 암마이봉)

암마이봉은 등반이 가능 합니다.



마이산휴게소에는 전망대와 포토존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다시 고속도를 달려 전주에 도착.

공용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바로 앞의 한옥마을로 들어 갑니다. 입구에는 관광 안내소가 있고 지도와 안내문 같은걸 무료로 가져 갈 수 있습니다. 주차비는 1시간 기본 2000원, 이 후 15분에 500원씩 추가 됩니다.

 


우측이 주차장이고 한옥마을로 들어 갑니다.



전통한옥 생활 체험관이란곳에 들렸습니다.

주로 토요일 행사가 있어 휴일에는 모두 문을 닫아 두었습니다.

다만 현판 글씨들이 아주 멋져서 감탄하며 쳐다 보았습니다.

세화관(世化館)이라고 쓰여져 있는데 사랑채 역할을 하는것 같습니다.



다경루(多慶樓)라고 지어진 이름의 체험관.

좋은 일이 많은 곳이란 뜻인데 정말 글씨체가 맘에 듭니다.



경성이라고 쓰여져 있는데 아마도 일본인의 집인듯 하여 검색을 하여 보니 역시나 일제시대 경찰서장의 관사로 사용했던 곳입니다.
100년도 더 된 가옥인데 지금은 게스트하우스로 쓰이고 있습니다.

하룻밤 묵어보고 싶은 곳입니다.



전기오토바이를 탄 젊은이들이 많습니다.

휴일에는 차량출입이 통제되고 무공해 전동기만이 운행가능한것 같습니다.



이곳저곳에는 한복을 대여하는 곳이 무척 많은데 한복을 곱겨 차려입은 젊은이들도 멋지고 또 개성있는 한복을 입고 제 멋으로 나름 즐기는 이들도 많은데 그런 청춘이 참 부럽습니다.






조선 태조 이성계(李成桂)의 어진(임금의 초상화)을 모신 경기전(慶基殿:사적 339)을 먼저 들려 봤습니다.

경기전 내부에 어진박물관이 있는데 이곳에 태조의 초상화와 여타 임금의 초상화가 다수 모셔져 있습니다.

이곳 전주는 이성계의 본향입니다.






태조 이성계의 어진입니다.

권오창화백의 모사화입니다.




조금 나이가 더 들은 태조 이성계의 초상

역시 권오창 화백의 작품입니다.



실물크기로 재형한 태조 이성계의 밀랍인형

디테일합니다.

오른편 이마빡에 작은 혹이 인상적입니다.

조금 성깔있게 생겼다는.. (무엄한지고``!)






임금노릇을 가장 오래하고 세종만큼 치적이 많은 영조의 어진입니다.



강화도에서 농사를 짓다가 졸지에 궁으로 들어와 임금이 된 철종의 어진입니다.

말년에 안동김씨의 세도에 눌려 이고생저고생하다가 33세에 병사하였지요. 위 어진의 모습은 31세때라고 합니다.






전동성당이 멀리 보여 집니다.






배롱나무가 이제 막 꽃을 피우고 있는데 오래된 담장과 잘 어울립니다.



멀리서 이분들을 보고 젊은 애들인줄 알았답니다.

가까이서 보니 모두 어른들인데...



연세드신 엄마를 모시고 나온 딸들입니다.

정말 멋진 추억만들기를 하고 있습니다.



먹거리, 볼거리 가득 합니다.









어느 음식점 안인데 옛 정미소 내부를 그대로 옮겨 인테리어를 하였습니다.






전동성당입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성당으로 알려져 있고 천주교 첫 순교자가 나온 곳이기도 합니다.

1914년에 지어졌다고 하네요.









이곳 전동성당은 젊은분들의 사진 촬영장소로 인기 짱입니다.

요즘에는 대놓고 입을 맞추며 찍는 셀카정도는 그냥 구경거리도 아니네요.



여자 한복은 빌려입은 남자애들도 있고...






정동성당은 한옥마을 내에 있습니다.



이전 교복세대의 추억을 살려주는 고복대여도 있나 봅니다.















전주초코파이 본점



자유분방한 한옥마을입니다.

젊은이들이 오래된 이 마을을 아주 생기있게 만들고 있는 느낌입니다.



