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산에 있는 비로암(毘盧庵)과 천자암(天子庵)의 쌍향수(雙香樹)를 둘러 볼 목적으로 찾아 갔습니다.
조계산은 양쪽에 큰 절을 두개나 품고 있고 산행코스가 무난하여 등산객들이 많이 찾는 곳입니다. 단풍철이 지나고 11월 말이 가까워 지는 계절인데도 단체로 온 등산객들이 굉장히 많네요.

조계산 등산은 통상 선암사를 기점으로 하여 정상인 장군봉과 연산봉을 거쳐 송광사로 하산을 하게 되는데 이 코스는 사계절 내내 등산객들로 붐비는 곳입니다. 그동안 조계산은 몇번 들리면서 저도 이 기본 코스로 다녔는데 이번에는 조계산의 참 맛을 느끼면서도 붐비는 등산로를 피하고 호젓하고 멋진 산행을 하고파 나름대로 출발 전 맞춤코스를 만들었습니다. 아래의 지도로 소개하는 제가 다녀 온 코스는 아주 조용하고 사람들의 왕래도 적으면서 길은 잘 나 있습니다. 소요시간은 대략 6시간 정도 보시면 되고 크게 체력적으로 무리하지도 않습니다.

비로암은 이전부터 들은 이야기로 참 조용하고 아늑한 곳이라며 꼭 한번 가보기를 권한 곳이라 마음속에 두고 있었고 천자암의 쌍향수는 익히 그 명성이 자자하지만 한번도 들려 보지 못하여 이번에 코스에 추가를 하였습니다. 두 곳다 제가 상상한 이상으로 가치있는 산행을 하는데 큰 의미를 부여하였습니다. 조계산 산행을 하실 분께는 굳이 정상을 밟는 것에 목적을 두지 않는다면 이 코스를 꼭 권하여 드리고 싶네요.



조계산 등산지도(위 파란색 선이 제가 다녀 온 코스입니다.)
선암사 주차장에서 출발하여 매표소 - 선암사 - 대각암 - 비로암 - 작은 굴목재 - 연산사거리
 - 연산봉 - 송광굴목재 - 천자암봉 - 천자암 - 송광사 - 주차장


선암사 오르는 입구.


선암사 들리면 두가지는 확실히 보고 가야 하는데 하나는 위의 승선교(昇仙橋)이고 또 하나는 선암사 뒷간(해우소)입니다.


보물 400호인 무지개 다리 승선교 아래로는 건너편의 강선루가 아름답게 보여 집니다.
이 다리는 임란(壬辰倭亂)으로 선암사가 불타고 난 뒤 숙종때 중건하면서 호암대사가 만든 것인데 냇가의 돌을 주워서 다듬어 만들었다 합니다.


근데 이 다리를 자세히 보면 아래부분 가운데 툭 튀어 나온 돌이 하나 있습니다. 용머리라 하는데 이 돌을 빼면 다리가 와르르 부너진다고 하네요.
근데 지난 2004년에 이 다리가 무너질 위험이 있다며 해체 보수를 하였는데 이 용머리 주위에 약간씩 틈이 생기고 있다 합니다.
현대기술이 300년 전의 기술에 못 미치고 있나 봅니다.


선암사 경내는 등산객들과 관광객들로 무척 붐빕니다.


선암사 해우소입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화장실이라 하지요.
아주 오래 전 선암사에 들려 해우소에 앉았는데 그야말로 그 높에에 놀란 일이 있습니다. 그 뒤 좀 개조가 되어 그때의 운치는 사라졌습니다.
저도 그 뒤로는 겁이 나서(??) 이 곳 사용을 하지 못하였구요.
그때 주지스님께서 커다랗게 글씨를 써 주셔서 액자에 담아 거실에 내내 걸어 두다가 지금은 따로 보관하고 있습니다. 내용이 갑자기 생각이 나지 않네요.


뒷간 안쪽은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이 선암사 해우소 소개에는 꼭 등장하는 詩 한편이 있는데 저도 올려 드립니다.
정호승님의 詩 '눈물이 나면 기차를 타라' 중 선암사 편 입니다.

