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세월의 부스러기를 주우며 - 한분순

 



휘적휘적
걷는 발길에
흥건히
땀이 고인다
두서넛 행인마저
말(言)을 닫고
숨을 달랜다
물갈퀴 반쪽만 챙겼던들
쉽게 건널
늪인데…

어지러이 꽃잎 저물고
해가 지루한
어깨,
빛이사 감고 감길수록
잘 포개진
숲일테지
스산히 무심만 쌓인다,
갈 데라곤 선 자리뿐.


 

Comments



Calendar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Visits
7,676,881
Today
2,807
Yesterday
2,9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