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모처럼 원미시장에 갔습니다.

원미시장서 막둥이가 좋아하는 마늘종 하고 밑반찬 몇 가지를 사서 나오는데..

과일가게에서 모처럼 살구를 보고, 제 유년 시절 기억이 떠올라서 사왔습니다.


그 살구를 사 오니 막둥이 녀석이 묻습니다.

"아빠 무슨 과일이야 ? "... 


요즘 젊은 친구들은 수입 과일은 잘 알아도

국산 토종 살구를 접할 기회가 적으니 모르는 친구들이 많군요.

 

 

 




 


초등학교 3학년 때에 아버님께서..

경찰병원 공사 현장에서 사고로 잠시 고향 할머님 댁에서 지냈습니다. 


할머니 아랫집에는 늘 깔끔하게 한복을 입고 다니시던 할아버지께서 사셨습니다.

호랑이 할머니처럼 동네에서 무서운 분으로 유명하셨던 기억이 납니다.

흰 눈섭에 흰 수염에 호통 소리가 쩌렁쩌렁~~

  

할머니 집은 산 언덕 중간쯤에 자리 잡고 있었는데..

아랫집 호랑이 할아버지 댁이 훤히 내려다보였습니다.

경계선인 돌담의 높이는 제 허리 정도였습니다.


그 할아버지 댁에 살구가 열리면 개구쟁이 사촌 형제들은 따 먹을 엄두를 못 냈습니다.

땅에 떨어진 살구를 주워 먹다가 걸리면,

호랑이 할아버지의 호통 소리와 함께 지팡이로 맞기 일쑤였습니다.


언젠가 땅에 떨어진 살구를 멍하니 바라보니 그 살구색이 너무 좋았습니다.

중학교 들어 가기 전까지 잠자기 전에 늘 어머니 가슴을 만져야 잠이 오곤 했습니다.

그 살구를 보니 어린 저는 어머니가 너무 보고 싶어서 울었던 기억이 납니다.....


서울서 아버지 사고로 잠시 헤어져서 내려온 어린 제가 안쓰러워서 그러셨을까요 ?

그 호랑이 할아버지는 살구나무에서 잘 익은 살구 몇 개를 저에게 따 주셨던 기억이 납니다.




 

사 온 살구를 잘 닦아서 거실 탁자에 올려놓으니...

어린 시절의 그 아련했던 기억의 원형은 많이 손상되었지만,

잠시 가족과 헤어져 살았던 어린 제 모습이 떠올랐습니다.



살구가 열리는 계절이 되면 제 유년 시절의 추억을 반추합니다.

그 경험은 무엇이었을까요 ?


유년 시절 언젠가는 제 부모님과 이별을 한다는 사실과..

그 잠시의 이별을 통해서 성장의 과정을 눈치챈 것만은 확실한 것 같습니다.


제 고향인 장암리 마을은 이제는 세련된 모습입니다.

서울서 내려와서 사시는 분들이 이제는 고향 마을의 주인이더군요.


초가집도 없어지고..

웟마을 아랫마을 경계선이던 시냇가도 없어지고..

할머님 댁도.. 할아버지 댁도 다 사라졌습니다.


개구쟁이들의 군침을 돌게 했던...

살구나무도 함께...

..

그나마 다행 인 것은...

제 머릿속에는 고향마을의 고즈넉한 풍경과

호랑이 할아버지께서 어린 저를 보시면..

제 머리를 쓰다듬어 주시던 추억은 남아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6.25 12:50 신고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편의 아름다운 수필입니다.
    누군가에게도 저런 아련한 기억이 있기 마련이지만
    이리도 아름답게 그려내시는 쏭빠성님은 곧 등단을 하셔도 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6.25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리산행은 잘 다녀 오셨는지요 ?
      주말에 이런저런 일로 모처럼 집에서 쉬었습니다 ^^
      모처럼 시장구경도 하고..
      모처럼 단골 반찬가게에 가서 밑반찬도 사고...