눈물이 나면 기차를 타고 선암사로 가라
선암사 해우소로 가서 실컷 울어라
해우소에 쭈그리고 앉아 울고 있으면
죽은 소나무 뿌리가 기어 다니고
목어가 푸른 하늘을 날아 다닌다
풀잎들이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아주고
새들이 가슴속으로 날아와 종소리를 울린다
눈물이 나면 걸어서라도 선암사로 가라
선암사 해우소 앞
등 굽은 소나무에 기대어 통곡하라




비로암코스로 가려면 선암사에서 장군봉 가는 코스를 따르다가 대각암을 약간 지나서 좌측으로 빠집니다.
이정표 잘 되어 있으니 갈림길을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늦은 단풍잎이 군데군데 남아 그나마 가을의 여흥을 조금 즐기게 하네요.




대각암에서 대략 1시간여 이상 오르면 첫번째 목적지 비로암에 도착 합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허술한 암자가 될 것 같네요.
스님 한분이 기거하고 계시는데 어디로 오르든 간에 물자 이동하기가 쉽지 않아 아주 힘든 생활을 하고 계신듯 합니다.


토굴 같은 방에 법당도 차려져 있습니다. 제가 가 본 그 어느 법당보다 멋지네요.
방 두개에 하나는 법당이고 바로 옆방은 스님께서 기거 하시나 봅니다.




바깥에는 이렇게 손님용 의자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주 건물 한켠에는 용도 짐작이 어려운 커다란 붓솔 하나와 낡디 낡은 면경(面鏡)이 걸려 있습니다.


면경 속에는 만추(晩秋)로 가득 차 있구요.


조계산 비로암(毘盧庵)은 약 1,600년 전 백제 성왕 7년(528년) 신라불교의 비조(鼻祖) 아도화상(阿度和尙)에 의해 건립 되었습니다.
비로암에 새겨져 있는 안내판은 다음과 같이 되어 있습니다.

산협 깁숙한 골짜기, 온갖 기암괴석이 유난스럽고 지기(地氣)가 너무 왕성하여 예사롭지 않은지라 두팔을 벌려 바람을 막고 호통을 쳐 꾸집음이 사뭇 추상 같더라. 이에 지덕(地德)은 상서로워 지고 음양은 순조로와졌으며 산과 산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성자의 영지로 거듭 태어나더라.  처음에는 산 이름이 철량산이요 절 이름은 해천사라 하였으나 후에 조계산 비로암이라 개칭하였다.  해발 550m 조계산 암석 게곡에 위치한 비로암은 선암사의 모태요 지맥의 근본으로서 조선 불교에 당산목(堂山木) 침굉(枕肱) 현빈스님께서 주석하신 곳이기도 하다. 또한 선암사가 불법 유시(諭示)로 촉발된 한국 불교의 처절한 소용돌이 속에서도 상설(霜雪)이 밀어올린 매화의 향기처럼 고절한 지조를 지킬 수 있었던 것도 비로암 호법성현(護法聖賢)의 가피(加被)더라. 선암사의 역사요 창건의 전설을 간직하고 있는 유서깊은 유적지 비로암, 돌과 흙으로 바람벽 하고 조촐하나마 명맥을 유지하며 오늘에 이르고 있다.




다시 한참을 걸어 작은 굴목재를 지나 연산봉으로 향합니다.


한참을 오르니 드뎌 조망이 탁 트인 연산봉에 도착.


건너편으로 왕릉같이 생긴 조계산 정상 장군봉(884m)이 보입니다.


서쪽으로는 주암호가 내려다 보입니다. 호수 건너편으로 솟은 봉우리가 모후산입니다.


출발지였던 선암사 쪽도 내려다 보입니다.


남쪽으로는 순천만 부근의 바다가 조망이 되네요.


다시 한참을 걷고 걸어 천자암에 도착 하였습니다. 암자라기보담 절집 규모입니다.
송광면 이읍리에서 차량으로 올라 올 수도 있고 송광사에서 둘레길 같은 멋진 길로 올라 올 수도 있습니다. 송광사에서 3.7km로 제법 먼 길입니다.
제 같이 선암사에서 등산로를 이용하여 오는 길도 여러갈래입니다. 선암사만 구경하고 막바로 이곳 천자암으로 올 수도 있습니다.


드뎌 만났습니다. 쌍향수... 우선 탄성이 나옵니다. 대단하고 놀랍습니다.
세상에나 .. 이렇게 커다란 향나무 구경도 처음이거니와 두그루가 나란히 휘감아 자란다는 것이 참으로 놀랍네요.


