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요즘 일기예보 적중률이 기가 막힙니다.
어떻게 일주일 전에 예보한 것이 이렇게 딱 들어 맞을까요?
일주일 전 일요일 예보에 비가 그려져 있었는데 많은 사람들 오보 바램을 보란듯이 무시하고 딱 맞춘 우(雨)요일이 되었습니다.

비가 부슬 부슬 내리는 일요일, 어부인 마나님 모시고 모처럼 새마을 열차타고 포항 죽도 시장에 가서 물회 사 먹고 왔습니다.
열차비, 교통비와 기타 비용 모두 치면 물회값 2인분 2만원의 몇 배는 날아 갔지만 하루는 길게 늘여 살뜰하게 보낸듯 합니다.
포항의 죽도 시장은 동해안에서는 가장 큰 재래시장이고 회나 생선이 무조건 싸다는 것이 큰 장점인 어시장입니다.

주말과 휴일이면 도회지에서 몰려 온 사람들로 발 디딜틈 없이 왁짜하게 붐비는 곳 입니다.
백화점이나 드나들며 깔끔 떠는 사람들한테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곳이지만 사람 내음새 물씬 풍기며
아줌마들의 손님끌기 경상도 사투리가 너무 정겹게 들려지는 곳이기도 하구요.

대구에서는 자가용으로 1시간 이내, 열차로는 2시간 전후 걸립니다.
주전부리 할 것 조금 사 들고 열차에 올라 비 내리는 바깥 풍경 보며 느긋하게 여행하는 기분이 꽤나 좋았습니다.
승용차를 타고 가며 보는 풍경, 비스를 타고 가며 보는 풍경.. 그리고 열차를 타고 가며 보는 풍경 중에서
으뜸을 찾는다면 당연히 열차에서 보는 풍경이 최고일 것 같습니다.
봄비 속에 창으로 지나가는 너른 대지가 새 움을 튀우는 모습들이 선연히 보여 지더이다.
죽도시장 홈페이지


서울에서 포항까지 향하는 4량짜리 새마을 호.. 역으로 들어 오는 모습에 어린애 마냥 설레임이  ..

포항에 도착하니 비가 그쳤네요.

포항역에서 죽도시장까지는 걸어서 약 20분.. 시내를 거쳐 느릿느릿 걸어가 봅니다.

언제봐도 활기찬 시장 안.. 고기들도 펄쩍펄쩍 뛰고 사람들도 생기가 있어 보입니다.



고래고기.. 엄청나게 늘어난 고래를 다시 잡는 그날이 되면 가격이 퐉 떨어 지겠지요. 그때 실컨 사 먹기로 하고 일단은 ... 패스..

장년의 남정네들이 고래고기를 안주하여 지난 이야기 나누고 있습니다. 아마 밍크고래 잡아서 팔자 고친 이야기 나누는 것 아닐런지요.
 





가끔 들리는 달골집에서 드뎌 물회 사 먹고..
시원 매콤한 물회는 언제 먹어도 좋습니다..^^





견장 차고 있는 대게..  경매과정에서 특별히 품질을 보증하는 상품(上品)이라 하여 이렇게 라벨이 붙어 있습니다.
대게철도 기울어 가는데 그래도 가격이 만만찮습니다.
위에 견장 찬 대게는 한마리에 15만원.. 허어걱..!!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죽도동 | 포항 죽도시장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3.21 14:25 신고 피어나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혼자 가셨나요?
    저 맛있는 것을 혼자 드셨나요???..ㅎ

    덕분에 포항구경 잘했습니다.
    포항 몇 번 가보기는 했는데 지금은 기억이 가물가물 합니다..ㅎㅎ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3.21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피어나라님.
      옆지기 모시고 다녀 왔습니다.
      전말 주말에 곡차를 너무 많이 마셔 속이 쿨쿨하였는데 물회 한그릇으로 개운하여 졌습니다..ㅎ

