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이 창원과 김해와 합쳐져서 창원시가 되고 마산은 졸지에 창원시 산하의 구로 쪼개지고 마산시라는 이름은 사라져 버렸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오래전에는 마산은 우리나라 7대 도시인가 그랬고 창원은 조그만 읍이었던걸로 기억하는데 이게 기획도시로 성장을 하다보니 이제는 입장이 바꿔져 버린것 같습니다. 아무튼 이 점에 대하여 마산시민들은 알게 모르게 좀 섭섭하게 생각하는 분들이 많다고 들었습니다.

 

마산에는 우리나라 100대 명산인 무학산이 있는데(저는 무학산 카몬 왜 무학소주만 생각날까요?) 이 무학산에는 걷기가 아주 좋은 둘레길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마산에서 통영가는 77번 국도 옆이 무학산인데 이곳 산기슭 2~4부능선에 오솔길 형태로 길이 형성되어 있습니다. 크게 오르내림이 없어 누구라도 편하게 걸을 수 있는 길이구요. 등산이 주로 수직개념인데 비하여 우리나라 이곳저곳에 많이 마련되고 있는 걷기길은 수평개념이지요. 근데 막상 둘레길이라고 되어 있는 곳을 가 보면 어떤 곳은 웬만한 등산코스 못잖게 힘이 드는 곳도 제법 있습니다. 그래서 가볍게 연인과 산책이라도 하자는 개념으로 이런 둘레길을 접어 들었다가는 큰 낭패를 보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런데 마산의 무학산 둘레길은 확실한 둘레길 개념으로 참으로 걷기가 좋은 길입니다.

 

아내 順한테 마산 둘레길에 가입시다..고 결재를 올렸는데 쳐다보지도 않다가 다시 마산에 회나 먹으러 가 볼까나요? 하니까 그제서야 OK 싸인이 떨어졌습니다. 회 먹을려면 살짝 시장기를 느껴야 하니 가볍게 산길이나 좀 걷고 내려 오자면 들어간 곳이 둘레길.. 공식적인 이름은 무학산 웰빙 산책로입니다. 저희가 걸은 곳이 봉국사에서 만날공원까지인데 약 12km로서 좀 빨리 걸어 버리면 3시간도 걸리지 않을 코스입니다. 천천히 걸어도 4시간만 하면 되겠네요.

그냥 특별히 뛰어난 조망이나 구경거리는 없지만 그냥 편안하게 한번 다녀갈만한 곳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말 그대로 웰빙입니다.



 

 

 

 

 

 봉국사 입구

 

 

 변두리의 낡은 집들 너머로 마산시의 고층아파트가 보여지네요.

 

 

 봉국사, 그리 크지 않은 절집입니다.

 

 

 

 

 

 이런 지도판이 간간 걸려져 있고 안내판이 잘 되어 있어 길이 헷갈릴 우려는 거의 없을 것 같네요.

 

 

 뒤로 보여지는 무학산 자락...

 

 

 

 

 

 '둘레길 정거장'이라는 주막집.

 

 

 

 

 

 편백림 산림욕장

 

 

 

 

 

 

 

 

 

 

 석불암이란 절집 입구에 있는 묘하게 생긴 나무가지.

김여사가 모델이 되어 함 찍어 봤습니다.

 

 

 긴 나무길은 무학산 정상으로 올라가는 등산로.

이곳은 서원곡이라는 계곡입니다.

 

 와, 드뎌 저도 UFO를 촬영하게 되었습니다. 모습이 거의 비행기와 흡사 하네요. ㅎ

 

 

 

 

 

 

 

 

 머리조심 나무 발견..

뒤 따라 오는 김여사한테 당신은 머리 부딪칠 걱정 없어 좋~~겠따...고 놀리면서..

 

 

 

 

 

 

 

 

 팔각정이라는 정자..

아무리 봐도 팔각정은 아닌듯 한데...??

기둥도 삐닥한것 같지 않나요?