두 그루의 향나무라 쌍향수(雙香樹)라고 하며 다른말로는 곱향나무라고 합니다.
나무의 연세는 약 800살.
고려시대 보조국사(普照國師)와 담당국사(湛堂國師)라는 분이 중국에서 수도를 마치고 와서 지팡이를 나란히 꽂아 이렇게 되었다 하는데 믿거나 말거나..
나무의 높이는 12.0m, 가슴높이 둘레 4.10m, 3.30m라고 하며 그 보존적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 88호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이 향나무에 손을 대면 좋은 일이 생긴다 하여 가까이 가 보았으나 울타리가 있어 안에는 들어가지 못합니다.
너무 신기하고 대단하여 한참이나 머물며 둘러 보았습니다.


천자암 법종각에서 올해 마지막 가을을 즐겨 봅니다.
날씨가 갑자기 추워져서 겨울인듯 하지만 주위 풍경에는 아직 가을이 제법 남아 있습니다.




천자암에서 송광사 가는 길은 참 멋집니다.
그리 가파른 길도 없고 ..


쉬엄쉬엄 1시간여 내려 오니 송광사에 도착 하였습니다.






주불전인 대웅보전을 오르는 석축 계단 '말씀은 가만가만'...




 


송광사 대웅보전은 남도 절집 중에서는 가장 큰 대웅전이지 않을까 생각 됩니다.
특색있게 겹처마지붕을 하고 있어 언듯보면 다른 건물 두채를 반씩 오려 붙인듯 보여 집니다.
위 사진은 처마 안쪽어서 올려다 본 모습이고 아래 사진은 마당에서 올려 본 모습입니다. 




송광사는 아시다시피 불자 수행을 맡은 승보사찰로서 위엄을 갖춘 커다란 건물이나 석조물 보다는 이런저런 승방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보조국사 감로탑과 탑비..





내내 따스하다가 갑자기 찾아 온 추위로 사람들이 투텁게 무장을 하고 종종 걸음을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1.21 13:10 신고 DASC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리만 완쾌되면 꼭 가보고 싶습니다..
    일하다가 뽀라진지 1년이 되가는데도 장거리 산행은 겁이납니다. 오르막은 오를만 한데 내리막이 힘들어서 아직은 무리인것 같습니다.
    승선교와 쌍향수는 정말 제 눈으로 직접 보고 싶습니다 ^.^ 잘 보존해야할 소중한 보물입니다.
    많이 추워졌습니다.두가님을 방문하시는 모든분들 감기 조심 하세요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1.21 1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DASCI님 고맙습니다.
      선암사는 위낙에 널리 알려진 곳이고 사진등으로 많이 소개가 되어 지는 곳이라 낯설지가 않은데
      천자암의 쌍향수는 한번 구경하러 가 보실 것을 권하여 드립니다.
      불편하신 다리 빨리 완쾌 되시어 어서빨리 멋진 산행도 하시고 여행도 다니시기를 바래 드립니다.
      혹여 그 전에 남도 여행길이 계획 되시면 쌍향수 있는 천자암은 송광리에서 차로 올라 갈 수 있으니 참고 바랍니다.
      근데 산 다니시는 분들은 절대 그리 올라 가지 않더이다..ㅎ

  2. 2011.11.21 15:44 신고 DASC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차를 가져와서 차가 올라갈 수 있는데 까지 가져 가는 분들을 보면 속으로 궁시렁 댑니다..먼지..소음으로 부터 도망왔는데..C..^.^
    절에 가시려고 타고 가시는 분들과 몸이 불편하신 분들도 있으시겠지만..서행을 하거나 빵 빵 거리지 않았음 좋을텐데..
    북한산 송추방면 입구도 요즘 식당하시는 양보를 하셔서 그런지 다들 초입으로 옮겨서 요즘 식당 차량운행이 상당히 준 것 같아서 좋습니다
    호객행위도 없고 ..기존에 식당주인 분들 어려운 결정 덕분이겠지요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1.22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DASCI님 공감입니다.
      절이 있는 곳의 한참 아래 주차장이 있는데 주차를 하고 걸어 올라가면
      뒤에서 크략숀을 울립니다. 비켜달라고..
      아마도 시주를 많이 한 큰보살쯤 되어 보이는 아지매가
      운전을 하며 다 걸어 올라가는 오솔길을 차를 몰고
      으시대며 지나 갑니다.
      부득히 몸이 불편하여 차량으로 올라가는 이들은 절대 그렇게 하지 않습니다.
      엔진 소리도 피해가 될까봐 조용히 뒤 따라 차를 몰면서 혹 뒤볼아 봐서 놀라 비켜주면 먼저 미안해 합니다.
      별난 사람 많은 세상이지만 그래도 돌보다는 쌀이 많은 세상이니
      그렇게 미소지으며 사나 봅니다..^^