  2. 2011.03.21 14:32 신고 스카이워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재래시장은 풍성합니다. 먹는 이야기가 나오니 갑자기 정신이 번쩍 드는군요.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3.21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재래시장 별 많이 다녀 보지 않았는데 요즘 가끔 들려지는 것 같습니다.
      정말 사람 내음 물씬 풍기는곳이 재래시장이 아닐까 합니다..^^

  3. 2011.03.21 15:41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어제 쉬는 일요일이었습니다... 미리 언질을 주셨으면 저도 옆지기와 막내데리고 아침에 포항행 새마을호타는건데 그랬습니다. ^^* 아쉽네요. 포항 죽도시장 물회는 다음에 맛봐야 겠군요....^^ 사진속의 죽도시장 수산물이 싱싱해 보입니다. 그런데 대게는 무척이나 비싸군요. 제대로 먹으려면....쩝쩝....ㅡ,.ㅡ;; 그냥 눈으로 맛보고 말아야겠습니다.ㅋㅋ 황사가 뿌연 월요일 입니다. 행복한 하루 건강한 한주 되시기바랍니다. ~~~

    • gosukgo 2011.03.21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가님 시방 억수로 감질 나는데요. 점심 먹고이때 까지 굶고있는데....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3.21 1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하마님
      일요일 쉬셨나 봅니다.
      서울에서 아이들과 열차 여행도 하시고
      포항 물회도 드셔 보시고 했으면 참 좋았을 것인데 말입니다.
      포항 죽도시장의 물회는 유명합니다.
      얼크리하고 시원하고 ..
      뭐 말로 표현이 어렵습니다..ㅎㅎ


      선생님 점심 드시고 아즉까정 빈속이시라면
      거의 일본 피난민 수준입니다.
      전 점심먹고 중간에 커피한잔을 마셨으니 다행입니다..ㅎ

  4. 2011.03.21 16:16 신고 Favicon of http://mtlkiki.tistory.com BlogIcon 올리버9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차여행,듣기만 해도 추억이 물씬 입니다,
    예전 고향에서 서울까지 완행열차타면 9시간 가량 걸렸습니다,
    책한권 갖고 창문을 톡톡 두드리면 2인석에서 자리를 조금 내 주거든요
    완행 열차는 좁혀서 거의 세사람이 앉았더랬습니다,
    제가 홀쭉했던고로 조금이라도 작은사람 앉히려한 경향이 있었지요
    책한권 다 읽으면 서울 도착이었습니다,
    친구들이 어떻게 그멀리 완행을 타느냐 했지만,
    시간이 있을땐 값이 많이 쌌으므로 종종 그렇게 탔습니다
    지금은 그것도 추억이네요
    여행은 단연 열차여행이 즐겁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3.21 16: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지개님 고맙습니다.
      정말 여행은 열차여행이 가장 재미있고 또 그 중에 완행열차가 우선 고생은 되지만 추억에 많이 남는데 요즘은 모조리 없어져 버려 아쉽습니다.
      얼마전 경전선이 우리나라에서 가장 느리게 가는 열차라 하여 그곳에도 추억의 관관객이 몰렸다 하는데 극서마저도 이제 사라져 버렸습니다.
      대구~포항간도 얼마전만 하여도 2칸짜리 통근열차를 개조하여 관광상품으로 완행열차를 운행 하였는데 지금도 그마저도 없애 버렸구요..
      아주 오래전 밤낮을 달려 정동진을 열차로 여행하였던 추억이 생각납니다..^^

