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연꽃(蓮花)이 화사하게 피는 계절입니다.

 

전국 여러곳의 유명한 연꽃단지가 많고 연꽃축제를 개최하는 곳도 많은데 이맘때 연꽃의 화사함을 즐기러 떠나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연꽃은 불교에서 많이 인용을 하는 꽃인데 이와 관련된 내용 중에서 설명이 잘 되어 있는 것이 있어 인용글로서 연꽃과 불교에 관한 연관성을 대신 합니다. 아래 내용은 현익채 법사의 글입니다.

 

 

연꽃은 불교를 상징하는 꽃이다. 부처님은 설법을 하실 때에도 연꽃의 비유를 많이 들었다. 또한 선가(禪家)에서 ‘염화시중(拈花示衆)의 미소요, 이심전심(以心傳心)의 묘법(妙法)'이라는 말이 있다. 이는 어느날 영산회상(靈山會上)에서 부처님이 설법은 하시지 않고 곁의 연꽃 한 송이를 들어 대중에게 보였는데 제자 중에 가섭존자만 홀로 미소를 지었다고 한다. 이것은 마음으로 마음을 속속들이 전하는 도리로서 선종(禪宗)에서는 세 곳에서 마음 전한(三處傳心)이치라 하여 중히 여기고 있다.


  연꽃이 불교의 상징적인 꽃으로 된 것은 다음 몇 가지 이유에서이다.


 첫째, 처렴상정(處染常淨)이다. 즉 연꽃은 깨끗한 물에서는 살지 않는다. 더럽고 추하게 보이는 물에 살지만, 그 더러움을 조금도 자신의 꽃이나 잎에는 묻히지 않는 것이다. 이것은 마치 불자(佛子)가 세속에 처해 있어도 세상의 더러움에 물들지 않고 오직 부처님의 가르침을 받들어 아름다운 신행(信行)의 꽃을 피우는 것과 같은 것이다. 또한 보살(菩薩)이 홀로 자신의 안락을 위하여 열반(涅槃)의 경지에 머물러 있지 않고 중생의 구제를 위하여 온갖 죄업과 더러움이 있는 생사의 세계로 뛰어드는 것을 의미한다.


 둘째, 화과동시(花果同時)이기 때문이다. 연꽃은 꽃이 핌과 동시에 열매가 그 속에 자리를 잡는다. 이것을 ‘연밥(蓮實)'이라 하는데, 즉 꽃은 열매를 맺기 위한 수단이며 열매의 원인인 것이다. 이 꽃과 열매의 관계를 인(因)과 과(果)의 관계라 할 수 있으며 인과(因果)의 도리는 곧 부처님의 가르침인 것이다. 중생들은 이 인과의 도리를 바로 깨닫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온갖 죄악(罪惡)을 범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가 자신이 짓는 온갖 행위에 대한 과보(果報)를, 마치 연꽃 속에 들어 있는 연밥처럼, 환희 알 수 있다면 아무도 악의 씨를 뿌리려 하지 않을 것이며 죄의 꽃은 피지 않을 것이다. 이러한 인과의 도리를 가장 잘 나타내고 있는 꽃이 연꽃인 것이다.

 셋째, 연꽃의 봉오리는 마치 우리 불교 신도가 합장하고 서 있는 모습이기 때문이다. 부처님 앞에 합장하고 경건히 서 있는 불자의 모습은 마치 한 송이 연꽃이 막 피어오르는 것과 흡사한 것이다. 이러한 몇가지 이유에서 연꽃은 불교의 상징적인 꽃으로 사랑을 받는 것이다.

 

 

여러곳에서 요즘 연꽃 축제가 열리고 있는데 이곳 대구에서 그리 멀지 않는 밀양의 연꽃마을에 잠시 들려 봤습니다.

홈페이지 : http://miryanglotus.kr/main/index.php

 

제법 넓은 단지내에 이런저런 연들이 많았는데 아직 완전히 개화는 되지 않았습니다만 나름 멋진 장소였습니다. 밀양 여름을 뜨겁게 달구는 연극촌이 바로 곁에 있습니다.

