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날 지리산에는 눈, 눈, 눈...
 
12월 31일 밤.
올해도 어김없이 새해 첫 일출을 맞기 위해 지리산으로 달려 갔습니다.


여느해 지금 시간쯤이면 중산리 국립공원 관리소부근은 시장터마냥 붐빌것인데 오늘은 조용합니다.
오후 1시까지 폭설로 입산이 통제되었고 이제까지는 1월 1일 새해 일출 산행을 위해 새벽 2시에 입산을
허락 하던것을 올해 2010년 부터는 새벽 5시로 늦추는 바람에 많은 이들이 지리산 일출을 포기하였기 때문입니다.


덕분에 조용한 관리소에서 여직원들이 마련해 주는 차와 군고구마, 그리고 잡담으로 시간을 보내다가
차에서 잠시 눈을 붙이고 새벽 4시 40분이 지나 산행을 시작 하였습니다. 올 겨울 들어 가장 춥다는 날이었지만
일찌감치 각오를 하고 간 덕분인지 그리 추위를 느끼지 못하였습니다.


전 구간이 눈길이라서 출발부터 아이젠을 하고 올랐는데 초반 구간이 온통 돌과 바위길 이다보니 발에 무리가 많이 오는듯 합니다.
시간상 천왕봉에서 일출을 본다는 것은 무리지만 그래도 최대한 치고 올라가야겠다는 욕심 때문에
초반 스피드를 조금 내었더니 로타리산장에 도착해서는 벌써 몸이 파김치가 되었습니다.
땀이 나는듯 하여 모자를 벗고 올랐는데 머리에 상고대가 생겨 머리털이 모조리 얼어 버렸네요.
머리에서 솟아 오르는 스팀(?)이 바로 얼음이 되어버린 버린 것입니다.


천왕봉 못 미쳐 마당바위부근에서 일출을 보았습니다.
지리산의 일출은 정말 매력적입니다.. 흡사 창세기 처음으로 떠 오르는 해의 모습처럼..
빨갛게 솟아 오르는 해는 새로운 희망을 가득 전하여 주는 듯 합니다.
세켤레나 낀 장갑 덕분에 손 감각이 둔해져 카메라 셋팅이 무디어 집니다.
따라서 사진도 마음같이 멋지게 찍혀 지지 않습니다.
항상 손의 추위가 가장 견디기 힘들어 올해는 나름대로 인너장갑도 바꾸고 거금을 들여 손난로도 구입하여
나름 방비를 하였건만 그래도 손끝이 아려 옵니다.


일출 감상 후 천왕봉으로 올랐습니다.
정상 아래 아주 위험한 벼랑길에는 새롭게 목책으로 계단을 만들어 두었네요.
사실 산에서 가장 걷기 힘든길이 계단길인데 정상 다 와서의 계단길은 꼭 누가 뒤에서 잡아 당기는 듯 합니다.
이곳 저곳 상고대와 눈 경치가 장난이 아닙니다. 정말 멋집니다. 아무리 사진으로
잘 찍는다 하여도 실제 경치를 보지 않고는 그 느낌을 전달 할수가 없을것 같습니다.
눈 구경 실컷한 하루였습니다.


그렇게 또 새로운 한해의 출발입니다.
제 블로그에 오시는 모든 분..
所望 하시는 일 모두 이루시고 福된 한 해 되시길 빕니다.

두가드림..^^


지리산 새해 첫날 일출  동영상입니다. 아래 사진 먼저 보시고 천천히 감상하여 보세요.

로타리산장과 같이 위치하고 있는 법계사, 일주문 지나 경내로 향하는 길에는 佛燈이 밤새 불을 밝히고 있습니다.

천왕봉 못미쳐 마당바위 부근에서 일출을 맞았습니다.
여느해보다 맑은 날씨에 멋진 2010년 새로운 태양이 솟아 오르고 있습니다.





해맞이 후 오른 천왕봉..
폭설로 입산이 금지되고, 해맞이 입산 시간을 늦추는 바람에 그렇게 복잡하던 새해 첫날 천왕봉 부근이 아주 조용합니다.


아래 사진들은 천왕봉 주위의 풍경 들입니다. 그냥 보기만 봐도 한기가 느껴지는 차가운 풍경입니다.

앞에 보이는 봉우리가 중봉입니다.중봉에서 우측으로 내려가면 치밭목산장을 거쳐 대원사로 하산 됩니다.

내려 보이는 계곡으로 죽 내려가면 칠선 계곡입니다.
우리나라 3대 계곡 중 하나로 약 10년간 통제되었다가 이제는 일년에 4개월, 선착순 40명씩 월,목요일만 산행 할 수 있는 곳입니다.

좌측에 두명의 등산객이 보이는 정상에서 우측의 조그맣게 보이는 등산객이 걸어 가는 방향이 지리산 주능선 길입니다.
30~40분 정도 내려가면 장터목대피소가 있고, 수많은 봉우리를 지나 노고단으로 향하는 종주길이 이어 집니다.

천왕봉에서 북서쪽으로 바라보면 덕유산이 선명히 보여 집니다만
운해가 약간 끼여 사진 중앙 상단에 덕유의 자락이 윤각으로만 보여 집니다.

천왕봉 바로 아래 위험한 낭떠러지 길에는 이와 같이 새로이 목책 계단길을 만들어 두었네요.


이제부터의 사진은 하산길에서 몇 장 찍은 것입니다.
눈과 자연이 어울려 만든 정말 기막힌 풍경들인데 사진기가 인식할수 있는 한계가 있어
너무나 아름다운 장면들을 실제 느낌으로 보여 드리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위 사진은 밑에서 올려다 본 천왕봉 부근의 모습입니다. 사진의 좌측 상단이 천왕봉입니다.
사진을 자세히 보시면 새해 첫날 천왕봉을 오르는 여러 명의 등산객이 보입니다.

로타리 산장에서 올려다 본 천왕봉의 모습인데 손에 잡힐듯 가까운데도 가파른 길을 한참 올라 가야 합니다.

내려 오면서 남서쪽으로 바라 본 우리의 山河입니다.
산과 골이 어울려져 한폭의 동양화를 이루어 내는 이 멋진 풍경..
고히, 영원히 잘 간직하여야 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 1 | ··· | 1642 | 1643 | 1644 | 1645 | 1646 | 1647 | 1648 | 1649 | 1650 | ··· | 1837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