오목대에 올라가서 본 한옥마을 풍경입니다.






오목대

이성계가 남원 황산에서 왜구을 물리치고 돌아가면서 잔치를 벌인 곳입니다.



이목대

오목대와는 도로 하나 사이에 있습니다.

이태조의 5대조 할배가 이곳에서 진법놀이(농악)를 하고 놀았다는 장소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전주시 완산구 풍남동3가 64-1 | 전주한옥마을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7.18 05:44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전주에 댕겨 오셨군요.
    이 곳 전주(익산포함)는 전에 소위 다이마루(일명 메리야스 기지)산업이 발달 한 아주 활발한 동네였는데
    백양, 쌍방울, 태창등 3대 빤쓰& 난닝구회사도 있었고 영남에 대구섬유단지가 있으믄 호남엔 전주섬유단지가 있었을 정도로...
    저도 한 동안 대구와 전주를 거의 일주일에 두세번씩 왔다 갔다 했을 정도로 댕겼었는데
    그 놈의 중공의 값 싼 노동력땜시 이젠 거의 다 없어지고 이런 한옥마을같은 내수쪽 서비스업만 발전이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전에 한옥마을(교동, 경원동)은 일체의 개,보수및 증축이 안 되어 집도 안 팔리는 동네였는데 시방은 천지가 개벽을 해서리....ㅜㅜ
    암튼 볼거리보다는 먹거리가 더 유명해진 한옥마을입니다.
    몇몇 쩜빵은 매출이 상상을 초월 할 정도고요....
    오목대도 가신 것 같은데 오목교 다리옆엔 오모가리탕(전주에선 뚝배기를 오모가리라고 함)골목이 있어
    메기나 빠가같은 민물매운탕을 드실 수 있는데
    시래기 밑에 깔고 그 동네 말로 짜글짜글(국물없이 조리듯)하게 끓여 먹는 그 맛은 진짜 일품입니다.
    몇년전 가 본 한옥마을 다시 보게 해 주시어 감솨합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7.19 0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주도 섬유산업으로 유명했다는 걸 오늘 새로운 소식으로 알았습니다. 아마도 대구가 직물쪽이라면 전주는 편물이 성업했나 봅니다.
      이곳 한옥마을은 우연히 기회가 되어 찾아 갔는데 사전에 공부가 미흡하여 그냥 마구잡이로 돌아다니며 구경하는 바람에 다녀오고 나서 되돌아 보니 몇가지 놓친게 있었습니다.
      에디형님의 추천맛집이나 명소등을 좀 더 확인하고 갔어야 하는데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2. 2017.07.18 10:02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주는 저도 업무 차 자주 다녀 온 곳인데..오늘은 참 낯설게 느껴집니다 ^^
    덕분에 전주 속살까지 구경 잘 했습니다.
    이쁜 한복을 입고 선그라스를 쓴 처자를 보니 귀엽게 보입니다..ㅎㅎ
    긍데 볼거리는 많은데...왜 먹거리 소개는 전혀 없으신지요 ?
    겨우 전주 초코파이 본점만 소개를 하시구......시비 한번 걸어 보았습니다...ㅎㅎ
    ..
    오후에 점심 먹고서 여유롭게 찬찬히 다시 둘러보니 참 좋습니다.
    한복입은 젊은 친구들의 모습도 너무 이쁘고, 교복을 입은 모습을 보니 빡빡머리에 새 구두를 신고 좋아했던 제 모습도 떠 오릅니다..^^
    전북대에 납품 후 밤 새워서 술을 마시고 전북대 근처 식당에서 따듯한 모주로 속을 풀었던 기억도 나는군요.
    여하튼 정말 많이 변한 모습에 세월을 만져 봅니다... 누런 색으로 변한 세월을..ㅎ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7.19 0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이번에 전주 모주를 처음 마셔 봤는데 생각보다 돗수가 약해(1.5도) 싱겁기는 하나 그래도 맛은 괜찮았습니다.
      아마도 창파형님 드시면 딱 맛날듯 한 막걸리였습니다.
      제가 먹거리에 관심은 있지만 크게 신경을 쓰지 않고 주는대로 닥치는대로 맛나게 먹는 편이라 이곳에서는 그냥 지나쳤는데 이제 쏭빠님의 지적을 보고나니 아차 .. 싶습니다.ㅎ
      한복을 곱게입고 다니는 젊은이들이 이곳 전주한옥마을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것 같았습니다..^^