 

 

 

 

 

 

 

 

 

 

 

 

 

 

 

 

 

 

 

 바다 중간에 보이는 섬이 유명한 돝섬. 섬 안에는 유원지가 있습니다.

 

 

 창원시와 연결되는 마창대교.

 

 

 돝섬

 

 

 

 

 

 

 

 

 

 

 

 

 

 

 만날고개 입구.

걷기는 여기까지만 하고 ..

 

 

 

 

 

 

 

 

 

 

 

 

 

 

 만날고개 아래의 동네는 이렇게 재미있는 그림들이 그려져 있는 벽화마을로 소개되어 있습니다.

 

 

 김여사가 고대하는 다음 코스

마산 어시장으로..

 

 

회 가격은 대구의 횟집보다 약 절반가격.

위 사진의 회가 3만원어치입니다.

둘이서 겨우 다 먹었습니다.

 

대구에서는 회를 커다란 접시에 담아 밑에가 자부동(ざぶとん)를 잔뜩 깔고 회는 얇게 살짝 깔아 주는데 이곳에는

그냥 회만 맛난게 썰어 왕창...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2.02 16:12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걷기 편한길같습니다. 요즘은 각 지자체마다 둘레길들을 잘 정비하고 만들어서
    갈곳이 많아진것같습니다. 가보고 싶은곳으로 한체크합니다.^^
    야박하게 담은 서울의 횟집들보다가 정감있고 양심적인 회접시를 보니 침이 꿀꺽합니다.
    정말 두분이 드시기엔 많은양같습니다.
    저는 어제의 즐거운기억을 되새김하며 편안한 휴일을 보내고 있습니다. 평화로운 일요일이 지나고 있습니다.
    행복한 휴일되세요~~~;)

    • euroasia 2012.12.02 1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뱍2일 귀가함...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12.02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산의 바다 내음이 느껴지는 둘레길이라 생각됩니다.
      걷기코스가 그리 어렵지 않는 곳이라 아이들을 데리고 가서도 무난할 것 같습니다.
      이곳 마산 어시장 회는 정말 가격이 저렴하여 만족이었습니다.
      대구의 이름난 횟집은 찌게다시라고 하는
      밑반찬들이 잔뜩 나온다는 장점외에는 회로 비교하면 반의 반 정도밖에 되지 않습니다.
      어제 만나뵌 제수님과 조카의 모습이 참으로 정으로 가득 합니다.
      오늘 푹 쉬시고 멋진 12월을 이어시길 바랍니다. 하마님.

      그리고 euroasia님
      술을 너무 좋아 하시는데 혹여 건강도 염려하여 드립니다.
      벌써부터 소백산으로 윽박을 놓으시는데
      저는 지금부터 걱정이랍니다..ㅎㅎ

  2. 2012.12.02 18:20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등산 팀 분들과 둘레길 돌고 이제 좀 게으름을 즐기고 있는 중입니다.
    김 여사님 몸살은 좀 낳으셨는지요 ?
    내일 사진을 제대로 찬찬히 봐야 겠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12.03 2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여사가 어제까지는 머리도 아프고 배도 아프고 어디 안 아픈데가 없다고 하더니
      내일은 김장 1차로 무우김치를 담근다고 지금부터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저도 술에는 약간 명함을 내 미는데
      모두 약주 드시는 걸 보고 엄청나게 놀랐답니다.
      그러고 쏭빠님은 또 아침에 둘레길을 나서시고...
      대단하십니다..^^

  3. 2012.12.03 07:04 신고 Favicon of http://yuji7590.tistory.com BlogIcon 초록샘스케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등산이 부담스러운 사람들도 편하게 다녀올수 있는 곳인것 같네요.
    이름만 둘레길보다, 이런길 너무 좋아요...ㅎㅎ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12.03 2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초록샘님 동감입니다.
      지리산 둘레길 같은 경우는 어지간한 등산코스보다 더 힘든 구간이 많은데
      이곳 무학산은 말 그대로 둘레길입니다..^^

prev | 1 | ··· | 768 | 769 | 770 | 771 | 772 | 773 | 774 | 775 | 776 | ··· | 1813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