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이 절정일 것이라 생각하고 날을 잡아 설악산에 갔는데 동상 걸릴뻔 하였습니다.
세찬 바람에, 비오고 다시 햇살도 비치다가 ..
코스는 '장수대- 대승령 - 십이선녀탕계곡 - 남교리'입니다. 두어시간 오르막이고 나머지는 모두 멋진 계곡을 따라 완만한 내리막길이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무난한 코스입니다. 또 한가지는 설악산 단풍코스 중에서 그리 많이 찾는 곳이 아니라 덜 붐빌 것이라는 생각도 들어 이곳을 택하였습니다.
기온이 뚝 떨어지고 바람이 세차게 불어 대승령 부근에서 식사준비를 위해 장갑낀 손을 물에 좀 적셨더니만 손이 시렵고 추워 동상이 걸리는 것이 아닐까 걱정 하였습니다. 바람이 세차게 몰아 치는데다가 온도까지 뚝 떨어지니 겨울을 앞서 느껴 보는 것 같네요. 단풍은 절정은 지났고 5부 능선 이상에서는 거의 떨어지는 단계입니다. 아마 이번 주 지나면 설악 단풍은 끝날 것 같습니다. 그래도 올해 단풍은 다양한 색깔로 그 진면목을 보여 주고 있어 가을 하루 설악산 계곡에서 만끽한 가을 추정은 오래 오래 추억될 것 같네요.





설악산 지도. (장수대 - 대승령 - 십이선녀탕 - 남교리) 파란선이 등산로 입니다. 구간 거리는 약 12km정도로 소요시간은 5~6 시간 정도 보시면 됩니다.  

장수대.





한계령 쪽입니다.

대승령 오르면서 마주 바라 보이는 가리능선. 날씨만 좋으면 아주 멋진데..

우리나라 3대폭포 중에 하나인 대승폭포. 88m 높이. 그나마 비가 살짝 내려 물줄기 구경이 가능 했네요. 









단풍은 절정일때도 좋지만 낙옆으로 떨어져 길바닥을 물들일때도 운치가 참 좋습니다.



대승령 만디(?).. 1,210m. 바람이 몰아치고 엄청나게 춥습니다.

안산 삼거리. '능선끝 쉼터'(해발 1,360m)라는 표식이 있는 곳에서 부터는 내리막이 시작 됩니다. 개스가 가득하고 춥고..

계곡을 따라 약 4시간 정도 하산길이 이어 집니다. 십이선녀탕 계곡은 가을 단풍도좋지만 여름 비 많이 오고 들리면 최고입니다.





나무밑으로 사람 빽빽..



밀채이다.
모디다.
모치다...
복숭아탕 부근의 급경사 내리막에서 밀채이는 바람에 줄을 서서 약 2시간 정도 지체. 서로 농담도 주고 받으며 무료한 시간 메웁니다. 





















십이선녀탕의 여러 소와 폭포 중에서 가장 명물인 복숭아탕.

십이선녀탕 계곡은 내설악에서 오밀조밀 아기자기한 풍경을 가장 잘 보여주는 곳입니다.











북숭아탕에서 정체로 한 자리에 두시간이나 지체하는 바람에 이 후 계곡사진은 어두워서 촬영 불가. 정말 멋진 단풍이 많았는데 아쉽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태그 : , , , , , , , , ,
TRACKBACK 2   COMMENT 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0.17 11:01 신고 DASC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 덕분에 사무실에서 편하게 제가 직접 다녀온 것 같은 느낌처럼 단풍구경 잘 했습니다^.^...
    저두 주말이면 산에서 살다시피 했는데..올초에 일하다 다쳐서..집 근처 가까운 산 능선만 타고 있습니다.
    예전에 아쉽게 단풍철을 지나 선운사를 방문했는데..길위에 떨어진 단풍이 마치 붉은 카펫을 깔아 놓은듯 황홀 했습니다.
    요번 주에는 쌍지팡이 들고 관악산 단풍맛 좀 보러 가야 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0.17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지난번 년초에 우측 발목을 접지르고
      또 얼마전에 왼쪽 발목을 접질러 아내 모르게 병원에 살짝 몇번 다니다가
      그것도 관두고 그냥 몸으로 깡으로 다니는 중입니다.
      휴일이 다가오면 도저히 그냥 있지는 못하겠꼬..ㅎㅎ
      얼마전부터는 왼쪽 무릅팍도 시큼해지고 있습니다.
      저녁에 아파트 헬스장에 나가 할 줄도 모르는 헬스한다고 얼마간 난리를 쳤더니 그러네요.
      약국에 파는 발목아대 쌍으로 착용하고
      무릅아대도 채워서 다니니 그래도 좀 낫습니다.
      이러다가 병신 되는 거 아닌지 은근 걱정이지만 역마살 비슷한거이 내 마음대로 내 몸이 되질 안습니다..ㅎ

