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휴가도 봉화의 고선곡에서 보내고 왔습니다.

5일간의 휴가 중 4일간을 이곳에서 보내고 나머지 하루는 시골에 가서 노모를 뵙고..

고선계곡에서 보낸 휴가는 이번이 네번째인가 다섯번째인가 그렇습니다.

 

그동안 이 계곡도 많이 변하여 졌습니다.

사람들도 자츰 많이 붐비고 계곡 안쪽에 팬션이나 캠핑장도 들어서고..

그래도 아직은 우리나라에서 이 정도의 깨끗한 계곡은 이제 찾기가 그리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아무튼 우리나라에서 아직도 가장 맑고 깨끗한 계곡은 고선계곡입니다.

 

고선계곡은 맑고 깨끗하지만 또한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계곡입니다.

우리나라 3대 오지 중의 하나라고 알려진 고선계곡은 태백산에서 시작한 물줄기가 청옥산의 수직 계곡을 타고 100여리를 내려와 이루는 고선계곡은 산세가 수려하고 물이 맑기로 유명합니다. 아홉필의 말이 한 기둥에 매여있는 구마일주(九馬一柱)의 명당이 있다고 하여서 구마계곡이라고도 합니다.

 

물론 우리나라에는 이보다도 휠씬 유명한 계곡들이 많지만 아마도 이 계곡을 끝까지 들어가보면 지긋지긋하게 길고 맑고 조용하다는 걸 느낄 수 있습니다.

또 하나의 특징은 계곡으로 흐르는 물이 전혀 높낮이가 심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중간에 소라든지 폭포가 하나도 없습니다.

그리고 이 계곡을 찾는 이들이 가장 편리하게 생각하는 것은 승용차로도 쉽사리 접근이 가능 하다는 것입니다.

 

이전에는 이런 계곡은 알려지지 않고 아는 사람만 드나드는 곳이되어서 몰래 살짝 다녀 오는 것으로 오래 보존이 되었으면 하는 이기적인 욕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 가 보니 이제 그런 생각은 조금 고리타분하다는 걸 알았네요.

모든 정보가 개방되어있는 것이 그 첫째 이유이고, 또 하나는 이런 곳을 찾는 사람은 그 나름대로 자연을 아끼고 즐길 줄 아는 이들이기 때문입니다.

그걸 많이 보았네요.

 

먹고, 자고, 마시고..

정말 아무것도 안하고 아무 생각도 없이 이 짓만 하고 왔네요.

 

다시 짐을 챙겨 대구 집에 도착하니 대프리카의 열기로 숨이 턱 막히고 머리 속이 복잡해지기 시작 합니다.

그곳 고선계곡이 바로 그리워 지고..

 

뜨거운 여름도 그리 많이 남지는 않았습니다.

이런 여름에 맞대어 한번 즐겨 보는 것도 이런 계절이 있기 때문에 가능 합니다.

여름의 작렬하는 태양을 마주 보면서 따가움을 느낀다면 이건,

살아 있다는 걸 경험하는 신나는 것임이 분명 합니다.

 

 

 

 

고선계곡 지도, 고선계곡 안내도,

 

 

고선계곡을 찾는 이들을 위한 사소한 정보들

 

1.  차량진입 :  

31번 국도상의 소천면 현동삼거리에서 태백쪽으로 약 10여분 향하다가 좌측의 고선리로 들어서면 됩니다. 처음 진입하는 도로는 아주 협소하여 길을 잘못 들었나 할 정도로 좁으로 길고 긴 계곡길은 들어 가면서 넓어졌다 좁아졌다를 반복 합니다. 대개 교행이 불가능한 도로로 되어 있으나 중간 중간에 교행이 가능한 장소를 만들어 두었습니다. 요즘은 일부 구간이 도로 확장을 하여 많이 넓어져 있습니다.

 

2. 통행가능차량 :

승용차로도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대형차량통행불가

 

3. 숙박시설 :

계곡 초반지역(5km 이내정도)에는 두세곳의 민박과 팬션이 있습니다만 이 후로는 죽 없다가 차단기 바로 전에 고향팬션(010-2771-2849)이 있습니다. 팬션형 숙박이 가능하고 오토캠핑장도 같이 운영하고 있습니다. 계곡 입구에서 이곳까지는 차량으로 약 20~30분 정도가 소요 됩니다.

