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설악산 능선 조망의 백미를 즐기다.(한계령-서북능선-대청봉-오색코스)

세상에서 가장 맛있게 먹었던 개밥 이야기

몇년 전 한 겨울에 아내와 설악산을 찾았습니다.
대구에서 저녁 8시에 승용차로 출발하여 오색에 도착하니 새벽 1시쯤..
민박집에 짐 풀고 바깥에 나서 주막집에서 술 한잔 하며 이런저런 이야기 나누다 3시가 넘어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해가 짧은 겨울에 산행을 마칠려면 새벽에 일찍 일어나야 되는데 아침에 눈을 뜨니 7시 반.
부리나케 방안에서 버너로 밥을 대강 해 먹고 지나가는 겔로퍼에 히치하이크 하여 정신도 없이 한계령에 도착하였습니다.
산행 출발 9시 30분 쯤.. 쫒기는 시간으로 한계령 가파른 오르막길을 힘든 줄도 모르고 올라 서북능선을 타는데, 등산객은 거의 없고 눈은 왜 그리 많이 와 있던지요.

무릅까지 푹푹 빠지는 능선의 눈길을 달려 중청대피소 도착한 시간이 오후 3시가 가까운 시간..
제대로 한번 쉬어 보지도 않고 내달려 왔으니 배가 고픈지 어떤지는 뒷전이고 오로지 어둡기 전에 하산을 해야 한다는 생각에 마구 달려 온 것이지요. 정상 아래 있는 중청대피소에서 처음으로 베낭을 풀고 아침에 퍼 먹다 남긴 코펠 안의 밥에 물을 부어 라면 두개와 김치를 넣고 끓였습니다.
라면이 대강 익었다 싶어 보니 개밥도 이런 개밥이..
차가운 날씨에 안에 들어가 천천히 먹어면 되는데도 바깥 양지 모퉁이에서 아내와 둘이 차가운 바람을 맞으며 허겁지겁 먹었던,
그 맛이....
제가 이 세상에 태어나 가장 맛있게 먹어 본 음식입니다.

지금도 가끔 아내와 그때 이야기를 되뇌이는데 그렇게 추웠던 중청대피소의 한쪽 벽 모퉁이에서 쪼그리고 앉아 먹던 그 개밥같은 라면이 어찌 그리 맛있을을까, 대청봉을 치어다보며 먹던 그때 그 맛을 잊지 못하고 있답니다.
그 식사 와중에 대피소 직원이 나와서 '하산 하실려면 서둘러야 겠습니다.' 라는 말에 다시 정신을 차리고 베낭을 챙겨 대청봉에 올랐다가 오색으로 하산하니 사방은 완전 캄캄한 8시쯤 되었습니다.
그래도 그냥 되돌아 오기 아쉬워 오색약수터에 가서 약숫물 가득 받아 내려온 추억이 떠 오릅니다.

..................................................................................................................................................................

그땐 무척 추운 겨울이었는데 지금은 신록의 6월..
그때와 똑 같은 코스로 하루 산행을 하였습니다. 해가 긴 6월이라 한결 여유 있는 하루를 보내면서요.

한계령 - 서북능선 - 중청대피소 - 대청봉 - 오색의 구간은 능선에서 조망되는 내설악의 절경을 만끽 할 수 있는 코스로서 가장 무난한 구간이 아닐까 합니다.
해발 920m의 한계령에서 산행이 시작 되어 정상인 대청봉(1,708m)까지는 800여 m의 고도만 높이면 되니 조금 낫다고 할 수 있겠지만 초반 약 1시간은 쎄빠지게 올라야 하는 가파른 구간이고 나머지 능선도 그리 평탄하지 않고 오르내림이 심하여 꽤나 체력을 소비하는 구간이기도 합니다.
특히나 오색으로의 하산길은 빨라도 3시간은 잡아야 되며 이 구간에서 뒷다리 관리 잘못하면 완전 개다리 됩니다. 산을 많이 다녀 보신 분들의 한결같은 이야기는 내려가는 것도 올라가는 것 만큼 힘들다는 것입니다. 대청봉에서 오색으로의 하산길에서 아마 절실하게 느낄 것 같습니다.

산행시간은 한계령에서 정상인 대청봉까지 약 5시간, 대청봉에서 오색으로 내려가는데 약 3시간 이상.
넉넉잡고 식사시간나 포함하여 9시간 이상 준비하는 것이 좋습니다. 



한계령 주차장에서 바라본 흘림골 등선대와 칠형제봉 부근. 신록이 푸른 빛을 더하여 머엇집니다.
흘림골 산행기 보기 : 이곳



수해의 생채기가 가끔 보여 집니다.





대략 1시간쯤 오르면 백두대간길 능선에 오르게 됩니다. 이곳 고도가 1,365m 구간. 좌측으로는 귀때기청봉으로 향하고 우측으로 가면 장쾌한 서북능선을 이어 대청봉으로 향합니다. 이 초반 1시간 가량이 약간 가파른 오름길인데 이곳에서 쳐력 안배를 잘 하여야 합니다. 이곳에서 무리하게 힘을 쏫아 버리면 가야할 구만리 길이 굉장히 힘듭니다.



설악산 지도 - 지도를 놓고 보면 얼라 손바닥 안에 다 들어가는 구간인데 실제로 가 보면 용을 엄청 써야 하는 곳이 많습니다.







