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 걷기 여행길이 유행이다.
제주도 올레길을 비롯하여 지리산 둘레길, 대관령 옛길, 우포늪 제방둘레길, 강화 나들길, 죽령 옛길, 슬로시티 청산도 길, 북한산 둘레길,..등등.
이 외에도 걷기붐을 타고 각 지자체에서 조성한 트래킹 코스가 무수히 많은데 그 중 가장 각광을 받고 있고 성공한 사례로 곱히는 곳이 영덕군에서 조성한 블루로드(blueroad)가 아닐까 한다,.
블루로드는 총 50km의 거리를 3코스로 구분하여 두었다.


1구간(통상 A코스라 한다.)는 강구항에서 출발해 능선을 넘어 풍력발전단지에서 해맞이공원으로 내려오는 17.5㎞이다.
2구간(통상 B코스라 한다.)는 해맞이공원에서 바닷가를 따라 축산항까지 이어지는 해안 산책로 15㎞이다.
※ 2구간 포스트 보기 : "바다에서 10m, 해발고도 10m를 벗어나지 않는 환상의 해안길 '블루로드 2구간(B코스)"
3구간(통상 C코스라 한다.)는 축산항에서 괴시리 전통마을을 거쳐 고래불해수욕장까지 이어지는 17.5㎞ 구간이다.


가장 멋진 코스가 B코스라 하는데 우선 A코스부터 밟아 본다.
A코스는 블루로드라는 이름과는 맞지 않게 거의 등산위주의 코스로 되어 있다. 먼 빛으로 가끔 바다가 보일뿐 거의 산길코스이다. 거리도 만만찮아 시속 3km로 진행을 할때 약 6시간이 소요된다는 계산이다.
이 구간은 강구에서 출발하여 해맞이 공원을 종점으로 하는 것 보담, 역으로 해맞이 공원에서 출발하여 강구를 날머리로 하는 것이 낫다. 아무래도 마무리 지점에서 식사도 하고 여타 어산물도 구입하고 하는 것으로 마무리 짓는 것이 나을것 같다.


풍력발전단지에서 고불봉까지는 약 1시간 30분정도 소요. 임도를 따라 걷기 때문에 별 어려움이 없다.
하지만 고불봉에서 강구까지는 오르내림이 반복되는 산길 구간이라 약간 체력이 소요되는 구간이다.
산행 내내 풍력 발전기의 커다란 바람개비가 보여져 머리 속에 한참이나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


 

영덕 블루로드 1구간 지도 - 위 지도에서 노랑색 형광펜이 트래킹 코스

풍력 발전의 바람개비.. 생각보다 엄청나게 높고 크다는 생각... 옆에 다가가면 윙~윙~하며 바람개비 돌아 가는 소리가 난다.


풍력단지에서 고불봉 아래까지는 임도가 되어 있어 크게 힘들이지 않고 걸을 수가 있다. 승용차로도 얼마든지 이용 가능 할 정도로 임도 정비가 잘 되어 있다.

어디서나 바람개비가 조망된다. 되돌아보며 바람개비 돌아 가는 걸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

풍력단지에서 30~40분 코스에 있는 정자. 여름에는 바람이 아주 시원할 것 같다. 아이들과 도시락 싸 들고 와서 한나절 쉬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
승용차로 이용 가능.


영덕군 지자체에서 등산로를 계속 정비를 하고 있다. 비탈진 길에는 통나무를 걸쳐 흙이 떠내려 가는 것을 방지하는 공사를 하고 있다.
 
고불봉에서 바라본 바람개비 능선. 해맞이 공원에서 이곳 고불봉을 거쳐 강구로 가는 코스를 잡았다면 이곳에서 점심 식사를 하는 것이 가장 좋을 것 같다.

고불봉 정상은 블루로드길에서 일부러 거쳐 올라와야 하는 곳. 아래쪽으로 지름길이 있지만 이런 트래킹 길은 궂이 지름길을 선택하지 않기 때문에 이곳에 올라와서 조망도 즐기고 식사도 하고.. 영덕읍에서 가깝기 때문에 시민들을 위한 운동기구도 마련되어 있다.