이 후 차단기를 지나 2km정도 더 들어가면 구마일주산장이 있습니다.

http://www.gumailju.kr  (010-8809-7500)

이곳 산장은 팬션향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만 차단기 안쪽에 있는 관계로 사전에 연락을 하여 안쪽에서 마중을 나와 차단기를 열어 주어야 합니다.

 

4. 계곡내 캠핑장소 :

계곡은 길게 이어져 있으나 텐트로 야영을 할 장소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차단기가 있는 이후로는 야영이 불가능하기 때문에(통행은 가능) 그 이전의 야영 장소는 계곡물이 흐르는 양켠에서 이뤄지는데 대략 두세동의 텐트설치가 가능한 곳이 약 십여곳 정도가 있습니다.

 

 

 

 

 

 4일간의 아지트

 

 

 

 

 

 

 

 

4일 중 이틀을 같이 한 처제네와..

 

 

 

 

 

 

 

 

 

 

 

 

 

 

태백산성황당과 토종벌꿀통

 

 

 

 

인근에 있는 민간가구에서(집이 있음) 강냉이 엿술을 파는데 맛이 기가 막힙니다.(마시는 사람따라 평가가 완전 다름)

 

 

 

 

계곡따라 차량 이동이 용이하여 공터만 있으면 이렇게 텐트촌이 생깁니다.

 

 

 

 

상단의 지도에 표시된 고향팬션과 구마일주산장

아주 깊숙한 곳에 있는 두 곳의 숙박시설입니다.

 

 

 

 

 경사가 거의 없는 개울물이 흐르는 계곡 옆으로는 도로가 계속 이어져 있습니다.

 

 

 

 

 햇무리를 봤습니다.

오랜만에 보는 햇무리...

 

 

 

 

먹고 마시고 자고.. 이런 비생산적인 일과의 와중에 그래도 하나 얻은 생산적인 소득이 있다면 책 한 권을 겨우 다 봤다는 것...

미우라 아야코의 빙점..  오래 전에 한 번 본 책인데 기억이 가물가물하여 다시 봤네요.

속편을 주문해 두었는데 이건 또 언제 볼런지...

 

 

 이미자의 빙점... 색소폰 경음악으로 감상

 

이 몸이 떠나거든 아주 가거든 쌓이고 쌓인 미움 버려 주세요

못다 핀 꽃망울이 아쉬움 두고 서럽게 져야하는

차거운 빙점

눈물로 얼어붙은 차거운 빙점

 

마즈막 가는 길을 서러워 않고 모든 죄 나 혼자서 지고 갑니다

소중한 첫사랑의 애련한 꿈을 모질게 꺾어버린

차거운 빙점

보람을 삼켜버린 차거운 빙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8.05 06:25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시원한 곳에서 휴가 잘 보내신것 같습니다.
    이곳은 저도 몇년전에 오토 캠핑장 쫌 지나 위쪽에서 놀다 온적이 있는데
    그땐 8월말이라 그리 사람이 많지는 않았었습니다.
    유난히 더위를 타는 제가 요즘 온몸에 난 땀띠로 고생 하고 있는데
    오늘 고선계곡의 시원한 물과 푸른 숲을 보니 더위가 좀 가시는듯 합니다.
    그곳서 파는 깡냉이 엿술은 혹 옥수수 막걸리가 아닌지?
    옥수수 막걸리라믄 군데에서 지긋지긋하게 마셔대서리....그 특유의 시큼떨떨한 맛.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8.06 0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강냉이엿술은 딱 이곳에서만 파는 술이 아닌가 합니다.
      계곡 깊은 안쪽에 민가가 세채 뚝 뚝 떨어져서 살고 있는데 모두 이 술은 팔고 있었습니다.
      이야기로는 강냉이로 엿을 고아서 만든다고 하는데
      빗깔이 강냉이 수염 삶은 물 비슷한 색깔이고 맛은 무슨 한약맛도 살짝 나는 것 같았습니다.
      옥수수막걸리와는 다르게 빗깔은 투명하였습니다.
      저도 해마다 여름이면 땀띠가 한번씩 온 몸으로 나는데 올해는 다행히 아직 그냥 지나가고 있습니다.
      다만 전 완전 더위를 좀 좋아하는 편입니다..^^

