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겁(劫, kalpa)이란?


겁파(劫波)라고도 한다.

세계가 성립되어 존속하고 파괴되어 공무(空無)가 되는 하나하나의 시기를 말하며,
측정할 수 없는 시간, 즉 몇 억만 년이나 되는 극대한 시간의 한계를 가리킨다.
그 길이를 《잡아함경(雜阿含經)》에서는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사방과 상하로 1유순(由旬:약 15 km)이나 되는 철성(鐵城) 안에 겨자씨를 가득 채우고 100년마다 겨자씨 한 알씩을 꺼낸다.
이렇게 겨자씨 전부를 다 꺼내어도 겁은 끝나지 않는다.


또, 사방이 1유순이나 되는 큰 반석(盤石)을 100년마다 한 번씩 흰 천으로 닦는다.
그렇게 해서 그 돌이 다 마멸되어도 겁은 끝나지 않는다고 말한다.


《대비바사론(大毘婆娑論)》 《대지도론(大智度論)》 등에도 같은 내용의 비유가 있다.
앞의 것을 겨자겁[芥子劫], 뒤의 것을 반석겁(盤石劫)이라고 한다.

겁을 소(小) ·중(中) ·대(大)로 나누어 이 세계의 성(成) ·주(住) ·괴(壞) ·공(空)이 진행되는 기간을 일대겁(一大劫)이라고 하기도 한다.
석가가 발심해서 성불할 때까지 수행에 소요된 시간을 삼아승기겁(三阿僧祇劫), 백대겁(百大劫)이라고 한다.
아승기(asamkhya)는 무수(無數)라고 옮기며 헤아릴 수 없다는 의미이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