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속리산의 조망과 일망무제(一望無際) 파노라마

반응형

 

 

속리산하면 떠오르는 건 능선의 커다란 바위들입니다.

5월의 신록속에서 능선을 타고 넘으며 엄청난게 커다란 바위군과 자연 속에 숨어 보는 맛은 속리산을 찾는 색다른 즐거움입니다.

 

딱 산행을 하기 좋은 계절..

그리고 적당한 바람과 함께 구름 한 점 없는 상쾌한 날씨, 그리고 끝없이 펼쳐지는 일망무제의 조망..!!

산행에서 이보다 더 좋은 조건은 없을 것 같은 너무나 멋진 ... 그야말로 환타지아 뷰티풀!!

 

속리산은 몇 번이나 와 본 곳이라 대강의 산세는 기억에 남아 있지만 늘 그렇듯이 와서 가서 보고 느끼는 그 순간의 감동은 남겨진 사진이나 이야기로는 도저히 설명이 되지 않을 것입니다. 마루금에서 조망되는 상쾌한 풍경과, 땀 흘릴만 하면 와 닿는 살가운 바람결.. 그런것들이 한 순간이나마 시간을 가만히 멈추게 만듭니다.

 

산에서의 겸손..

산을 찾는다는 건 겸손을 배우는 계기가 되기도 합니다.

사람사는 세상에서 한 살만 많아도 선배가 되고 스무살이나 서른살 정도가 많으면 스승과 제자가 됩니다.

근데 산에 들어가면 나보다 나이 많은 것이 엄청나게 많습니다. 그것도 한두살, 열살이나 스무살이 아닌, 백살이나 수백살이 많은 나무들. 그의 그늘을 지나가면서 그의 제자가 되어 봅니다.

내 태어나기 전부터 있었고 내 죽고 나서도 존재 할 그가 보여주는 너무나 아름다운 겸손을 배웁니다. 그는 결코 나서지도 않고 나를 내 쫒지도 않고 늘 그렇게 반갑게 맞아 들이면서도 우쭐하지 않습니다.

 

푸른 속리산.

너무나 아름다운 산.

참으로 내가 두 다리로, 두 눈으로, 살아있는 심장으로 산을 찾을 수 있다는게 너무나 행복하다는 걸 느낀 하루였습니다.

 

.........................................

 

산행코스

화북 - 문장대 - 문수봉 - 신선대 - 입석대 - 천왕봉(정상) - 상환암 - 목욕소 - 법주사 - 주차장

 

소요시간 : 6시간 30분


 

 

 

 

 상주 화북분소 입구입니다.

토요일인데도 많은 사람들이 찾아 왔네요.

요즘은 산행 구조가 거의 단체로 오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숲이 주는 피톤치드..

온 몸 안으로 초록 물감이 배어 들어 온다는 걸 느껴 봅니다.

 

 

 화북에서 문장대까지는 약 1시간 30분 정도 소요.

꾸준한 오르막이 이어집니다.

 

 

 약 1시간 정도 오르면 트이는 시야 속으로 나타나는 웅장한 바위들

 

 

 

 

 

 

 

 

 

 

 

 위 사진들을 합쳐 놓은 파노라마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문장대가 올려 보이고

 

 

 

 문장대

이전에는 이곳 아래 주막집이 있었는데 오래전 철거 되었습니다.

 

 

 

 정말 조망 좋은 날씨입니다.

지난 겨울과 올 봄 여러번의 산행에서 드물게 만나는 멋진 조망입니다.

 

 

 

칠형제봉 

 

 

 

 가야할 능선길

멀리 천왕봉(속리산 정상)이 보여지네요.

그 앞으로 비로봉이 보여 지구요.

 

 

 

 중간에 묘봉이 보여 집니다.

우측의 바위봉은 관음봉입니다.

 

 

 

 

 

 

 

문장대의 조망입니다.

바로 앞의 관음봉과 그 뒤로 묘봉 상학봉이 조망되고 우측으로는 덕가산 낙영산이 조망 됩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문장대의 조망

화북쪽에서 올라온 방향의 조망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문장대의 조망

천왕봉 방향의 조망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문장대를 지나 천왕봉 쪽으로 이동하면서 바라본 문장대입니다.

아주 조그맣게 보여 지는데..

 

 

 

 당겨 봤습니다.

사람들이 많이 올라 와 있네요.

 

 

 

 천왕봉 방향 파노라마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중앙에 멀리 아래 로 보이는 것이 법주사 시설지구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위 사진을 좀 더 원경으로 파노라마로 담았습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점심 식사(빵)하는 바위 위에 참 재미있게 생긴 바위가 있었습니다.

 

 

 

 

 

 

 

 이제 천왕봉이 많이 가까워 졌습니다.

 

 

 

 석문도 지나고...

 

 

 

속리산 정상인 천왕봉(1058m)

천왕봉에서 법주사로 하산 할려면 다시 20여분 되돌아가야 합니다.

 

 

 

천왕봉 조망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천왕봉 조망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천왕봉 조망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하산길

연달래가 화사하게 이곳저곳 피어 있어 잠시 눈을 맞춰 봅니다.

 

 

 

 

 

 

 

 다시 커다란 바위로 된 석문을 지나고.

 

 

 

 

 

 

 

 

 

 

 

 

 

 

 

 법주사 도착

'세월은 무상한 것 오늘 이 순간은 다시 오지 않으리...'

 

 

 

 

 

 

 

 보물보다 국보가 많은 법주사

 

 

 

 

 

 

 

 

 

 

 

 한국의 美

 

 

 

 

 

 

 

 

 

 

 

하산주로 동동주 두 사발 마시고 나오니 정겨운 포니가...

 

 

 

반응형


Calendar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