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오매 단풍 들것네 .. 김영랑(金永郞)


 



"오매 단풍 들것네."

장광에 골붙은 감닙 날러오아

누이는 놀란 듯이 치어다보며

"오매 단풍 들것네."

 

추석이 내일모레 기둘리니

바람이 자지어서 걱정이리

누이의 마음아 나를 보아라

"오매 단풍 들 것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