  5. 2011.03.21 17:54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몇 번 가본 죽도 시장이군요... 물회는 아직도 맛을 모르는 초짜니 패스~~
    전복죽이나 그밑에 보이는 소라나 삶어서 먹던지.....대게는 완장 찬 놈이 비싸면 다리 한두게 씩 없는 놈 이라도 O K !!..
    전번에 대구에 내려갔을때 죽도 시장을 가는척 하드니 옆길로 빠져 북부 해수욕장으로 간 것이 대개가 너무 비싸서 그랬군요.
    지도를 보니 금방 아우님의 단골인 만선집을 찾을수 있는데 아우님 이름을 대면 스기다시라도 하나 더 줄라나 모르겠습니다....^^
    참! 서문시장의 아우님 고향 아줌마 집도 보았습니다(그런데 먹기는 다른 곳에서).....ㅎㅎㅎ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3.22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왓..
      그 유명한 죽도 물회를 안 드셔 보셨군요. 형님..
      주문하고 앉아 있으면 나오는 스기다시 짭잘하게 먹고 있으면 나오는 시원한 물회..
      어떤 집에는 물로 버무리고 어떤 집에는 얼음가루로 버무리는데 저는 시원한것을 좋아 하여 얼음물로 버무리는 것이 더 낫습니다.
      이거 한그릇 하고 나시면
      속이 확 풀리는 것이 정말 개운 합니다.
      대게는 솔직히 너무 비싸 잘 사먹지는 않고
      그대신 비스무리하게 생긴 홍게를 삶아 먹곤 합니다.
      한마리 15만원 주고 사 먹니 그 돈으로 몇일간 삼겹살 사 먹는 것이 낫지 않을까 하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ㅎㅎ

  6. 2011.03.21 18:06 신고 짱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콧 바람 들 계절이라 밖으로 나가고 싶었는데
    대리 만족 할수 있어 좋습니다
    포항 하니깐
    갑자기 물회가 급 먹고 싶으니 이일을 어쩌면 좋을런지요...^^
    몸 값 비싼 대게은 본 것만으로 감사 하겠습니다..^^
    새 봄에 기차 여행이라...부럽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3.22 1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짱가님.
      간간 TV에서도 포항 물회가 소개가 되고 있습니다.
      가격에 비하여 맛도 있고 시원하고..ㅎ
      기차여행은 저희도 오랜만에 하여 보았습니다..^^

  7. 2011.03.21 20:14 신고 강물처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라? 비회원도 뎃글 등록이 되나요?
    두가님 반갑습니다. 해외에 살면서 사람내음 느끼고 싶어 1년여 전부터 두가님 방에 매일 들르다 시피 합니다.
    해외에서 회원 등록이 쉽지 않아 매번 눈팅만하고 감사의 인사는 못했네요. 저의 옆지기도 제가 소개하여 두가님 열렬한 펜입니다. 저에게 많은걸 느끼게 해주는 고마운 방입니다.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3.22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강물님
      반갑고 고맙습니다.
      댓글은 다 열어 두고 있습니다.
      자주 오셔서 세월 이야기 나눠 주셨으면 합니다..^^

  8. 2011.03.22 06:43 신고 별자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향 옆 동네라 가끔씩 갔었는데, 가본지 오래 되었습니다. 깨끗한 사진을 보니 포항시내며, 죽도시장 눈에 선합니다.
    서울에도 물회가 있지만, 포항에서 먹는 물회가 훨씬 맛 있죠. 좋은 여행일기 잘 봤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3.22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별자리님
      고향이 남쪽이라 정이 더욱 가실것 같습니다.
      뭔 음식이던지 제자리의 별미가 더욱 맛있는것 같습니다..^^

  9. 2011.03.22 12:21 신고 스카이워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어'러 가다. 두가님의 이제는 아주 친근해진 사투리가 반갑습니다.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3.22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이고마.. 스카이님.
      정말 고맙십니더..

      이상하게 한번 헷갈리기 시작한거이는
      죽어도 안 고쳐 지네요..ㅎㅎ
      오늘도 다시 머리속에 입력을 시켜 놓겠지만은
      또 그리할것 같습니다.
      계속 지적 바랍니다..ㅎ

    • skywalker 2011.03.23 2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가님 절대 지적한거 아닙니다. (저 이제 그런거 절대 안합니다.ㅋ)
      저만이 아니라 오랜 친구들은 두가님의 그 말투에 고향에 온듯 친근함을 느낄겁니다. 그래서 올린 말씀입니다.

