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포에서 남해섬을 들어 가려면 그림 같이 아름다운 연육교, 창선대교를 건너 가는데
이 대교를 건너면 바로 만나는 섬이 창선도입니다.
이곳은 고려시대에는 국마(國馬)를 키우던 말 목장이 있었던 곳으로 섬 내 산들이
묘하게 이어져 있어 하루 멋진 섬 산행을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연태산 - 속금산 - 국사당 - 대방산으로 이어지는 코스가 있는데 조그만 섬이라 얕보고
올랐다가는 5~6시간으로 이어지는 산행 코스에 뒷다리가 뻐근해 지는 곳이기도 합니다.
다만 생각보다 조망을 즐길만한 장소가 많지 않아 멋진 남쪽 바다 다도해를 기대 하고 올랐다면 다소 실망도 따르겠네요.
봄 산행철에는 꽃놀이 인파와 겹쳐 도로가 막히는 구간이기 때문에 일찍 떠나거나
아예 체증을 즐기는 쪽으로 선택을 하여야 합니다.


삼천포는 앞바다가 물살이 세고 깊어 고기 육질이 좋다고 소문이 난 곳입니다.
따라서 산행 뒷풀이나 관광 마무리로 이곳 어시장에는 수 많은 관광차가 주차하여
한 그릇씩 하고 가는 것이 당연시 되는 곳입니다.
간혹 기분이 너무 업된 아짐매들 관광춤이 엿장수 리어카 앞에서 신나게 어울려 지고,
조그만 화장실 긴 줄에서 다리 오그리고 기다리던 아짐매는 오매 나 죽네..하며,
차와 차 사이에 엉덩이를 훌러덩 까내려 버려 보는 이가 오히려 질겁을 하게 만들기도 하네요.


맛있는 회를 싸게 먹을려면 사람 붐비는 시간을 약간 지나 느즈막한 시간에 들리면
있는 것 없는 것 떨이로 마구 썰어 내어 놓는 후한 인심을 만날 수 있는 곳입니다.

창선도 대방산 등산지도

속금산 부근의 전망이 좋고 시원한 바위에서 내려다 보는 바닷가의 마을.. 썰물 풍경이 정겹습니다.

날씨가 차츰 더워지면 숲 그늘로 이어지는 산길이 좋겠습니다.

바다 건너 멀리 삼천포 화력발전소가 보이네요.

대방산 정상의 아래에 있는 봉수대.
남해섬에서 발생한 여러가지 상황을 육지로 알리는 역활을 한 듯 합니다. 허물어져 있는 것을 새로 쌓았습니다.

대방산에서 하산길에 만난 바위굴, 커다란 바위가 포개져 멋진 굴을 만들었네요.  





하산지점인 상신마을.. 멀리 창선대교가 보입니다.

남해는 마늘이 유명합니다. 겨울 시금치도 아주 맛이 있어 남해산이 최고입니다.







삼천포 어시장 앞 바다. 작은 고깃배들이 가득 하네요.



새벽 경매를 기다리는 '고무 다라이' 행렬.
대야에는 주인의 이름이 모두 적혀 있는데 새벽에 잡아 온 고기를 자기 대야에 담아 경매가 이뤄 집니다.
앞쪽에 크레인처럼 보이는 기계의 왼쪽에는 경매사가 오른쪽 계단에는 경매인들이 자리하여 대야는
그자리에 두고 이동하면서 순식간에 경매가 이뤄 집니다.







인증 샷. 머리 깍고 얌전히 서 있으니 꼭 총각(?) 같지요..^^

협찬사 제품 광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 1 | ··· | 1732 | 1733 | 1734 | 1735 | 1736 | 1737 | 1738 | 1739 | 1740 | ··· | 1952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7. 9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