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뱀 머리에 앉은 겁을 상실한 파리

반응형

사진작가 로빈 무어(Robin Moore)가 촬영한 덩굴뱀(vine snakes)입니다.
중남미의 정글에서 많이 서식하는데 갈색이나 녹색으로 위장술이 뛰어나 두꺼운 잎을 가진 식물들과 비슷하게 보여진다고 합니다. 파리 한마리가 겁도 없이 뱀 두상에 앉아있는 장면을 순간포착으로 찰카닥 했습니다. 한 컷 찍자마자 파리는 줄행랑을 쳤다고 하네요.

출처는 msnbc.msn.com입니다.



 


이전에 어른들이(?) 써 먹던 야그가 생각 납니다.


"주글라꼬 마암 무~믄 임금님 꼬치를 몬 잡아 땡기나!"


반응형


Calendar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