  2. 2015.08.05 09:09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도 멋진 고선계곡에서 시원한 휴가를 보내셨군요.
    4일간의 아지트도 멋진곳에 자리를 잡으셨습니다. 시원한 계곡물과 바람이 더위를 잠시 잊게해주었을것같습니다.
    지금도 알려져 있지만 사람들의 입소문타고 방문객이 더 많아지면 아지트 자리잡기가 쉽지않겠네요.
    한고뿌 간단히 하시고 시원한 나무그늘에서 책장을 넘기시는 두가님의 모습이 눈에 그려집니다.ㅎㅎ
    저도 낼부터 휴가가 시작되어 거제도에 다녀올생각입니다. 잠시 도시를 잊고 쉬었다 오겠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8.06 0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왓.. 하마님.
      지금쯤 거제도에 계실 것 같습니다.
      가장 무더위가 기승일때 정말 멋진 휴가를 가셨네요.
      아이들과 제수씨와 거제도의 푸른 바다와 함께 즐겁게 잘 지내시다가 올라 오시길 바랍니다.
      장마철의 무더위 보다는 텁텁함이 없는 쨍쨍 무더위가 어떻게 보면 여름의 진 맛 같습니다.
      이런 날 시원한 바닷물에 풍덩하면 정말 좋겠습니다.
      즐거운 휴가... 화이팅..^^

  3. 2015.08.05 09:51 신고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냉이엿술 .. 고거 한 번 먹어보고 싶어지는군요 ..
    깊은 산속 오지에서의 시원한 휴가가 보기 좋습니다 ..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8.06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라오니스님, 반갑습니다.
      번잡한 도심을 잠시 떠나 조용한 산 속에서의 피서는 그 나름 운치가 있는 것 같습니다.
      강냉이술은 먹는 사람마다 조금씩 느낌이 다르나 제 입에는 딱이었습니다.. 언제 시간 되시면 여행길 한번 만들어 보시길 바랍니다..^^

  4. 2015.08.05 14:19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아마 대프리카에서 이 더위를 견디실려면 고선계곡 생각이 간절하실 것 같습니다.
    대프리카나 이곳 충청도나 덥기는 도찐개찐 일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저희가 얼마전에 청옥산 자연휴양림 근처를 지나면서 봉화가 우리나라에 오지라는 것을
    실감 하였는데 거기에서 더 골짜기 골짜기로 들어 가니 오죽 계곡이 좋을까 생각합니다.
    저희도 이번에 평일날 물한계곡에 들어가 자리도 잘 잡고 해서
    아주 조용히 편하고 잘 쉬다 왔기에 주말에 온팀과 10명이 함께 또 갔는데
    그날이 토요일이라 아침 일찍이 떠났는데도 자리가 마땅치 않었습니다.
    그곳은 대전권에서 오기가 쉽고 또 휴가의 절정이고 주말이라 더 자리가 없는 것이 정상이지요.
    저의 추측으로 아마도 전날에 와서 묵은 사람들이 태반 였을 것 같습니다..ㅎ
    어쨌든 저희도 이번 여름은 계곡에서 보냈고 혹시 주말에 체제네가 오면 한번 더 다녀 올까 합니다.
    그런데 저는 성격상으로 절대로 4일씩이나 계곡에서 못 묵을 것 같습니다.

    아우님의 빙점 책을 보면서 그 책을 본 것도 같은데 내용이 영판 생각이 안 나기에
    혹시나 해서 검색을 하니 그 내용이 어렴풋이 생각이 납니다..
    아우님이 빙점을 다시 한번 보았다고 하니 저도 다시 한번 보고싶은 마음입니다.
    오래전에 읽어본 책을 요즘들어 다시 찬찬히 읽어 보는 재미도 아주 좋습니다.
    비록 시골에 군 도서관이지만 그래도 제가 빌려다 보기에는
    엄청 많은 책들이 있어 나름에 만족을 하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8.06 0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물한계곡을 두번이나 다녀 오셨고 이번에 또 가신다니 저도 언제 한번 물한계곡에 자리잡고 편안하게 한번 쉬어 봤으면 합니다.
      민주지산에 두어번 오르면서 거쳐는 갔는데 막상 제 철에 가 봣으면서도 계곡은 들여다 보지를 못하였습니다.
      요즘 장비가 좋아서 계곡에다 거의 집 살림수준으로 차려 지내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저희도 4일간 먹고 지낼것을 차려 갔는데 완전 한 차 가득하였습니다.
      캠핑생활에서 조금 아쉬운것이 있다면 냉동장치를 할 수 없어 식품보관이 문제라는거..ㅎ
      빙점은 여러출판사에서 나온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제가 읽은 것은 범우사것입니다. 이제 전편은 읽었고 속편을 인터넷으로 주문하여 두었습니다.
      요즘 지자체 도서관들이 잘 되어 있어 제 아는 이들도 이곳을 많이 이용하는 것 같습니다.
      전 책은 사서 보고 맘에 들면 오랫동안 보관을 하는 편이라서..ㅎ
      형님 날씨 많이 덥습니다.
      건강 유의 하시고 물도 많이 드시길 바랍니다..^^