  3. 2017.07.18 14:06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주 한옥마을에 대한 평가가 아주 인상적입니다...
    "유적지도 아니고 유원지도 아니고 놀이터도 아니고 공원도 아닌 전주한옥마을..."
    가끔 한옥마을 풍경이 나올때마다 어울리지도 않게 깽뚱하게 한복으로 치장하고
    다니는 사람을 보면서 집사람과 둘이서 피식 하고 웃습니다.
    물론 아주 어울리게 이쁘게 입은 젊은이들을 보면 부럽기도 하구요...
    오늘 한복을 차려입은 젊은이들은 아주 귀엽습니다.
    물론 골라 찍으셨기도 하겠지만요...
    젊은이 까지만 입니다....ㅎ ㅎ
    전주 한옥마을 근처에 최명희문학관이 있다는 소리에 저는 한옥마을에 가면
    그곳을 들르고 싶은 마음입니다.
    그런데 늘 이런생각을 자주 하면서도 그리고 또 전주는 이래저래
    가끔씩 지나치면서 그때는 그냥 휭하니 집으로 오기 바쁘니 어쩐데요.....
    오늘도 게으름뱅이 마음으로는 전주 한옥마을에 서울 7017등 여러군데를
    순서를 매기고 있지만 언제 실천을 할지는 나도 모릅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7.19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곳 전주 한옥마을 들리면서 꼭 추가로 들려 볼려고 작정한 곳이 혼불의 최명회문학관이었는데 한옥마을에서 만난 수많은 어우동에 혼이 팔려 그냥 되돌아 와버렸습니다.
      저도 너무 아쉽다는 생각이 들구요.
      한옥마을은 가 보기전에는 그즈녁한 한옥동네에서 옛 정취를 느끼는 것으로 짐작을 하였으나 막상 들려보니 유원지나 공원에 온 느낌이었습니다.
      먹걸리로 가득찬 골목들과 그 사이로 붐비는 수많은 사람들..
      그래도 나름 구경거리는 좀 되는것 같으니 형님의 여행지로 추천드립니다..^^

  4. 2017.07.21 11:06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올리신걸 며칠 놓치고 있었네요. 저도 더위먹었나 봅니다. ㅋㅋ
    다음번 여행지로 전주한옥마을을 생각하고있는데요. 미리보며 예습합니다.ㅎ
    유명한 막걸리 골목도 가보고 싶구요. 평일이라면 당일 여행으로도 괜찮을것같습니다.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젊은이들의 모습이 무척 예뻐보입니다.
    저도 쏭형님처럼 먹거리소개를 은근히 기대했는데요... 막걸리를 시키면 안주가 어마어마하게 나온다는...^^
    한옥마을 풍경 잘보았습니다. 대구에 비소식은 있었는지요? 너무 찜통같은 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사실 대구사시는 분들께는 엄살로 들릴지도 모르지만요...^^;; 더위 피하시고 맛난 점심에 시원한 커피한잔드시고
    활기찬 불금 되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7.21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이번에 한옥마을에 가서 모조리 놓쳐 버린게 먹거리 코스인데요.
      막걸리박물관도 그냥 지나쳤고 거나하게 차려진 음식점도 다 버리고 겨우 떡갈비 한점에 대포 한잔만 하고 말았습니다.
      너무 아쉬움이..
      다음에 하마님 가시거등 제가 못다한 숙제까정 모조리 하시길 바래 보면서요.
      대구 조금 덥습니다.
      날씨가 많이 풀려 지난 겨울 얼음 다 녹았구요.ㅎㅎ
      이제 장마도 거의 마무리 되어 가는듯 합니다.
      더욱 본격적인 더위 찾아 오겠지요.
      습도 없는 더위는 쨍한 맛에 그래도 견딜만 한데 요즘 끈적거리는 더위가 더욱 피곤합니다.
      즐거운 여름나기 되시고 화이팅입니다..^^

  5. 2017.07.26 1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prev | 1 | ···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 | 1870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