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과 단절 되었던 일본의 작은 촌락
 
오늘 소개해 드리는 시라카와고(白川鄕) 합장촌 마을은 이전부터 꼭 한번 가 보고 싶었던 곳입니다.



이 마을의 위치는 기후현(岐阜県)의 오노군(大野郡)에 있으며 이곳은 우리나라 태백산맥 깊은 산골짜기 어느 동네같이  눈이 무지 무지 많이 내리고 교통이 한없이 불편하여 지난 400년간 고요히 묻혀 있다가 유네스코에 문화유산으로 등록이 되고 2008년 인근으로 고속도로가 개통되어 갑자기 세상과 가까이 한 곳입니다.
 

이곳은 우리나라 방문객이 거의 오지 않은 곳 같았습니다. 일본의 관광지에는 어딜가나 중국의 단체 관광객... 정말 시끄럽습니다..  한(大)~패로 몰려 다녀 약간 짜증이.. 한편 중국의 변모된 위상도 느껴 지구요.
교토나 오사카의 고요한 유적지를 둘러 보다가 뒤에 왁짜지껄한 소리에 놀라 돌아 보면 10중 8, 9는 단체로 오신 경상도 아짐매들이었는데 요즘은 중국인들이 꼭 그렇습니다.(비하로 적은 글은 아니니 이해 바랍니다. 저도 경상도이구요..)
 

시라카와고(白川鄕) 집장촌은 1995년도에 유네스코 세계문화 유산으로 지정된 곳이며, 이곳과 함께 같은 형태의 촌락인 도야마 현에 있는 고카야마의 아이노쿠라(相倉)마을과, 스가누마(菅沼)마을, 이렇게 세 곳이 동시에 같은 내용으로 지정이 되었습니다.
 

이곳의 집들은 그 역사가 최소 100년에서 대개가 400년은 된집들이라 합니다.
일층의 방 가운데 화롯불이나 장작불을 피워 밥을 짓는데 그 연기가 집안에 고루 배어 나무들의 수명을 연장사킨다고 하네요.
그리고 지붕은 억새로 만들어 올리는데 15~20년에 한번씩 갈아 준다고 합니다.
이 세곳 중에서 오늘 소개 하여 드리는 시라카와고 합장촌이 가장 많이 알려져 있고 규모도 가장 큰 마을입니다.
60가구 가까이 된다 들었습니다.
 

참고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록된 일본의 세계문화유산은 모두 11건입니다..
우리나라는 문화유산 8곳,기록유산 4곳,무형유산으로 2곳 합하여 총 13가지가 유네스코에 등록이 되어 있습니다.
 

이곳 마을의 특징은 단연코 지붕입니다.
눈이 많이 내리다 보니 맞배지붕의 형태가 각도가 아주 적습니다.
이런 형태의 지붕 모양이, 두 손을 모아 합장하고 있는 것 처럼 보여져 합장촌이라고 합니다.
일본말로는 갓쇼즈쿠리슈라쿠(合掌造り集落)입니다. 대체적으로 불리워 지는 이름은 시라카와고 합장촌 입니다..
 
갓쇼즈쿠리(合掌造り)라는 말은 나무목을 어긋나게 하여 지은 건축 양식으로서 오래 전 에도시대 때부터 시작된 누에 생산을 위해 지붕 안에 선반을 설치 한 것이 이런 지붕 형태의 시작이라 합니다.
 

이 동네를 둘러 보면서 가장 주의해야 할 것은 당연.. 담뱃불입니다.
절대 금연지역이며 또 실제 사람들이 거주하고 있는 곳이므로 함부로 방문을 덜커덩 열면 안 될 것입니다..
중국 관광객 중에 이런 분이 있더이다.. 그리고 지푸라기를 가지고 도랑 속에 잘 놀고 있는 잉어를 들쑤시는 것도 중국 관광객인데 우리도 몇 년 전만 하여도 이런 심사를 가진 분들이 있었지요..ㅎ
 

집은 정말 높았습니다. 내부는 거의 3~4층으로 되어져 있다 하는데 이것은 오래 전부터 누에를 치기 위한 시설이라 하구요.
이곳의 모든 생활은 공동으로 이뤄진다 합니다. 지붕을 새로 올릴 때도 전 부락민이 달려 들어 공동으로 하고, 기타 누에 작업이나 다른 작업들도 공동으로 한다고 합니다.
이렇게 우리의 옛 두레와 같이 여렇 사람들이 공동으로 하는 작업을 이곳에서는 유이(結)라고 하였습니다.
내부는 얼마나 단단하게 지었는지 층수를 올라가도 삐그덕 소리 하나 안난다 하네요.
 

