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과 안개의 절묘한 앙상블.

 

지리산 종주 3일째.

벽소령대피소 - 선비샘 - 칠선봉 - 세석대피소 - 촛대봉 - 연화봉 - 장터목대피소


 

벽소령은 일출로서는 그리 좋은 장소는 아니지만 그래도 여명으로 밝아오는 동쪽 하늘은 너무나 아름답습니다.

(벽소령은 달맞이로 유명합니다.)

 

서서히 아침은 밝아오고..

 

운해가 산 봉우리를 감싸고 도는 모습이 눈이 시리게 아름답습니다.

 

 

 

 

 

 

 

 

 

 

 

 

 

대피소에는 모두 매점을 운영하고 있는데 메뉴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모두 헬기로 공수하여 파는 것들이라 시중보다는 꽤 비쌉니다.

 

다른 곳에는 없는데 이곳 벽소령에는 아이스크림을 팔고 있네요.

여러가지가 아니고 딱 한가지만... 설레임..ㅋㅋ

가격은 2,500원.

높은 산장에서 아이스크림을 빨고 있는 기분도 괜찮을 것 같지만 너무 비싸 포기...

 

아침식사를 하고 벽소령을 뒤로하여 다시 출발합니다.

 

 

 

늘 봐도 가슴시리게 아름다운 우리의 산하...

 

 

 

골과 산이 너무나 멋지게 조화롭습니다.

 

선비샘 도착

 

베낭을 멘채로 한잔 들이키고 힘차게 다시 출발...

 

 

 

 

 

 

 

멀리 좌측으로 천왕봉과 중봉이 조망됩니다.

 

 

 

 

 

 

 

 

 

 

 

이번 태풍으로 이곳저곳에 많은 나무들이 쓰러졌습니다.

 

혼자 생각하여 봅니다.

나무가 태풍의 위력으로 쓰러졌다는 말도 맞지만...

 

나무가 제 스스로 서 있을 힘이 약해 쓰러진 것일수도 있다는...

 

 

 

심장마비 사망사고 주의..

경고문이 에사롭지 않습니다.

 

멀리 천왕봉이 구름위에 섬이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

오늘 숙박지 장터목 대피소가 보여 지네요.

 

 

 

 

 

 

 

헬기가 흡사 산불진화의 장면처럼 보여지는 모습입니다.

뭔 통을 달고 날고 있는데 저 통은 뭘까요?

바로 똥통입니다.

장터목 똥통을 운반하는 똥차헬기...ㅎ

 

 

 

 

 

되돌아 본 모습입니다.

기나긴 능선의 저쪽 끝자락에 아득히 노고단이 조망됩니다.

그 앞에 구름으로 살짝 가린 봉우리는 반야봉입니다.

 

세석산장이 가까워 졌습니다.

 

 

 

늘 먹는 식단(햇반+라면)으로 점심을 해결합니다.

 

 

 

 

 

세석평전을 뒤로하고 다시 출발..

 

 

 

뒤로 돌아 보는 긴 능선.

반야봉은 늘 우뚝합니다.

 

좀 더 가까이 당겨보니 노고단까지 선명합니다.

 

촛대봉에 올라 천왕봉 조망

 

 

 

 

남쪽 하늘에 드리워진 구름띠가 아주 멋집니다.

 

 

 

 

 

 

 

등산로 중간에 있는 돌인데 수많은 이들이 짚고 지나간 스틱자국이 선명합니다.

종류석같이 나중에는 특별한 조각작품이 될 듯..

 

 

 

 

 

 

 

지리산 남쪽 방향..

 

 

 

 

 

 

 

장터목 대피소 도착

 

낮달이 선명합니다.

저 달이 차면 추석인데...

 

일몰을 구경합니다.

석양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하루 머무는 이들이 모두 나와 해 지는 모습을 감상하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태그 : , , , , , , , , , , , , , , , , , ,
TRACKBACK 3   COMMENT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9.29 16:52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며칠 조용하시더니 너무 멋진산행을 하고 오셨군요. 저는 쬐금 눈치를 채긴했습니다만. 험험...^^*
    날씨 좋은 가을 지리산의 풍경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역시 우리의 산하가 제일인듯합니다.
    점점 두가님의 모습이 눈에 익어갑니다.. 한가지 아이러니한것은 군시절 제 사수와 너무 닮으셨다는겁니다.
    별명이 "메기중사"였는데요 저를 친동생처럼 아껴주던 선배님이셨습니다. ㅎㅎ
    이제 내일 추석이네요. 저는 오늘 부랴부랴 부천에서 살고계신 부모님을 잠깐 뵙고 왔습니다.
    두가님과 지구별 모든 친구님들께서는 즐겁고 풍요로운 한가위되시고 좋은 사람들과 맛난 음식 나누시며
    고향의 정을 듬뿍 담아오시기 바랍니다.

    멋진 포스팅... 지리산의 산내음을 맡으며 잘보았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10.03 1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어쩌다 보니 댓글조차 제때 답을 드리지 못하여 너무 죄송합니다.
      제 얼굴을 보고 가끔 지난때 알던 사람과 닮았다는 이야기를 자주 듣습니다.
      못난 모습이 인상적이고 오래가서 그런줄 생각하고 있답니다..ㅎㅎ
      오래전 직장때 어느 여성이 자기의 첫사랑과 엄청나게 닮았다며
      수시로 점심을 사 주고
      뭐도 선물을 하여 줘서 아주 난처한 일도 있었답니다.ㅎ
      추석을 앞두고 지리산에 다녀 왔는데 정말 추석만 아니면 몇일 더 머물고 싶었을 정도로 멋진 지리산이었습니다..^^

  2. 2012.09.29 18:09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 .. 제일 중요한 도끼는 어디다 두시고..?
    장터목을 땡 겨서 찍은 사진은 일품입니다.
    똥통 헬기..ㅋㅋ
    사진을 찬찬히 보니 이젠 사진 전시회를 여신다고 초청장 보내실 일만 남으셨네요 ^.^
    밤 깐다고 손이 부르텄습니다..잉..잉..!! 못된 마눌님 땜시..ㅋㅋ
    동생분 들과 고스톱 치시면 적당히 잃어 주시는 나눔이 넉넉한 추석 보내십시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10.03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쏭빠님...^^
      지리산 대피소에 드나드는 헬기는 몸통이 길다란 헬기인데
      저도 이번에 똥통을 운반하는 것은 처음 봤습니다..ㅎㅎ
      저희 시골에도 뒷산에 밤나무가 제법 많이 있는데
      저희 노모가 이제는 관리를 할 능력이 안 되셔서 그냥 묵혀 두는 실정인데
      이번에 추석이 가서 잠시 올라가 서너포대기 주워 드렸답니다.
      노모 말씀으로는 밤 한톨의 가격이 100원이 넘는다는데
      저렇게 많은 밤을 그냥 내버려 두니 많이 아깝다고 하시는데
      저희는 혹여 다치실까 걱정이 되어 절대 못 올라 가시게 한답니다...^^

prev | 1 | ··· | 894 | 895 | 896 | 897 | 898 | 899 | 900 | 901 | 902 | ··· | 1904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7. 9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