  3. 2011.11.21 16:25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월요일이 되면 어떤 글이 올라 올까 하고 기대를 하고 있었습니다.
    역시!!.... 욕심 나는 곳을 다녀 오셨군요.
    지금 창을 두개 띄워 놓고 지도와 함께 거리 계산도
    하면서 구경을 하였습니다.
    아우님이 다녀 온 곳을 뒤 따라 가볼곳이 이제 한군데가 더 늘어 났군요.
    저 혼자라면 아우님 처럼 선암사로 해서 송광사 까지
    욕심을 내 보겠지만...
    집사람과 함께 가게 된다면 송광사 쪽으로 해서 천자암의 쌍향수 구경을
    다녀 오고 싶습니다.
    물론 DASCI님에게 손가락질 안 당하려면 당연히 걸어서요...ㅋㅋ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1.22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크,,, 고맙습니다. 형님.
      그리 높지 않은 산이라 형수님과의 데이트 코스로도 충분하실 것 같습니다.
      위 지도에서 선암사에서 보리밥집 써져 있는 곳으로 하여
      천자암 들리시고 송광사로 내려 가시면 큰 부담없이 하루를 즐기실 것 같습니다.
      선암사나 송광사 두곳 다 사찰이 아름답고 운치가 있는 곳이라 참 좋습니다.
      그러고 보니 우리나라는 산에 절이 있다는 것이 또 다른 매력으로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4. 2011.11.21 16:53 신고 lsj2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 기분좋은 오훕니다. ~ 두가님 방을 방문하면서요 ~
    저는 어제 도봉산 송추계곡으로 해서 사패산 ~ 사패능선 ~ 포대능선 ~ 자운봉 ~ 오봉으로 해서
    송추폭포를 거쳐 송추 여성봉 가는 탐방관리소에서 교현 우이령까지 둘레길을 포함 산행하고 집으로 돌아왔답니다.
    아이들 말로 추워서 뒤지는 줄 (??) ㅎㅎㅎ 알았답니다.
    그림 감사드려요...

    이제 산엔 완전히 얼음이었고, 동절기 등반 장비를 꼬옥 준비해서 올라야 할 시기가 왔더군요...

    늘 즐거운 산행 기원드립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1.22 1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lsj2150님 멋진 하루 보내셨네요.
      갑자기 날씨가 추워져서 산에 오시는 분들이 모두 두터운 겨울복장을 하였더이다.
      이제 가을이라 하기엔 철이 좀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
      멋쟁이 폼으로 산에 오르는 것 보담 준비물 잘 챙겨서
      겨울산에서 추위 고생 않도록 하는 것이 최고입니다.
      lsj2150님께서도 멋진 산행 이어시고
      늘 건강 하시길 빕니다..^^