드뎌 내 설악의 절경이 슬슬 보이기 시작합니다. 서북능선을 걷는 내내 조망되는 이 내설악의 절경을 감상하는 재미로 이 코스를 걷게 되는 것 같습니다.





멀리 보이는 봉우리가 가리봉. 그리고 우측으로 툭 튀어 올라와 있는 것이 주걱봉입니다. 설악산에 비해 호젓하고 자연 경관이 잘 보존되어 있는 곳이라 하는데 꼭 한번 가 보고 싶은 곳입니다.





좌측으로 귀때기청봉에서 떨어지는 능선과 우측으로 공룡능선, 그리고 그 앞에 겹쳐 보이는 용아장성이 보여 집니다.







멀리 가장 높은 봉우리가 중청인데 저곳을 지나면 대청봉이 보여 집니다. 아직 갈 길이 아득 하네요.



서북능선을 타고 가면서 가장 멋진 조망들은 역시 공룡능과 주위에 보여지는 암벽들..



되돌아 보니 멀리 산행 들머리었던 한계령이 조망 됩니다. 이곳까지 오면 전체 산행의 약 5분의 1 완성.



꽃 이름 : 앵초.. 지나는 사람한테 물어 겨우 습득한 꽃 이름..ㅜㅜ



고목이 아치형으로 넘어져 있네요.



설악산에는 겁이 많은 청설모보다는 조그만 다람쥐를 많이 만나는데 등산로 주변에 떨어진 음식이나 과자 등을 주워 먹다 보니 이젠 길다람쥐가 되었습니다. 특히 오색으로의 하산길에는 휴식차 앉아 있어면 대 놓고 겁없이 발 앞으로 왔다 갔다 합니다.



남쪽방향. 오색.. 건너 보이는 산이 점봉산이겠지요. 일마 전에 국립공원으로 편입이 된 곳입니다.



걸어온 능선. 우측 끝이 귀때기청봉입니다. 근데 헬리콥터 소리가 요란하더니 지나 온 능선 주위에서 한참동안 맴 돕니다.(위 그림에서 가운데 파리마냥 보이는 것이 헬기)



뒷날 들어니 산행객 중 한명이 심장마비로 사망하였다 합니다. 산에서 가끔 이런 경우를 만나는데 건강을 지킨다고 오른 산에서 사고를 당하니 안타깝습니다. 이날도 구조 헬기가 두번이나 나타났습니다.









기암 아래로 봉정암이 보여 지네요. 우리나라 사찰 가운데 가장 높은 곳에 자리한 암자라지요. 1,244m에 위치. 5대 적멸보궁의 하나로 불자들의 성지이기도 합니다.
좌측의 용아장능을 타고 수렴동으로 이어져 죽 내려가면 백담사로 향하게 됩니다. 용아능은 출입금지이지만 산꾼들의 로망이라 우째되었던 이 구간을 꼭 가는 이들이 있습니다.







드뎌 끝청 지나고 중청을 돌아 나오자 보이는 대청봉. 아름아름 정상을 향하는 오르는 이들이 가물거립니다.





죽 당겨본 정상. 연휴를 맞아 많은 이들이 찾았습니다. 특히나 젊은 이들이 1박 코스로 많이 온 듯 하네요.



멀리 울산바위도 반짝반짝 빛을 내고 있습니다.











다른 곳에선 철쭉으로 판이 바꿨는데 이곳엔 아직 진달래가 한창입니다.



天上花園 ...   Garden of  the god ...!!



대청봉에 오르면서 되돌아 본 풍경. 중청산장과 레이더기지가 있는 중청도 보이고.. 좌측으로 끝청도 살짝 보이네요.



정상에서 본 공룡능선과 화채능선.



정상에 도착. 바로 아래 사진의 대빵 큰 정상석이 있기 전 원래 이곳 대청봉을 지키던 오리지널 정상석 입니다.

옆에서 뭔 소리가 들리네요. 특유의 경상도 사투리로.
'이기 무슨 글자고?'
'낙산동수.. 맞나?'
그러자 옆에 있던 동료인듯한 사람이
'니 어디 서당 출신이고? 등신아, 이건 요산요수라꼬 읽능거다!'

졸지에 하급서당 출신이 되어 버린 그 사람은 그래도 이해가 안 간다는 듯이 갸웃 거립니다.
'락(樂)자가 맞는데..."



사람 많습니다. 증명사진을 찍어려면 줄을 서야 하네요. 대청봉 정상에서 사진 찍겠다고 일렬로 줄을 쭉 서 있는 모습을 보니 우습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하고..



날씨가 좋긴 합니다만 아무래도 6월 날씨는 시야가 그리 깨끗치가 않습니다. 멀리 동해바다와 속초시가 조망 됩니다.





하산길. 이제부터 길고 지루한 오색방향 하산길을 아무 생각없이 3시간 이상 줄곳 내려가야 합니다.



정상 부근에는 이렇게 정원처럼 예쁜 길이지만 계속 내려가면 돌로 바닥을 다져 만들어서 무지 피곤합니다. 스틱을 길게 뽑아 천천히 내려 오는 것이 이 구간에서 무릅을 보호하는 방책입니다.



내려 오면서 올려다본 중청과 중청대피소 모습.



마무리는 언제나 시원한 동동주 한사발로..




설악산 능선 조망의 백미를 즐기다.(한계령-서북능선-대청봉-오색코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