      두가님이 우리 곁에 돌아오셨다는걸 실감하게 하는 말투거든요. 고치지 않으셔도 더 좋은데..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3.24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입니더.. 스카이님..
      내용은 모르겠는데 제목은 정말 신경을 써서 올려야 하는데 이상하게 틀리는 글자는 계속 그렇습니다.
      이전에 언젠가는 '더 낫다'.. 하는 '낫다'를 자꾸 '낳다'로 표기하는 버릇도 있었습니다.
      이런걸 탁 캡쳐 해 주시는 스카이님이 언제나 고마울 뿐입니다..^^

    • 스카이워커 2011.03.25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위의 두가님 말씀을 인용하면 '경상도 사투리가 정겹게 들리는' 말씀이라서 즐거워한 겁니다.
      부산에서 서울로 올라온 후배 하나가 '개털, 틀니' 하고 외고 다니던 적이 있거든요. 그래서 경상도 특유의 그 어투를 저도 무척 정겹게 느낍니다. 저희 부모님 모두 경상도 분이시기도 하고요.
      말이 길어졌습니다. 아무튼 제 말에 부담을 가지시는건만 아니면 되고요 그저 즐겁게 즐겁게 보도록 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3.26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상도 사투리를 쓰는 분들은 자기들이 들으면 굉장히 어색한데 그걸 메스컴이나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로 들으면 나름대로 정겨운것 같습니다.
      같은 경상도라도 저는 동부경남 사투리가 가장 맘에 듭니다.

      밥 뭇어예..?
      언제예.~~

      대구 사투리도 이와 비슷하구요..ㅎㅎ

  10. 2011.03.27 07:51 신고 하늘소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 냄새 물씬 풍기고,구수한 사투리,정겨움이 가득한곳...하루의
    피로를 이런곳에서 푸시는것도 삶에 활력소가 되는것 같아요.
    몇가지의 주전부리를 ..먹으며 차창밖으로 스쳐지나가는 풍경들 감상하며..
    오손도손 지나온 이야기 하며...상상만 하여도 기분이 좋아지네요~
    고3인 저희집 아이 오늘 아침 메뉴 뭐로 할까?...두가님댁에서 한참 망설이는중...
    허걱~~거리지만...대게 몇마리 가져갑니데이~
    두가님께서 전에 알바비 외상했지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3.29 0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알바비 외상은 공소시효가 지난 줄 알았는디..ㅎ
      가끔 일상의 단조로움을 벗어나 보는 것이 삶의 활력을 더하는 멋진 방법이 아니라 합니다.
      아이가 고 3이라 소망님의 하루 일과가 눈에 보이는 듯 선하여 집니다.
      올 한해 아이도 엄마도 최선을 다하는 한해 되시길 바랍니다.
      그러나 아무리 그래도 건강이 가장 중요하니 맛있는거 많이 드시고 늘 마음 건강도 잘 챙기세요..^^

  11. 2011.03.28 02:51 신고 mingka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antabile님께서 태워주는 기차타고 신나게 달려 왔읍니다.두가님 새집 좋네요.수고하셨읍니다!
    안내해주신 칸타님 고맙습니다! 두분 건승 하십시요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3.29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ingkae님 고맙고 반갑습니다.
      자주 오셔서 좋은 말씀도 많이 하여 주시고
      멋진 봄 이야기도 나눠 주세요.
      칸타님도 고맙습니다..^^

  12. 2012.04.29 04:29 신고 토끼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시장통에서 드셨군요.
    포항사람들은 죽도시장에서 물회 안사먹어요.
    관광객들이 사먹죠...ㅎㅎ
    포항사람들이 가는 곳은 따로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4.30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외지에서 찾아오는 관광객들을 더 대접하여야 되는 것 아닌가요?
      포항사람들은 어디서 몰래 사 먹는지 궁금하군요.

prev | 1 | ··· | 1548 | 1549 | 1550 | 1551 | 1552 | 1553 | 1554 | 1555 | 1556 | ··· | 1837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