 

 

<밀양 연꽃마을 위치>

 

 

 

<연꽃마을 내 안내도>

 

 

 

 

 

 

 

 

밀양 연꽃마을 주소 : 경남 밀양시 창밀로 3097-23 (경남 밀양시 부북면 가산리 22-6)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가산마을에서 손수 키운 농산물들을 판매하고 있네요.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바로 곁에 있는 밀양 연극촌, 한창 보수공사 중이었습니다.

 

 

...........................................................................................................

 

 

연꽃의 10가지 의미
 
 
진흙탕 속에서도 아름다운 꽃을 피운다는 연꽃의 꽃말은 "당신은 아름답습니다" 청정, 신성, 순결 등을 담고 있습니다
 
연꽃에는 아름다운 10가지의 의미가 있으니 그 의미를 새겨보겠습니다
 
 
이제염오(離諸染汚)
연꽃은 진흙탕에서 자라지만 그 잎과 꽃이 더러움에 물들지 않는다.
즉 주변의 잘못된 것에 물들지 않고 세상을 아름답게 가꾸는 사람이 되라는 의미

 

불여악구(不與惡俱)
물이 연꽃에 닿아도 흔적을 남기지 않고 그대로 굴러떨어진다.
즉 주변에 어떠한 나쁜 것을 멀리하고 물들지 않는 사람이 되라는 의미


계향충만(戒香充滿)
물속의 더러운 냄새도 연꽃이 피면 그 더러운 냄새는 사라지고 연꽃의 향기로 연못을 가득 채운다
즉 향기 나는 사람이 되라는 의미

 

본체청정(本體淸淨)
연꽃은 어떤 곳에 있어도 그 연잎은 푸르고 꽃잎의 색은 아름답다.
즉 깨끗한 몸과 마음을 간직하라는 의미

 

면상희이(面相熹怡)
연꽃은 잎의 모양이 둥글어 보는 이의 마음을 편안하고 행복하게 한다.
즉 미소를 머금고 부드러운 말을 사용하며 인자한 사람이 되라는 의미


유연불삽(柔軟不澁)
연꽃의 줄기는 연하고 부드러워 강한 사람에게도 잘 꺾이지 않는다
즉 남의 입장을 이해하여 융통성있고 유연하게 살아가라는 의미


구자개길(具者皆吉)
연꽃을 꿈에 보면 길한 일이 생기니 많은 사람에게 좋은 일이다.
즉 좋은 일 길한 일을 하도록 인도하라는 의미


개부구족(開敷具足)
연꽃은 피고 나면 반듯이 열매를 맺는다는 것
즉 선행을 많이 하여 좋은 열매를 맺으라는 의미


성숙청정(成熟淸淨)
연꽃이 활짝 피면 그 색이 정말 곱고 아름다워 그 연꽃을 바라보면 마음이 맑아진다.
즉 몸과 마음이 맑은 사람이 되라는 의미


생기유상(生己有想)
연꽃은 어린 싹이  날 때부터 달라 꽃이 피지 않아도 연꽃인지 알 수 있다
누가 보아도 존경스러운 사람이 도라는 의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7.06 22:49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꽃하면 쏭빠님이 보여주신 곳 시흥 관곡지만 알고 있었는데..
    밀양에도 이렇게 큰 연꽃 단지가 있군요.(우물안 개구리)..ㅎㅎ
    합천 까지는 가까운 거리로 인식이 되구요..
    창녕 까지는 그런대로....
    밀양까지는 꽤 멀리 느껴지기에 경부선 열차로나 가끔 지나치는 정도 였습니다.
    그런데 오늘 아우님의 이글을 보고 거리 검색을 하니 160 km정도가
    나오기에 그닥 먼거리는 아니구나 하며 수첩에 메모를 하고 있습니다.
    실제 밀양은 소설에 무대로...영화로..노래속에 밀양으로 또 군시절 열차로 지나치기는
    자주 했는데 실제 거리를 걸어 보지도 못했기에 오늘 밀양이라는
    소리에 더 관심을 갖고 근간에 욕심을 내 봅니다..