그리고 눈에는 잘 안보이는데 화재를 대비하여 길가 곳곳에 지붕을 향한 물대포가 설치 되어 있다 하는데 눈 높이 이상 구경하고 다닌다고 하나도 보지를 못하였습니다. 한번씩 물대포를 쏘며 소방 훈련을 하는데 이것 구경하는 것도 아주 멋지다 하네요.


이곳 동네는 사실 일본인들이 썩 내켜하지 않는 곳이라 합니다.
그 옛날 천민 중에서도 천민.. 이름도 없고 성도 없는 그야말로 백정보다 더 하수 계급이 모여 살았다 하는데 그래서 이곳 사람들은 결혼도 이곳 동네 사람들과 하였고 남자나 여자가 일부 부족 할때에는 돌아 가면서 남편 역활을 하거나 아내 역활을 하였다 하네요.
 

그렇게 살다 죽어면 화장하여 이름도 성도 없어 비석에다가 나무아미타불.. 이라고만 적었다 합니다.
그 옛날에는 목재와 양잠, 그리고 동네 앞에 흐르는 물에서 고기를 잡아 생계를 유지 했다고 하고, 지금도 이곳 지역을 바라보는 일본인들은 많은 편견이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세월이 흘러 이제는 가장 중요한 문화유산이 되고 일본의 자랑거리가 되었으니, 그 누가 뭐래도 이곳 사람들은 자부심을 가지고 살아도 될것 같습니다.

이전에는 정말 첩첩산골 이었으리라 여겨집니다. 마을을 안내하는 표시가 있네요.


이곳에서 찍은 동영상은 두 편입니다. 아래 영상 외에 다른 한편은 이곳을 클릭하셔서 보시면 됩니다.
중국 관광객이 꽤나 시끄럽습니다.



이곳 마을에 도착하기 전에는 비가 내렸는데 도착하니 마침 비가 그쳤습니다..
밑으로 내려 보시면 햇살이 솟아나고 맑은 날씨로 변하는 것을 사진으로 알 수가 있습니다.
전체 마을을 천천히 둘어 보시는데는 약 2시간정도면 충분할것 같습니다. 앉아서 한 잔 하신다면 더 걸리구요.














물이 있는 곳에는 어딜 가나 잉어가 유유히 헤엄쳐 다니네요.













이곳에서도 커다란 잉어가 ... 엄청 많습니다.

인증 샷...

멀리 산에는 아직도 하얀 눈이 많이 있네요. 겨울의 설경이 이 마을의 최고 멋진 경치인데 눈이 한번 오면 4~5m는 예사라 합니다.



동네 안에는 우리의 안동 하회마을 같이 이것저것 파는 가게도 몇 곳 있습니다.

아무래도 사람들이 실제 거주를 하고 있고, 아주 시골 마을이라 그리 깔끔하게 되어 있지는 않네요.

동네 가운데를 흐르는 내라 해야 하나 강이라 해야 하나.. 쇼가와(庄川)강이란 이름인데 물 하나는 정말 깨끗하고 맑았습니다.
이 강을 사이에 두고 구름다리가 있고 이쪽과 저쪽에 마을이 있습니다.
그러나 관광은 거의 한쪽 마을에 집중에 됩니다. 집들도 한쪽에 몰려 있구요.


저기 위의 동영상에 나오는 딸의 모습 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5.07 09:20 신고 BlogIcon 이병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저도 가려고 루트를 잡았는데 사전예약해야 방문가능한지 궁금하네요

prev | 1 | ··· | 1596 | 1597 | 1598 | 1599 | 1600 | 1601 | 1602 | 1603 | 1604 | ··· | 1820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