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말(言)이 주는 교훈

 

◈ 말이 주는 교훈 ◈

 

어린아이가 부주의로 방바닥에 두었던 유리컵을깼습니다.
이것을 본 어머니가 "너는 눈도 없냐!"며
아이를 심하게 꾸짖었습니다.

그것을 본 아버지가 그걸 치우지 않은 아내를 꾸짖었습니다.
옆에서 그 모습을 지켜본 시어머니가, 시끄럽다며
평소 며느리의 게으름을 나무랐습니다.

깨진 유리컵에 발이 찔린 아이는 겁에 질려
제 방으로 들어가 버리고 말았습니다.

그 이웃집에서도 아이가 접시를 깼습니다.
이것을 본 아이의 어머니와 아버지는 함께 아이에게
달려들어 다친 곳이 없는지부터 살폈습니다.

어머니가 깨진 접시를 조심스레 치우는데,
옆에서 아이의 할머니가 말했습니다.

"아이가 다치지 않았으니 얼마나 다행이냐.
이 할미가 집에서 빈둥빈둥 놀면서도
방바닥에 놓인 접시 하나 치우질 못했구나. 얘야 미안하다."

이 말을 들은 며느리가 송구스러워하며,
"아녜요. 제가 게을러서 그만...죄송합니다."

옆에 있던 아이의 아버지가 머리를 긁적이며,
"제 잘못입니다. 떡을 먹은 제가 당연히 치웠어야 했는데..
앞으로 주의하겠습니다."


(우리들의 희망찾기에서...)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