  2. 2011.10.17 11:18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설악 단풍을 보고 오셨군요.
    울긋불긋 꽃이핀듯 아름답게 물들은 단풍을 보면 괜시리 맘이 센티멘탈해지는게...막걸리가...^^;;
    맑은 계곡물이 보기만해도 차갑게 느껴집니다. 지난 봄, 다녀왔던 백담사 계곡의 맑은물도 생각나고
    마시면 아픈곳이 없어진것 같다던 와이프의 백담사 약수 찬양도 생각납니다.^^*
    사계절에 따라 옷을 갈아입는 우리산... 특히 설악산의 단풍은 너무도 아름답게 보여집니다. 잘보았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0.17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강원도 인심이라 하더니만 정말 좋습디다.
      주막에 앉아 홀로 안주 없이 막걸리 한 대포를 주문하니
      옥수수로 직접 담근 먹걸리를 내어 주시고
      김치 찌짐이 따슷한 것을 구워 주셔서
      배 부르게 먹고 얼마 드려야 되냐고 물으니
      천원만 달랍니다.
      할머니 그냥 저와 이야기 나누며
      말 들어준 입담값이라 하네요.
      다음에는 백담사 약수 마시러 가야 겠습니다.
      효과 없어면 하마님댁에서 채김지셔야 합니데이..^^

  3. 2011.10.17 12:21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긋 불긋 산에 단풍만이 아름다운것이 아니고 때로는
    알록 달록 등산복 차림의 사람의 물결도 보기가 괜찮은 것 같습니다.
    예전에 보기 힘든 사진도 오늘 아우님 덕에 구경을 하였네요.
    어제 이 덕유산쪽도 행락객들이 많이 다녀 가는것 으로 보이더군요.
    어제밤 뉴스에 설악산 단풍객 소식을 전하며 주차 문제로 곤욕을
    치루는 장면도 보여주더군요.
    새벽 1시에 도착 하는 사람도 보여주고 우비입고 있는 모습등
    뉴스를 보면서 저 많은 등산객중에 혹시 그 중에서?? !!....ㅋㅋㅋ
    오늘 오전에도 이곳의 길가 단풍 나무가 차츰차츰 물들어 가는 색갈이
    무척이나 고아서 처와 함께 잠시 감상을 하였습니다.
    아우님과 마찬가지로 저희도 여행을 떠나기전의 과정을 무척이나
    즐겁게 생각하고 있는 편입니다...
    저희는 이번 주말까지는 행사가 밀려 있어서 다음주로 미루고 있습니다.
    설악산은 아우님 사진으로 대신하고 일단은 남쪽으로 갔다가
    다시 방향을 틀어 볼까 합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0.17 14: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제 설악산단풍은 끝물이고
      아마 이번주 부터는 중부지방으로 단풍객들이 밀려 다닐것 같습니다.
      형님 계신곳 덕유나 적상산도 올해는 사람 엄청나게 몰릴것이구요.
      형님네의 여행일정이 부럽습니다.
      멋진 여행 계획 세우셔서
      알뜰살뜰 천천히 구경하시길 바래 드립니다.
      설악산은 개인 산행보다 단체로 오시는 분들이 더 많으니 더 복잡한것 같습니다.
      밀채이는 사람들로 인하여 빨리 가지도 못하고
      천천히 움직이니 일단 단풍 구경은 천천히 잘 하고 온 것 같습니다..^^

  4. 2011.10.17 17:01 신고 lsj2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곳을 다녀오셨습니다.
    저는 선후배님들이랑 홍천 백암산을 우중산행하였습니다.
    7시에 서울을 떠나 11시경부터 산행을 할려니 얼마나 많은 비가 내리던지 차안에서 1시간을 보내고
    도저히 불가능하여 가령폭포 입구로 차를 돌리니 비가멎어 폭포식당에다 닭백숙과 닭도리탕을
    시켜두고 산행을 반으로 줄여 마치고 오니 2시경 내리 3시간을 홍천 옥수수 막걸리와 조껍데기 술을 마시면서 산행의 회포를 풀었습니다.
    저번주 설악산 한계령에 3,000명이 몰렸다는데 이번주도 두가님 가신 곳은 역시 장난이 아니었군요. ㅎㅎㅎ
    일산에 내려서 막걸리를 3병이나 더마시고 나왔더니 온종일 뻐근합니다.

    멋진 경치 구경시켜주신 설악산 산행 축하드립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0.18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lsj2150님.
      저도 새벽일찍 집을 나서 올라 가는데
      홍천 지날무렵부터 소나기 비슷하게 비가 마구 쏫아지고
      거의 인제 지나 원통까지 비가 내렸습니다.
      먼길 나와 하루 망쳤구나 생각하였는데 다행히
      한계령 들어가니 비가 그쳤습니다.
      산행 중에도 일부 비가 좀 내렸지만
      나름대로 단풍을 즐긴 것 같습니다.
      가을 설악산은 위낙에 인파가 몰려 어지간한 유명 코스는 완전 새벽에 오르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을 것 같습니다.
      오색에는 밤중에도 줄 서서 올라야 된다 합니다.
      이번 주 부터는 단풍이 중부 이하로 내려 왔는데
      멋진 단풍산행 계획 세워 보시길 바래 드립니다.^^

  5. 2011.10.29 18:03 신고 별자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88m 대승폭포 실감납니다.
    산행 함께 다녀온 듯 합니다.

prev | 1 | ··· | 1341 | 1342 | 1343 | 1344 | 1345 | 1346 | 1347 | 1348 | 1349 | ··· | 1903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7. 9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