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복도 있고, 날씨도 좋고, 다 딱 인데 ... 산은 너무 힘들 것 같아 ..?
그럼 땀 내음을 살짝 느끼며 뒤로도 걸어 보고 앞으로도 걸어보는 느림의 행보 지리산 둘레길로 떠나 보세요.
 
지리산 둘레길은 느리게 성찰하고 느끼며 에둘러 가는 수평의 길입니다.
둘레길을 허락한 마을과 수많은 생물들, 동물들한테 감사하는 마음의 약속을 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현재 개통되어 있는 전체 5개의 구간 중에서 가장 거리가 짧고 크게 힘들지 않은 곳입니다.
그렇게 때문에 오히려 가족끼리, 연인끼리, 아니면 홀로라도 느긋이 다니기에는 가장 안성마춤인 코스이기도 하지요.
이 구간을 걷는 시간은 약 3시간 정도만 하면 충분하기 때문에 아주 여유있게 일정을 잡아도 됩니다.
 
현재 개통된 5 구간 중 가장 시간이 많이 걸리는 코스는 3구간(약 7시간 정도)이고 이것 저것 아기자기 하기도 합니다.
약간의 체력 소모도 되구요.
그리고 가장 멋진 코스는 제 개인적 생각으로는 5구간인 동강과 수철마을의 구간이 아닐까 합니다.
강길과 산길이 어울려져 아주 멋진 코스 입니다.
시간도 그리 많이 걸리지 않구요.(4시간 정도). 다만 자가차량을 이용할 경우 교통편이 불편 합니다..
함양읍에 주차 하고 움직이는 것이 낫을것 같습니다.
 
지리산 둘레길은 이번 상반기에 3~4개 구간(약 80km)이 더 개통된다고 합니다.
그러면 전체 둘레길 중 절반 정도는 개통이 될 것 같습니다..
지리산 둘레길에서 시간을 잠시 멈추고 스스로에 대한 아름다운 성찰을 하여 보세요.



2구간이 시작되는 운봉 마을입니다. 뒤로 보이는 산자락은 지리산 만복대에서 바래봉으로 이어지는 능선입니다.
바래봉은 조금있으면 철쭉제가 시작되겠네요. 마을 앞길 둑을 걸어면서 본 논인데 모내기를 준비 하려는지 물이 가득 합니다.
그런데 묘하게도 윗 논의 한쪽이 아랫논을 깊숙히 침투..
서로 반씩 나눠서 논을 다시 만들면 일하기가 휠씬 수월 하겠다는 생각을 하여 봅니다.

들판 가운데 외딴 집.. 잘난 집 못난 집 할 것 없이 같은 규격으로 만든 번지표가 눈에 들어 옵니다.

약간 쌀쌀한 날씨, 딸이 장만해 준듯한 외투를 걸치고 아주머니는 논 길을 질러 어디를 가시나요?

잔디를 깔아 둔 듯한 보리 이삭이 아주 멋지게 자라 올라 왔습니다.

지리산 둘레길에서 항상 만나는 이정표가 둑의 우측에 보입니다.
연인인듯 다정히 거니는 두 사람을 부러운 마음으로 뒤돌아 보았습니다.

지리산 둘레길에서 특별한 이벤트나 구경거리는 없습니다.
그저 이렇게 마음 속에 자리한 고향 같은 동네들을 천천히 거니는 것입니다.

운봉에서 1시간 못 미치는거리에 판소리 동편제의 고향인 비전마을이 있습니다.
이곳은 이성계의 황산대첩을 기리는 황산 대첩비가 있고 그 옆에는 가왕이란 칭호를 들었던 동편제의 시조 송홍록과
국창 박초월의 생가가 있습니다. 두 사람은 이릴때부터 이웃하여 자랐는데 현재 한 채의 초가로 생가터를 만들어 두었네요.



지리산둘레길은 산행차림으로 오지만 산행의 고됨은 묻어 나지 않습니다. 표정과 몸짓에서 여유로움이 풍겨져 나옵니다.

대덕리조트 뒷편 옥계호 저수지. 지리산에서 내려 오는 옥수만 채운 탓인지 물이 아주 맑아 보였습니다.

둘레길에는 정방향 역방향 .. 아무곳으로나 가면 됩니다. 그렇게 만나고 인사하고..

노인 세분이 사이 좋게 나란히 걷습니다. 옆에 가까이서 들어니.. 역시 왕년의 스토리가 흘러 나옵니다.

흥부골 휴양림입니다. 이곳에서 주로 점심 식사를 합니다.

지리산 둘레길에는 이런 표시가 줄곳 있습니다.검은 표시를 따르든지 빨간 표시를 따르든지 한가지 색깔을 따라 걸어면 됩니다.

둘레길에는 지역 주민들이 애써 가꾸는 농작물들이 많은데 일부 몰지각한 도시인들이 그저 내 것인양 채취하는
경우가 있다 합니다. 지나는 이들한테는 한번의 손짓일지 몰라도 농민들한테는 먹고 살아야 하는 일입니다.
농작물 훼손이나 쓰레기 투여는 절대 삼가고 다녀가지 아니한듯 흔적을 남기지 말아야 겠습니다.

숲실에서 내려 와 만난 월평마을. 입구에 핀 자운영 무리입니다..

단체로 아니면 개인으로 .. 그렇게 아무 구색없이 걷는 길이 둘레길입니다.

인월에는 지리산길 안내센터가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구간별 지도를 무료로 구할수가 있고 아주 친절한 직원들의
안내도 받을 수 있습니다. 자가운전으로 가실때는 가장 먼저 이곳을 들려 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되돌아 오는 길에 잠시 들린 실상사. 행자스님이 바쁘게 어딜 가시는 걸까요?

겨울용 신발과 여름용 신발.. 잘 세탁하여 양지 바른 곳에서 말리고 있네요.



한국 선풍(禪風)의 발상지인 실상사(實相寺). 보물 35호인 석등 뒤로 옛스러움이 가득한 보광전(普光殿)이 보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 1 | ··· | 1621 | 1622 | 1623 | 1624 | 1625 | 1626 | 1627 | 1628 | 1629 | ··· | 1839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