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봄비(?)가 소곤소곤 내리고 있습니다.

 

 

비가 내린다고 하기엔 양이 너무 적은
그런 봄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문을 열어 두어도 하나도 춥지가 않는 아침의 시간...


한수산의 '해빙기의 아침'이란 책에,
"비 내리는 날은 갇혀서 사랑하고
눈 내리는 날은 헤매며 사랑하겠습니다..."
라고 쓴 구절이 생각납니다.


그러고 보니...
'사랑'이라는 단어를 활용해 보지 않은지
오래 되었습니다.
한때는 청춘이었던 그 때..
부질없이 흔하게 사용하였던
그 단어 하나를
왜 지금은 아득하게 숨겨 놓고 있는지..


또 어디서 본 글귀가 떠 오릅니다.
"사랑해요! 이말은 낡았지만
이 보다 더 좋은 표현이 없는 걸..."


낡은 단어고, 닳디 닳은 단어이지만
따스한 '곁'이 지금 옆에 있다면
이 봄비 같은 무드를 빌려
'사랑한다'고 한번 해 보세요.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