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은 아직 따뜻한 것 같아요 .."



안녕 하세요? 23세 여성입니다.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몇가지 기억 남는 일들이 있어서 이렇게 끄적여 보려고 해요.

19살때부터 까** 보안팀에 입사하여 매장 입구 도우미로 아르바이트를 했습니다.
까**가 이랜드로 인수되고 다시 홈***로 인수되기까지 ...
그 과정속에서도 한 스토어에서 오래 있다보니 제 업무는 매장 입구 도우미가 아닌 절도 검거가 주 담당이 되었습니다.
 
마트에서 훔치는 사람이 별로 없을 것이라 생각 하시겠지만 의외로 정말 많습니다.
그러나 세상살이 힘들어 훔치는 사람은 극소수일뿐..
대부분 훔친 물건들을 보면 힘이 들어서 훔쳤다는 물건들은 전부다 고가의 상품들이었고 심지어 자기 소유의 차량도 있는 분들도, 그 동네에서 꽤나 비싸다는 아파트에 사시는 분들도,  지갑 핸드백 전부 명품인분들..
 
정말 먹고 살기 어려워서 생필품을 훔친 고객은 거의 없었습니다.
그러했길래 절도한 사람이 오면 대부분 안좋은 생각들 뿐이었습니다.
어럽다고 훔친 물건이 MP3이고 고가의 벨트이고 고가의 모자이고..
 
그날도 어김없이 방재실에서 CCTV를 보는데
 
어느 한 아주머니 고객님이 유모차에 아이를 태우고 매장을 이곳저곳 누비셨습니다.
약간 꽤재재한 모습이셨고 아이는 칭얼대는 모습이 보였죠.
 
그런데 아주머니께서 유모차아래 짐을 싣는 공간에 분유 2통을 눞혀 놓고 다시 매장을 이곳저곳 다니시더니 계산도 하지 않은채 매장 밖으로 나가셨습니다.
 
물론 분유 2통 이외에 다른것 훔친것은 하나도 없었습니다.
 
대부분 절도한 사람들을 보면 자기 욕심만 채우려는 물품들로 가득했는데 막상 그 상황을 보니 그분의 절박함 .. 여자로서의 뭔가 가슴이 저려 왔어요.
분유.. 어른들이 먹는 것이 아니라 갓난쟁이 아가가 먹는 것이잖아요.
얼마나 절박했으면 얼마나 힘이 들었으면 얼마나 아기가 배가 고팠으면.. 이 생각이 들어 왔어요.
 
그래도 지금 나의 임무는 절도 검거인데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했습니다.
보통 절도하는 모습을 보는 즉시 팀장님께 보고 해야 하는데 보고 할 수 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지금 CCTV는 아주머니를 찍고 있었고 보관되는 자료이기 때문에 모른척 지나 갈수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일단 밖으로 나가서 아주머니 따라가서 상황을 설명하였습니다.
 
보통 대부분 절도 하신 분들은 단호히 아니라며 화를 내거나 들먹거렸는데 아주머니는 제가 잡자마자 주저앉고 잘못 했다면서 미안 하다면서 펑펑 우시더군요.
아주머니가 우니 칭얼대는 갓난아기마저 같이 울더군요.
 
같은 여자잖아요.
애기가 먹을 밥이잖아요.
단지 저 아주머니가 배가 고파서 먹는 것도 아니라 자기 새끼가 배가 고파서 아무것도 해주지 못해 훔치기라도 해야 했던 어머니 심정이 왠지 뼈지리게 느껴졌습니다.
저는 아직 미혼자이지만 제가 언젠가 결혼을 한다면 또 저 역시 아이 모유하나 먹이기 힘들만큼 그러한 상황이라면 나 역시 그 아주머니와 같은 절도를 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아주머니에게 제가 일단 계산을 해 드린다고 했습니다.
 
세상에 ..
분유값이 그렇게 비싼줄 꿈에도 모랐습니다.
2통 사는데 5만원이 넘어 가던군요.
 
뭐 저는 생존 때문이 아니라 학비 모으려고 아르바이트 하는 것이고
10시간 내내 마트에 있다보니 친구들 만날 일도 거의 없었고 돈 쓸일도 없고 해서 계산 해 드렸습니다.
 
아주머니께서 왜 제가 사주냐고 물어 보시길래
그냥 .. 아기가 너무 예쁘서 선물 해주는 거라고 둘러대고 계산해 드리고 보내 드렸습니다.
 
그리고 이 사건이 왠지 보안요원으로서 뭔가 잘못된 것이 아닐까 하는 죄책감도 있었고 CCTV 자료는 보존되기 때문에 언젠가 들킬것만 같은 두려움 때문에 석달이 지난 후 회식자리에서 팀장님에게 솔직하게 말씀 드렸습니다.
 
혼이 날줄 알았는데..
팀장님께서 지갑에서 저에게 10만원짜리 수표 한장을 주셨습니다.
 
분유 2통값이랑 나머지 잔돈은 잘했다는 칭찬의 의미라며 보너스라고 저에게 주셨습니다.
 
지금 약 2년이나 지난 일인데 그 아기는 지금쯤 아장 아장 걸어 다니고 있겠죠?
 
그리고 지금 현재 남자 친구에게 이런 경험을 이야기 해 줬더니
저보고 하는 말이 앞으로 그런 고객 .. 보면 제가 계산해주고 자기에게 말하라고 하더라구요.
자기가 계산한 값을 주겠다고..
 
정말 어려운 사람을 도우려면 그저 길거리 적십자 같은 곳에 기부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목격하는 즉시 도와 주는 것이 최고의 방법 아니겠냐며..
자기는 그런 경험을 할 상황이 되질 않으니 그런 일이 있으면 자기에게 말을 하라고 하더군요.
 
삭막하고 이기적이고 물질만능주의인 세상이라고 느껴졌던 저에게 이런 저런 일을 겪고 보면서 ..
세상은 아직 따뜻한것 같았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9.08 06:20 BlogIc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동이에요 저도 꼭 그런상황이오면 본받아 실천할래요

prev | 1 | ··· | 2213 | 2214 | 2215 | 2216 | 2217 | 2218 | 2219 | 2220 | 2221 | ··· | 2439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