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합천의 합천호 인근에 있는 악견산은 높이가 634m 밖에 되지 않는 아주 얕은 산입니다.

올라 가는데 걸리는 시간은 넉넉잡고 2시간 미만이며 거의 소풍삼아 가셔도 됩니다.
아기자기한 암봉과 진달래가 멋진 산입니다. 그러나 그런 것 보다 더욱 이 조그만 산을 유명하게 하는 것은 바로 합천호입니다.
 
산정에서 내려다 보는 합천호의 아름다운 풍경은 가히 절경입니다. 거창 방향으로 향하는 호수의 상류가 훤히 내려다 보이고
우리나라에서 가장 청청호수라는 합천호반의 고요한 수면이 보는 이의 마음조차 잔잔하게 만들어 버립니다.
 
가는 날이 마침 합천호 백리벚꽃 마라톤축제가 열리는 날이라 산행 입구를 행사로 막아 버리는 바람에 홀로 한나절 산을 전세내어 있었습니다.
합천호를 향하는 길가의 벚꽃나무는 아직 철이 일러 피지 않았습니다.

4월 중순경을 지나시면 정말 아름다운 벚꽃 드라이브를 즐길 것 같습니다.
 

봄비가 많이 내렸는데도 댐에는 저수량이 반 정도 밖에 차지 않은 것 같습니다.
아마 여름홍수를 대비하여 계속 방류를 하고 있겠지요.



돔 형태의 지붕이 있는 곳이 전망대입니다. 댐 상부의 도로를 이용하여 건너편까지 차로 이동할수 있습니다.

왜적을 퇴치했던 의병장 정인홍을 비롯한 의병들을 추모하기 위해 세운 기념관입니다. 댐 좌측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합천관광농원인데 모임이나 MT장소로 아주 인기가 좋은 곳입니다. 댐 아래쪽 악견산 기슭에 있습니다.



황매산 자락에 자리한 시골 농촌의 풍경입니다. 계단식 논들이 색다른 풍경이지만 그 곳을 일구어 터를 잡고 사는
농민들께는 힘겨운 삶의 현장입니다.

멀리 보이는 산이 높이 1108m의 황매산입니다.황매산 정상에서는 합천호가 보이지 않습니다.
황매산과 이어진 모산재는 황매산과 함께 근간에 급격한 유명세를 타고 있습니다.
해마다 5월 초에 열리는 철쭉제에는 그야말로 온 산에 사람으로 가득해 집니다. 



합천호이 상류쪽입니다.덕유산에서 내려오는 물이 거창을 거쳐 이곳에 고입니다.
상류부근에 오염지역이 거의 없기 때문에 합천호의 물이 맑기로 유명합니다.

댐 아래 평화스럽게 자리한 마을입니다.. 봄비가 많이 내려 웃자란 보리 이삭이 아주 싱싱하게 보입니다.



악견산은 그 옛날 왜적을 물리친 곽재우 의병장의 전설이 가득합니다.
곳곳에 그때 축성 한 것으로 보여지는 성벽이 남아 있습니다.

악견산 정상은 집채만한 바위들이 자리하고 있습니다.정상석은 원래 커다란 바위 위에 자리하고 있다가 그곳이 너무 위험하여 내려 두었습니다.
정상석과 같이 사진 찍겠다고 위험한 곳에 올라가서 사고라도 나면 큰일이니까요.

정상부근에서 내려다 보이는 합천 영상테마파크입니다. 좌측 상단에 몰려 있는집들입니다.
이곳에서는 '서울 1945'를 시작으로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부터 수많은 드라마나 영화 촬영지로 유명합니다.
시대를 거슬러 올라가서 타임머신을 탄 듯한 재미있는 풍경을 보실려면 이곳을 들려 보시면 됩니다.

호수 상류쪽인데 그림처럼 아름답습니다. 물이 많으면 더욱 더 멋질것 같네요.





서울 : 대전 통영 중부고속도로 - 산청 IC - 59번 국도 - 황매산 터널 - 합천댐 (4시간 30분)
대구 : 88고속도로 - 고령IC - 33번 국도 - 합천 - 합천댐 (1시간 20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 1 | ··· | 1624 | 1625 | 1626 | 1627 | 1628 | 1629 | 1630 | 1631 | 1632 | ··· | 1837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