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둔산에 다녀 왔습니다. 단풍이 절정이라 몰려든 사람들로 북새통이었습니다.
대둔산은 충남과 전북의 경계선에 솟아 있는 산인데 그리 높지 않으면서도(879m) 풍광이 좋아 사철 찾는 이들이 많은 곳 입니다. 가볍게 두어시간 만에 오를 수 있고 정상인 마천대에 오르면 장쾌한 백두대간의 줄기와 덕유능선이 다가오고 서대산, 천태산, 운장산등이 아주 멋지게 조망 됩니다. 도립공원이라 관리도 잘 되어 있고 뒷다리 체력이 걱정 되신다면 케이블카 타고 올라도 됩니다.

제가 이용한 들머리 코스는 산의 북쪽인 충남의 금산 수락리. 아무래도 붐비는 남쪽보다는 조용하고 경관도 트여 오히려 완주쪽에서 오르는 것 보다 휠씬 낫습니다. 군자골의 조용한 계곡을 거쳐 오르면 군자폭포라는 낙수물 수준의 폭포를 만나고 여기서부터 기나긴 철계단을 오르게 됩니다. 일명 220계단길. 중간중간 조망이 틔어 지겨울 새도 없이 능선에 오르고 위로 쳐다보면 정상이 마천대가 보입니다.

하산은 남쪽 완주쪽으로 내려 왔는데 삼선계단과 구름다리는 오르는 코스로 편도 이용되기 때문에 하산길에서는 만날 수 없습니다. 이곳을 굳이 이용하자면 내려 가는 길에서 다시 올랐다가 되 내려 오는 방법이 있구요. 구름다리와 삼선계단은 대둔산의 마스코트로서 이 두 곳을 거치지 않고 산행을 할 수 있지만 스릴을 맛보고자 하는 수많은 사람들로 긴 줄이 생겨져 있네요. 총 산행 시간은 3시간여. 대략 5시간 정도를 잡는 산인데 좀 서둘렀습니다. 얼른 내려가서 플레이오프 야구 봐야지 하는 속셈이었는데 결국 야구는 제가 응원한 롯데가 져서 한국시리즈 무산되고,, 산에서 단풍 구경이나 더 할껄...ㅜㅜ



대둔산 지도.  2도 3군에 걸쳐져 있고 모두가 도립공원으로 지정을 하였습니다.
산행코스는:  수락리 - 군자골 - 220계단 - 능선 - 정상(마천대) - 구름다리 - 대둔산 시설지구

들머리인 수락리



군자폭포

아침안개가 자욱 하였는데 산행지에 도착하니 걷혔습니다. 북쪽 멀리 계룡산이 조망 됩니다.

골마다 안개가 내려있는 이 아름다운 풍경은 우리나라의 또 다른 매력일 것 입니다.

논산방향으로 높고 낮은 산들이 층을 이루고 있습니다.

정상으로 오르는 길. 낙조산장 부근의 석탑이 단풍나무 사이로 보여 집니다.

낙조대 능선의 울긋불긋 단풍이 발걸음을 자주 멈추게 합니다. 

정상 능선에 올라 내려다 본 구름다리와 삼선계단. 하늘로 치솟은 저 삼선계단은 제가 젤 싫어가는 코스(?)입니다.

바로 앞에 개척탑이 솟아 있는 정상 마천대가 보여 집니다.

덕유능선이 조망 되는 남동쪽 풍경

정상에서 조망되는 남서쪽







밑으로 구름다리를 건너 올라 오려는 사람들이 보여 집니다.









하산 중에 올려다 보는 멋진 풍경들











삼선계단. 대둔산에서 명물입니다.

구름다리 오르려는 사람들이 줄을 항거(?) 서 있고 구름다리에도 건너는 사람 엄청납니다.



하산 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0.24 11:30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대둔산의 가을단풍이 아주 예쁩니다. 사람들은 많았지만 가을풍경을 느끼기엔 아주좋으셨겠습니다.
    저도 어제 관악산을 두번오르내리고 나름대로 가을단풍구경을 하였습니다. ㅎㅎㅎ 땀이 비오듯떨어지고 갈증나고
    숨이 차오른상태에서 등산객들이 점심을 먹으며 후식으로 사과를 먹고 있는데 어찌나 사과한조각이 먹고 싶던지요..^^;;
    차마 달란말을 못하고 눈은 사과에 고정시키며 침만 꼴깍삼키고 내려와야했습니다. 평소엔 잘 먹지도 않는데말이죠. 에궁...ㅎㅎㅎ
    전국의 산하가 붉게 물들어가는 가을날.. 오늘 비까지 내려 더욱 운치가 있을것 같습니다.
    점심먹고 와이프하고 동네 뒷산으로 산책이나 다녀와야겠습니다.
    따끈한 커피한잔드시고 즐겁고 멋진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0.24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구.. 사과... 그 누군지 몰라도 좀 한두개 나눠 주시지.. 제가 다 미안합니다.. 하마님..
      저도 가끔 산에 오르다 옆에서 뭔가 맛있게 먹고 잇으면 침이 꿀뜩 넘아가면서도 아무 말 못하는데
      웃기는 건 제 처는 사정없이 좀 달라고 이야기 합니다.
      정상에서 그렇게 하여 저도 옆에서 체모없이 얻어 먹기도 하구요.
      다음에는 하마님께서도 한조각만 주시라고 말씀하여 보십시요. 아마 어느 분이라도 고맙게 나눠 주시리라 생각됩니다.
      우리는 즐기려 오르는 산을 하마님은 업무로 오르니
      그 수고가 어찌 말로 표현 될까나요.
      한편 운동이라 여기셔서 스트레스 받는 일은 없으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비오는 월요일..
      마나님과 동동주 한잔 나누시고
      멋진 데이트도 하여 보십시요..^^