    오늘 열가지 연꽃의 의미를 잘 보았고 특히 이제부터는 열가지 뜻을 새기며
    연꽃 구경을 하면 더 남다르게 연꽃이 눈에 들어 올 것 같습니다.
    나름에 연꽃 공부도 하였습니다.
    저도 이제염오(離諸染汚) 그 뜻에 더 마음을 두어 봅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7.07 2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형님.
      시군단위 지자체 중에서 그래도 밀양은 참으로 많이 알려진 도시 같습니다.
      그리 크지 않은 곳인데다 읍에서 시가 된지도 오래되지를 않은 곳입니다.
      이곳 밀양은 제 바로 밑의 동생이 이곳에서 사업을 하다가 크게 낭패를 본 곳이라 잘 알고 있는 곳이고 또 가까운 무안면 무안초등학교를 2년동안 다닌 관계로 어느 곳보다도 인연이 깊은 곳입니다.
      지금 형님이 계신 곳에서는 조금 멀게 느껴지는 곳이지만 요즘 우리나라가 교통 인프라는 완전 멋지게 잘 되어 있는 편이라 아마도 마음만 먹으신다면 금방 가실 수 있는 곳이 아닐까 합니다.
      만약에 이곳 밀양을 가신다면 제가 다니던 무안초등학교 아래 표충비는 꼭 보고 오시라고 말씀 드립니다.
      사명대사의 공적비인데 나라에 큰 일이 있을때마다 비석에서 땀을 흘리는 곳입니다.
      제 눈으로도 직접 본 것이니 틀림없습니다.
      그리고 바로 인근에 영산정사라는 개인사찰이 있는데 그곳에도 한번 들려 보시면 눈요기는 충분히 하실 수가 있습니다.
      꼭히 연꽃만 보러 가신다면 이곳 말고 딴데 가시는 거이 낫습니데이..ㅎ

  2. 2015.07.07 05:43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타이틀만 보고 쏭빠님 또 연꽃소식 올리셨구나~~~ 했는데, 아니올시다! 입니다.ㅎ
    제가 풀하고 꽃 그리고 낭구종류는 제대로 하나 아는게 없지만 이 연꽃은 학씨리 압니다.
    특히 우산으 원조라고나 할까? 그 강력한 撥水力 하나 만큼은 요즘 고아텍스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위 연꽃으 10가지 의미중 不與惡俱란 사자성어에서 뜻 하는
    큰 방울이든 작은 방울이든, 하얗커나 꺼멓커나 그대로 쭈르륵 튕겨 내 버리는 그 줏대.
    그리고 심청이를 환생시킨 연꽃과 깊은 땅속에 까지 뻗어 누운 (제가 특히 좋아하는)연근을 생각하니
    진짜 이렇게 우리에게 고마울 수 밖에 없는 연꽃입니다. 오늘 밀양 연꽃마을 구경 잘 했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7.07 2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형님께서 말씀하신 발수력 만점의 연꽃이파리에 대하여는 정말 경이롭게 생각합니다.
      어디 어떤 자연적인게 이만큼 물을 튕겨 내는 것이 있을까 생각하여 봅니다.
      그리고 튈겨 내는 것만 아니고 큰 우산대가 뒤집어 진 것으로 한없이 포용하는 것도 재미있습니다.
      흙탕물에서 솟아 오르는 맑디맑은 아름다운 연꽃을 보고 있노라면 신비 그 자체입니다.
      사진빨이 가장 잘 받는 꽃이 연꽃이기도 하구요.
      엣날 시장에서 표백제를 사용한 하얀 연뿌리 반찬이 유행이었는데 요즘은 너도나도 잘 알아 이젠 그런 가공식품은 거의 사 먹지 않는 것 같습니다.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날입니다.
      이 비가 온 나라에 골고루 많이 내렸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 봅니다..^^

