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환장 - 김용택

 



그대랑 나랑 단풍 물든
고운 단풍나무 아래 앉아 놀다가
한줄기 바람에 날려 흐르는 물에 떨어져
멀리멀리 흘러가버리든가

그대랑 나랑 단풍 물든
고운 단풍나무 아래 오래오래 앉아 놀다가
산에 잎 다 지고 나면 늦가을 햇살 받아
바삭 바삭 바스라지든가

그도 저도 아니면
우리 둘이 똑같이 물들어
이 세상 어딘가에 숨어버리든가






[##_Jukebox|cfile29.uf@161E86544D9974A82F2061.mp3|phil_coulter_-_any_dream_will_do.mp3|autoplay=1 visible=1 color=black|_##]





 

Comments



Calendar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Visits
7,677,365
Today
86
Yesterday
3,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