  2. 2011.10.24 11:31 신고 DASC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땅..특히 우리나라 산은 너무 아름답고 사랑스럽습니다..우린 복 받은 민족입니다^.^.. 예전에 미국인 거래처 두분을 모시고
    부산을 가는데 이분들 차창 밖으로 보이는 우리의 산하를 5시간 동안 묵묵히 바라보고 있다가 휴게소에 쉬려고 내리면서 하는말이..
    한국산은 너무 아름답다..부럽다..손을 뻣으면 닿을 것 같다..미국은 온통 허허 벌판이고 산이 있으면 너무 높아서 전문 산악인이
    아니면 등산은 엄두도 못 낸다고 하던 말이 생각납니다. 복 받은 만큼 우리의 아이들에게 고스란히 물려 주는게 임무가 아닐까요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0.24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DASCI님 정말 맞는 말씀입니다.
      우리나라 .. 조그만 땅에 어찌 이리도 복스러운 산들이 자리하여 있을까요?
      지리적으로 동고서저로서 작은 나라지만 넓은 평야도 자리하여 있고
      몇 천m는 되지 않지만 그래도 암팡지게 힘을 들여야 오를 수 있는 산들이 이렇게 많으니
      축복 중에서도 큰 축복을 받은 나라입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그리 느끼지 못하는 정말 행복한
      가치일것이라 생각됩니다..^^

  3. 2011.10.25 06:54 신고 2150lsj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 대둔산을 다녀오셨군요
    사진과 멋진 풍광... 그림같은 단풍구경 잘했습니다.
    저는 우리고장 북한산에서 한가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숲속의 단풍이 나무좋아서 가슴이 울렁거릴 정도였습니다.
    노란단풍의 숲속 단풍나무랑 노란 참나무, 어떤 단풍은 거의 불타는 북한산이었던 것이
    이번 한주도 기를 팍팍 실어줍니다.

    꾸준히 여러곳 다니시면서 좋은 그림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늘 건승을 기원드립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0.25 14: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2150lsj님 북한산행을 하셨나 봅니다.
      요즘이 가장 단풍이 아름다운 시기일것 같습니다.
      산에는 단풍도 많지만 울긋불긋 차림으로 오르는 많은 사람들도 구경꺼리가 되었습니다.
      이전에는 검은색 등산복이 대세였지만 요즘은 완전 패션시대..
      여성들은 몸매가 돋보이고 미끈하게 보이는 등산복들이
      또 다른 산의 매력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10월 지나고 11월 되면 가을이라는 말을 만추라는 말로 바꿔 부르는데
      그때 되기 전에 가을 많이 즐겨 보시길 바래 드립니다..^^

  4. 2011.10.25 11:08 신고 스카이워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에 시간이 촉박해서 케이블카만 타고 다녀왔어도 대둔산단풍은 너무나도 훌륭했습니다. 두가님 솜씨를 통해보니 그 때의 감동이 배가되는것 같습니다. 단풍이 짧아진다지요. 좋은 구경 많이 하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0.25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스카이님.
      남쪽 완주쪽에서 오르는 인파가 엄청났습니다.
      그 중 반정도는 케이블카를 이용하시는 듯 하구요.
      아랫쪽에는 요즘 인삼철과 어울려 갖가지 먹을거리를
      파는데 그냥 지나갈 수가 없을 정도입니다.
      소금강산이라 일컷는 대둔산..
      가벼이 오를 수 있는 곳이라 가을 즐기기엔 그만인것 같습니다..^^

  5. 2011.10.26 06:09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년전 마눌님과 이곳 갔다가 마눌님은 용감하게 정상 넘어가셨고 전 ................잘 아실것같아 더 이상 못 쓰겠습니다.ㅋ
    지금 생각만 해도 다리가 후덜덜 거립니다. 제가 못건넜던 청량산 구름다리는 이곳 다리와 비교하면 아무것도 아닙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0.26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 구름다리 중에서 공포증을 느끼는 순서가..
      이곳 대둔산의 삼선계단이 최고 심하고 그다음 대둔산 구름다리> 월출산 구름다리> 청량산 구름다리> 강천산 구름다리.. 순서일 것 같습니다.
      일단 이런곳을 한번 건너고 나면 그날 저녁은 술을 잇빠이 마시고
      비몽사몽간에 얼른 누워 자야 합니다.
      아니면 송곳귀신과 밤새워 싸워야 하거등요..^^

  6. 2011.10.27 14:11 신고 Favicon of http://aaawjdehdwls.tistory.com BlogIcon anfdksr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몸은 따라 갈수 없고, 마음은 저 깊은 가을산에 풍덩빠져 있습니다.^^
    그누가 저리 아름다운 가을을 만들수 있을지요.
    오늘도 아름다운 가을에 취한 물안개 고운시간에 머물다갑니다.
    늘 감사히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0.28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무나 풀들이 자연에 순응하여 제 모습을 변화시켜 나가는 모습이 또 다른 경이입니다.
      물 안개님의 주변에 있는 아름다운 가을
      마음껏 즐기시고 깊어가는 가을 좋은 추억 많이 만드시길 바랍니다..^^

prev | 1 | ··· | 1297 | 1298 | 1299 | 1300 | 1301 | 1302 | 1303 | 1304 | 1305 | ··· | 1869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