  5. 2011.11.21 20:41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테마가 있는 산행을 아주 소중하게 보았습니다. 제가 가봐야 할 곳이 한 곳더 늘었네요.
    쌍향수는 사진으로 봐도 놀랍고 그 향기가 예까지 나는듯합니다. 맑은 만추의 산사풍경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언제인지도 모르면서 걷기를 좋아하지 않는 안사람을 데리고 어찌 저런곳을 다닐까 미리 걱정부터 합니다.^^*
    고운 단풍잎은 떨어지고 을씨년스런 겨울산을 준비하는 산행길에 등산객이 많이 줄은것 같습니다.
    내일 잠시 추위가 풀린다고 하네요. 예년보단 무척 포근한편인것 같은데 사람들은 호들갑입니다.
    따뜻하고 편한 밤 되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1.22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하마님 말씀대로 날씨가 이제 추워져서 산행을 하시는 분들이 확 줄어 드실 것 같습니다.
      하마님께서도 조금이나마 여유가 생기시길 바래 봅니다.
      제 처도 이전엔 동행산행을 많이 하였는데
      본인 개인적으로 시간을 맞추지 못하는 경우도 있지만
      이전같이 올라가는데 같이 잘 안 갈려 합니다.
      무릅이 아프니 허리가 쑤시니 하면서요.
      나이들어 가면서 걷기만큼 좋은 운동이 없는데
      자꾸 음직이기는 싫어지고
      귀찮아지니 큰일입니다.
      겨울이 불쑥 다가온듯 많이 쌀쌀하여 졌습니다.
      따스한 차 한잔과 함께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6. 2011.11.22 06:33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문화재청장을 역임한 유홍준교수가 강호동이 진행했던 프로그램에 나와(이 양반 말을 얼마나 구수하고 재미나게 잘 하는지....),
    본인이 가장 많이 찿아가는 곳이거니와 심심이 괴로울때 가장 먼저 찿아가는곳 이기도하며
    또 문화재일로 외국에서 관계자들이 오면 꼭 추천해주는곳이 바로 선암사인데 이곳은 사시사철 꽃이 지질않고
    외국인들이 이곳에서 자연을 내다보고 뭐 눈물을 흘렸을 정도로 암튼 ... 그러그러한...곳이다!... 라는 프로그램을 보고
    언젠간 그쪽 동네 갈일 있으면 꼭 가봐야지....하던터에 두가님께서 바로 맛봬기답사 시켜주시네요~~~
    항상 가본다..가본다...하고 맘속으로만 챙겼던 곳 자주자주 간접답사 시켜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두가님^*^
    차후 맛찿아 삼천리 여수/순천 먹거리여행 갈땐 제대로 한번 답사하고 올랍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1.22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님 저도 그 프로그램을 두번이나 보았습니다.
      오래 전 유홍준교수와 만나 이야기를 나눈적도 있고 하여 특별히 관심을 많이 가진 분인데
      그 방송에서 솔직담백하고 재미있게 이야기 하는 걸 보고 많이 감동 받았습니다.
      이번에 나온 답사기 책 6권도 나오자 마자 사 봤는데 그 내용과 비슷한 이야기를 방송에서 한번 더 들으니 더 귀에 쏙쏙 들어 오는 것 같았습니다.
      해마다 부여문화답사라 하여 일년에 서너차례 매월 말일날 유교수가 인솔하여 부여문화탐방을 하는데
      올해는 꼭 한번 따라 가 본다는 것이 무산되었네요.
      문화재청장때 남대문 불 지른 영감만 없었으면 더 많은 일을 할 분인데 안타까웠습니다..^^

  7. 2011.11.23 20:38 신고 Favicon of http://koreanpaperarts.blogspot.com/ BlogIcon 지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선암사의 유명세가 헛된 것이 아니었군요.
    작년에 선암사 템플 스테이 할 기회가 있었는데 저는 일본 가는 바람에 못 갔습니다.
    언제 한번 조용하게 다녀오고 싶어요.

    비로암의 나무의자를 보니 진정 선이 아닌가 싶어요.
    가슴이 '쏴아'하고 뭔가가 밀려들어옵니다.
    엉덩이 큰 사람도 앉아도 되는지 물어봐 주세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1.24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절을 다니다 보면 때가 맞아서
      점심공양을 한번씩 얻어 먹게 되는데
      이곳 선암사 인심이 아주 좋습니다.
      요즘은 등산객들이 많아 절에서 공밥 먹는 걸 아주 싫어 하는데
      이곳에서는 전혀 그런거 없습니다.
      비로암의 나무의자에 대한 지인님의 말씀이 그야말로 선입니다.
      아주 한참이나 올라 가야 하는 외딴 곳인데
      스님 한분이 도인처럼 계시더이다.
      순전히 수작업으로 만든 의자라 프리사이즈로 짐작은 되더이다..^^

  8. 2011.11.24 13:16 신고 Favicon of http://buck4514.tistory.com BlogIcon 벡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 티스토리에서 따낸 음악 소스는 그냥 그 상태로는 다른 블로그(html)에서 "안먹힙니다." mp3음악 소스는 특히 여렵습니다. 몇번 우회과정을 거치며 소스변형을 해야 다른 블로그에서도 겨우 음악이 나옵니다. 블로거 님들은 티스토리 블로그 음악은 그냥 티스토리에서 듣고 다른 블로그로 옮기시는 일은 안하시는 게 좋을 듯합니다마는...두가 님께서 무슨 수월한 방책이 있으신지요?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1.24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주 쉬운 문제입니다.
      해결 방법은 벡크님께 숙제로 남겨 놓겠습니다.
      계정트래픽이 다른 곳으로 옮겨 가는 걸 티스토리에서 그리 싫어 하거나 무시한다면 다음에 보고
      티스토리 음악 관련 내용을 정리하여 포스팅을 한번 할까 생각 중입니다..^^

prev | 1 | ··· | 1247 | 1248 | 1249 | 1250 | 1251 | 1252 | 1253 | 1254 | 1255 | ··· | 1866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