  3. 2015.07.07 07:32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에디 형님 댓글을 보니 약이 오릅니다..^^
    그러고 보니 관곡지에 다녀 온지도 꽤 되였네요.
    차로 10분도 안되는 거리에 있는데..ㅋ
    관곡지 보다 좋은 점은 시설이 잘 갖춰진 느낌입니다.
    관곡지는 한번 돌고나면 신발이 온통 진흙으로 좀 불편했는데..
    저도 샘이나서 조만간에 시간내서 관곡지에 들려봐야 겠습니다..^^
    화사한 연꽃 구경과 연꽃의 의미..공부 잘했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7.07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이곳 밀양 연꽃마을을 가먄서 전국의 연꽃마을을 대략 알아 봤는데 관곡지연꽃도 꽤 유명하다는 걸 알았습니다.
      그런 멋진 연밭이 가까이 있다는 것도 행복이라 생각이 들구요.
      연꽃이 이제 막 피어나기 시작합니다. 쏭빠님.
      멋진 연꽃과 함께 새로운 여름 힐링하여 보시길 바랍니다.^^

  4. 2015.07.07 12:07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연꽃을 좋아합니다만 제 와이프가 더욱 연꽃을 좋아합니다.
    연꽃을 보면서 정말 합장하는 손모습을 닮았다고 생각한적이 있는데 제가 제대로 보았군요.ㅎㅎ _()_
    밀양에 가거든 연꽃마을 꼭 들러보겠습니다. 연꽃구경하려면 이맘때 들러야 겠씀다.^^*
    하긴 쏭형님이 소개해준 관곡지도 아직 못들렀네요. 에구에구...ㅋㅋㅋ
    흐린물에서 자라는 연꽃의 여러 의미를 올바르게 알게되어 고맙습니다.
    비소식이 있습니다. 올만에 반가운 비가 시원하게 내렸으면 좋겠네요. 좋은하루 되셔여~~;)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7.07 2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늘 오후부터 이곳 대구에서는 그리 많은 양의 비는 아니지만 부슬부슬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메말라 있던 대지가 촉촉히 적셔지는 모습을 보니 반갑기는 하지만 아직도 한참이나 아쉽다는 생각이 들어 좀 팍팍 쏫아졌으면 하는 생각입니다.
      태풍은 일본으로 가고 비는 우리나라에 오고... ㅎ

      佛心이 깊으신 제수씨의 다정이 연꽃으로 비쳐 집니다.
      요즘 능소화와 연꽃이 여기저기에 많은데 여름의 시작쯤에 나들이 삼아 가셨다가 만나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곳에서 내리는 비가 북상하여 온 나라 대지를 흠빡 적시는 밤이 되기를 바래 봅니다..^^

  5. 2015.07.09 05:58 신고 Favicon of http://cho-a47.tistory.com BlogIcon 草阿(초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을 다녀가셨네요.
    전 청도 유등지에 다녀왔습니다.
    연꽃이 개화하기전 그러나 빠르게 계절을 느낀 연꽃이 대여섯 송이 피어 있었습니다.
    확연하게 아마추어와 프로의 차이를 느낍니다.
    두가님의 사진과 제 사진을 비교해 볼 때 역시 하고 수긍이 가네요.
    항상 친절하시고 좋으신 두가님 여러가지로 두루두루 감사한 마음 놓고 갑니다.
    지금 대구는 비가 내립니다. 아직도 가뭄이 해갈될 정도는 아니라 하니 시원하게 한 줄기 내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7.09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초아님, 너무 반갑습니다.
      제법 많은 비가 밤새 내려 이곳 영남 지방은 이제 거의 해갈이 된 듯 합니다.
      전국의 명승지와 고택, 그리고 사찰이나 유적.유물을 찾아 다니시며 독자분들께 친절하게 소개해 주시던 초아님.
      늘 건강하신 모습이시니 아마도 그런 열정이 초아님의 건강 보약이 아닐까 생각하여 봅니다.
      새로움으로 시작하는 이곳 터에서 다시 열정의 초아님을 뵙게되어 영광이기도 하구요.
      친절하고 다정하신 지구별 가족분들과 같이 초아님을 환영합니다.
      엊저녁 한잔하고 늦게 들어와 인사를 못 드리고 아침에 대략 인사 드립니다.
      나중에 다시 뵙겠습니다..^^

prev | 1 | ··· | 250 | 251 | 252 | 253 | 254 | 255 | 256 | 257 | 258 | ··· | 1811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