  5. 2015.08.05 22:02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럽습니다..^.^
    저도 5일 휴가 중에 첫 날은 급한 견적 요청으로 출근
    집안 일로 인해서 어영부영 보내고 오늘은 너무 아쉬워서 막둥이 딸과 맥주 한 잔 하고 인사드리고 갑니다 ~~~^.^
    (실수하면 안돼서..ㅋㅋ)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8.06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공 쏭빠님, 휴가일에도 출근을 하시다니.. 그냥 편안하게 쉬셔야 하는데... 그래도 휴가기간이라도 견적이 많이 들어 오길 바라구요.
      따님과의 시원한 맥주 한잔이 여느 휴가보다도 더 멋집니다.
      더운 날들이 이어지는데 오늘 저녁 같은때는 치맥도 좋을 것 같습니다.
      대구는 아침부터 벌떠 열기가 가득합니다..오늘은 얼마나 수은주가 오를려나? ㅎ

  6. 2015.08.05 23:14 신고 곶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보기 좋습니다.^^
    휴가기간중 1독 하셨군요.. 늘 보고 부러움만 느끼는 이마음 ....
    올해는 막내와 수능을 같이 봐야(?)하기에...
    대프리카라는 표현이 아주 쥐입니더 ㅋ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8.06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곶감님.
      막내가 올해 수능을 치루는군요.
      곶감님도 수고 하시지만 집에 계시는 마나님께서 큰 수고를 하실 것 같습니다.
      모두 화이팅 하시길요.
      대프리카, 대마존...
      대구는 오늘도 푹푹입니다.
      열기 가득한 대구에서 이 여름 신나게 보새시길요..^^

  7. 2015.08.07 07:01 신고 Favicon of http://cho-a47.tistory.com BlogIcon 草阿(초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다녀오셨네요.
    저희들도 들려본 곳이네요. 깊숙이 들어가 보진 못하였지만,...
    올 해는 시아주버님 기제사로 강릉 다녀온 것과 두어번 답사다녀온 후 휴가 끝. ㅎㅎ
    시집간 딸아이가 여름엔 절대 대구 안 내려온다 하네요. ㅋㅋ
    서운하진 않아요. 저도 여름의 대구에서 탈출하고 싶으니까요.
    막더위가 기승을 부립니다. 건강 조심하셔요.
    우와 이곳에서 곶감님도 만나고 넘 좋습니다.

    • 곶감 2015.08.07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 초아님 ^^
      간만에 뵙네요. 무더위에 건강조심하시구요 여기서라로도 자주 만났으면 합니다.
      무더위도 막바지인것 같으니 건강잘챙기세요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8.08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초아님, 대프리카.대마존의 더위가 극성입니다.
      대구 사람들이야 위낙에 이런 날씨에 적응이 되어 있어 그래도 견딘다 하지만 타지 사람이 대구에 오면 그야말로 한증막이 따로 없습니다.
      그런데 아무리 그래도 지깟 더위 이제 한철이고 몇 일만 지나면 또 지난 여름이 그리워 질 지도 모르구요.
      암튼 무더위에 건강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곶감님과 제 방에 자주 오시는 가족분들 모두 지난 블로그에서 잘 지냈는데 가끔 반가운 분들도 한번씩 찾아 오시기도 합니다.
      모두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하네요.
      즐거운 여름 되십시오^^

prev | 1 | ··· | 355 | 356 | 357 | 358 | 359 | 360 | 361 | 362 | 363 | ··· | 1931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7. 9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