고불봉에서 내려다 본 영덕 시가지. 아파트 두어구역이 가장 눈에 띄고 조금 낙후된 모습으로 보여진다.

김여사 스타일의 등산객.. 날씨가 20'까지 올라간 따스한 봄날이라 이런 진 풍경이..
 여름이 되면 양산을 준비하여 산행을 하는 여성을 보면 칭찬을 해야하나.. 뭐하러 왔나,하며 나무래야 하나..??

풍력단지의 바람개비는 총 24개. 그 중 두어개는 고장인듯 돌아가지 않는다.


코스 내내 이런 안내 리본이 달려 있어 길을 놓칠 일은 없을 듯..




가는 날이 장날이라 강구에는 대게축제가 한창.. 마지막인데다 일요일과 겹쳐 인파로 북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3.14 20:59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두가님의 산행기 포스트를 보니 너무 반갑습니다.^^* 늘 그러셨듯 친절한 설명과 현장감있는 사진이 정겹게 느껴집니다. 사진과 글씨도 커보이고 전체적인 분위기가 시원스레한게 조블보다 나은듯합니다. 영덕대게 다리하나 잡고 소주한잔하면 아주 기분 끝내줄것 같습니다. ㅎㅎ^^

  2. 2011.03.15 18:48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요일 영덕의 블루로드 1구간 다녀 왔습니다.
    생각보다는 꽤나 긴 거리이고 오르내림이 심한 곳이라 아이들 데리고 갈곳은 아닌것 같습니다.
    다음 주 2구간 예정을 하고 있는데 비가 예보 되어 있어 어찌할지 모르겠습니다.
    역시 산에 가는 것이 가장 마음이 편한것 같습니다..^^

  3. 2011.03.22 00:50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동내는 " 백두대간 마실길 "이라고 이름을 지은것을 보았습니다...
    아우님의 올려주신 커다란 지도를 보니 강구항을 지나 위로 올라가는 2구간 (B코스)20번 해안도로가 보이네요.
    그길을 따라 올라 가도 정말 멋 있을것 같네요.
    얼마전에 친구와 둘이서 1박 2일 여행을 떠나기로 약속을 했었는데 전국적으로 비가 온다고 하고 또 다른 일이
    벌어지는 바람에 미루었습니다...
    그때 고흥 팔영산이나 보길도를 생각하며..
    아우님의 이런글을 늘 저의 메모리에 기억을 시키고는 있는데 실행을 잘 못하고 있는 것이 늘 아쉬움입니다..
    그런데 강구항 지도를 보니 오래전 강구다리 건너 모텔에서 하루밤을 묵었던 기억이 납니다.
    기억이 또렸이 나는 것은 아주 지저분 했었거든요..ㅎㅎㅎ
    지금도 여행을 다니다 조금 지저분한 숙박 시설을 보면 그때 이야기를 할 정도 였으니깐요..
    물론 요즘에는 그런식으로 영업을 했다간 용코로 훅~가겠지요...^^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3.22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금방 지난 일요일 블루로드 2구간 갈려고 하였는데 비가 와서 아내와 죽도 시장을 다녀 왔습니다.
      아마 이번주에나 2구간 가 볼까 합니다.
      요즘 각 지자체에서 이런 걷기길을 많이 만들어 놓아 좋기는 한테 자연 회손 같은것 잘 감안 하였는지 모르겠습니다.
      이전에 저희들은 거의 민박집을 많이 이용하였는데 그 이유는 방에서 버너를 사용 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방 꼬라지는 시골로 들어가면 정말 말이 아니게 엉망이지만 그 또한 정취가 있었습니다.
      강원도 어느 산을 가서는 아주 첩첩 시골에서 민박을 하였는데 6.25때나 볼 수 있었던 검은 이불..
      그것 덥고 잔 기억도 있습니다..ㅎㅎ

prev | 1 | ··· | 1533 | 1534 | 1535 | 1536 | 1537 | 1538 | 1539 | 1540 | 1541 | ··· | 1812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