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사무엘 울만(Samuel Ullman)의 명시 청춘(Youth)

반응형

 

 


청춘

사무엘 울만  

 

 

청춘이란 인생의 어떤 한 시기가 아니라

마음가짐을 뜻하나니

장밋빛 볼, 붉은 입술, 부드러운 무릎이 아니라

풍부한 상상력과 왕성한 감수성과 의지력

그리고 인생의 깊은 샘에서 솟아나는 신선함을 뜻하나니  

 

청춘이란 두려움을 물리치는 용기,

안이함을 뿌리치는 모험심,

그 탁월한 정신력을 뜻하나니

때로는 스무 살 청년보다 예순 살 노인이 더 청춘일 수 있네.

누구나 세월만으로 늙어가지 않고

이상을 잃어버릴 때 늙어가나니  

 

세월은 피부의 주름을 늘리지만

열정을 가진 마음을 시들게 하진 못하지.

근심과 두려움, 자신감을 잃는 것이

우리 기백을 죽이고 마음을 시들게 하네.

그대가 젊어 있는 한

예순이건 열여섯이건 가슴속에는

경이로움을 향한 동경과 아이처럼 왕성한 탐구심과

인생에서 기쁨을 얻고자 하는 열망이 있는 법,  

 

그대와 나의 가슴속에는 이심전심의 안테나가 있어

사람들과 신으로부터 아름다움과 희망,

기쁨, 용기, 힘의 영감을 받는 한

언제까지나 청춘일 수 있네.

 

영감이 끊기고 정신이 냉소의 눈[雪]에 덮이고

비탄의 얼음[氷]에 갇힐 때

그대는 스무 살이라도 늙은이가 되네

그러나 머리를 높이 들고 희망의 물결을 붙잡는 한,

그대는 여든 살이어도 늘 푸른 청춘이네. 

 

 

 

 

 

Youth

Samuel Ullman

 

 

Youth is not a time of life; it is a state of mind; it is not a matter of rosy cheeks, red lips and supple knees; it is a matter of the will, a quality of the imagination, a vigor of the emotions; it is the freshness of the deep springs of life.

 

Youth means a temperamental predominance of courage over timidity of the appetite, for adventure over the love of ease. This often exists in a man of sixty more than a boy of twenty. Nobody grows old merely by a number of years. We grow old by deserting our ideals.

 

Years may wrinkle the skin, but to give up enthusiasm wrinkles the soul. Worry, fear, self-distrust bows the heart and turns the spirit back to dust.

 

Whether sixty or sixteen, there is in every human being’s heart the lure of wonder, the unfailing child-like appetite of what’s next, and the joy of the game of living. In the center of your heart and my heart there is a wireless station; so long as it receives messages of beauty, hope, cheer, courage and power from men and from the infinite, so long are you young.

 

When the aerials are down, and your spirit is covered with snows of cynicism and the ice of pessimism, then you are grown old, even at twenty, but as long as your aerials are up, to catch the waves of optimism, there is hope you may die young at eighty.

 

 

 

 

 

青春

サミュエル・ウルマン

 

 

青春とは人生のある期間をいうのではなく、心の様相をいうのだ。

 

すぐれた創造力、たくましき意志、炎ゆる情熱怯懦をしりぞける勇猛心、

容易をふりすてる冒険心

こういう様相を青春というのだ。

年を重ねただけでは人は老いない 。

 

理想を失うときにはじめて老いがくる。

歳月は皮膚のしわを増すが、情熱をう失う時に精神はしぼむ。

 

苦悶や、狐疑や、不安、恐怖、失望、

こういうものこそ、あたかも長年月のごとく人を老いさせ、

精気ある魂をも芥に帰せしめてしまう。

 

年は七十であろうと十六であろうと、その胸中に抱き得るものはなにか。

いわく驚異への愛慕心、空にきらめく星辰、その輝きにも似たる

事物や思想に対する欽仰、事に処する剛毅な挑戦、

小児のごとく求めてやまぬ探求心、人生への歓喜と興味。

 

人は信念とともに若く、疑惑とともに老ゆる 。

人は自信とともに若く、恐怖とともに老ゆる。

希望ある限り若く、失望とともに老い朽ちる。

 

大地より、神より、人より、美と喜悦、勇気と壮大、

そして偉力の霊感を受ける限り、人は若さを失わない。

これらの霊感が絶え、悲歎の白雪が人の心の奥までもおおいつくし、

皮肉の厚氷がこれを固くとざすに至れば、

この時にこそ人はまったくに老いて、神の憐れみを乞うるほかはなくなる。

 

 

 

 

 

사무엘 울만(Samuel Ullman)은 1840년 독일에서 태어났고 그가 11세 때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주하여 살았는데 주업이 시인은 아닙니다.

그는 흔한 가게 주인, 버밍엄 교육 위원회의 회원, 버밍엄에 있는 에마누엘 사원의 회장, 수필가, 시인등의 이력이 있네요.

평생동안 시민활동에 참여를 하였구요.

 

'청춘'이란 제목의 이 시는 그가 78세 때 쓴 것입니다.

사실 그는 시인이라는 이력은 있지만 그가 40년간 주 무대로 활동했던 버밍엄에서도 사무엘 울만이라는 인물과 작품은 전혀 알려지지 않았지요.

 

이 시는 아주 특별한 계기로 세계적인 명시가 되고 그를 이 세상에 알리게 되었답니다.

태평양 전쟁 말미, 극동군 사령관 맥아더를 찾아간 종군기자 프레더릭 팔머(Frederick Palmer)라는 양반이 그의 방에 붙여져 있는 이 시를 보고 이걸 '리더스 다이제스트'라는 잡지에 기고를 하게 되어 알려지게 된 것입니다.

 

이 시의 제목인 Youth(청춘)은 사전적 의미와는 많이 차이가 납니다.

인생에서 꽃처럼 빛나는 그 시기를 이야기하는 게 아니고 그런 열정을 가진 마음을 이야기하고 있답니다.

청춘이란 젊은 시기에 못잖은 열정을 가진 노인이 더 청춘일 수 있다는 이야기이지요.

열정이 식으면 바로 늙게 되고 그 열정을 죽을 때까지 살리면서 가는 게 청춘이 아닐까 합니다.

 

일본인들이 이 시를 아주 좋아하는 편이라 일어 번역본도 올려 두었습니다.

그의 박물관도 일본인들이 만들어 주었지요.

 

 

 

 

Jack Vettriano의 명작 The Singing Butler라는 작품입니다.

 

 

 

 

 

 

 

 

.

반응형


Calendar
«   2024/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