  2. 2018.06.25 13:55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골 동네에는 꼭 한분씩 호랑이할아버지로 이름 불려지는 분들이 계셨던 것 같습니다.
    그분이 돌아가시면 다른분이 그 동네 보안관(?!)으로 다시 나타나시는....
    쏭빠님의 어린 시절에 아련한 기억과 그때에 맛 난 살구를 추억하시는데.
    눈치 없는 저는 오늘도.....ㅉ
    사실 요즘에는 입맛이 변한 것인지 아니면 살구나 오디 앵두등
    그런 열매에 맛이 변한 것인지..
    살구를 먹어 봐도...
    앵두를 먹어 봐도...
    오디를 먹어 봐도...
    보리수를 먹어 봐도..
    지난 주말에는 친구들과 어느곳을 갔다가 숲에서 산딸기를 보았는데..
    친구들은 맛있다고 어쩌구 하는데.
    저는 집사람이 몇알을 따서 입에 넣어 주는 바람에 먹기는 먹으면서도 예전에 먹던 그 달콤함이 별로였습니다...ㅉㅉ
    아 그리고 보니 제 입맛 탓도 있는 것 같습니다!...ㅎ
    전번에 에디님에 웃음을 자아나게 만든 방망이 사탕 입맛이니 말입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6.25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랑이 할아버지는 친척은 아니였지만, 인사만 드리면 머리를 쓰다듬어 주시던 분이셨습니다..^^
      동네 보완관은 제 호랑이 할머니셨습니다..ㅎ
      저는 바나나 나 파인애플보다..
      살구 앵두 오디가 더 맛난데요~~^^

  3. 2018.06.25 20:34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구에 대한 추억...
    지금은 어린시절의 아련함에 그리움까지 더하시겠습니다.
    한편의 수필같은 글...
    유라형님 말씀처럼 이젠 등단하셔도 될듯합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6.26 0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살구 자두 감 .. 유년 시절 간식거리가 흔하지 않던 시절에는 소중한 먹거리 였습니다 ^^
      지리산행에 참석치 못해서 미안한 마음입니다.
      잘 다녀 오셔서 기분 좋습니다 ~~ ^^

  4. 2018.06.25 21:45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구와 매실은 나무도 비슷하고 과일도 비슷하여 익지 않을때는 둘을 구별하기가 아주 어렵습니다.
    아마도 완전전문가가 아니면 구분이 힘들지 않을까 생각이 들구요.
    살구 먹은 다음 씨를 빼서 그것으로 휘파람 부는 기구를 만들어 많이도 놀았답니다.
    어릴때 호랑이 할아버지댁의 살구가 추억으로 묻혀 있다가 오늘 시장에서 구입하신 살구에서 다시 그 시절 추억을 건져 올리셨습니다.
    아마도 오늘 막둥이 따님의 추억창고에 보관될 살구는 또 다시 먼 시간 뒤 예쁜 추억으로 아빠의 일기와 함께 되살아 나겠지요.
    장마 앞둔 날씨가 무척이나 덥습니다.
    건강 유의 하시고 마지막 월말 한 주 화이팅입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6.26 0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구별 식구분들 모시고 지리산행에 수고 많으셨습니다 ~~^^
      참여를 하고싶은 마음 굴뚝 같았으나..
      너무 느린 걸음으로 부담을 드릴 것 같아서 포기를 했지만, 잘 다녀 오신 사진을 보고 위안을 받았습니다..ㅎ
      다 닉기전의 모양이 살구와 매실이 구별하기 힘든 줄은 몰랐습니다.
      얼마 전 종댕이길에서 개살구는 한눈에 알아봤는데..ㅎ

  5. 2018.06.26 05:43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는 어릴 적 동네 무서븐 할배가 바로 제 외할아버지셨습니다.
    일단 울 집 앞에서 놀믄 안 되고, 저를 불러내도 안 되고
    제 재정거 빌려 타도 안 되고, 제꺼 나눠먹으믄 안 되고
    특히 울 집으로 넘어 온 공은 무조건 안 돌려줍니다.ㅎ
    제가 어릴 적엔 주변에 살구하고 자두 그리고 능금낭구가 많아 시방도 제가 자주 찿는 과일인데
    능금은 못 본지가 하도 오래 되어 맛도 잃어버린 것 같습니다.
    오늘도 쏭작가님덕에 옛날로 다시 돌아 가 보니 갑자기 외할아버지가 보구 싶습니다. 진짜루.....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6.26 0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죄송한 표현이지만, 외할아버님께서 무척 심술보 할아버님 이셨을 듯 합니다~^^
      너무 외손주가 귀엽고 사랑스러워서 그러셨는지는 몰라도..ㅎ
      능금...정말 오랜만에 들어봅니다...
      저도 에디 형님 말씀처럼 호랭이 할머님이 생각이 나면 가끔 사진을 꺼내서 보곤 합니다.
      혼자서 있을때만......

prev | 1 | ···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 | 2116 | next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클릭)●

[닫힘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