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은 모두 아름다운데,

얼른 피었다가 깜짝 지고마는 벚꽃은 더욱 아름답다.

늘 그 사람은,

벚꽃이 꽃눈개비로 휘날리는 4월 어느 날 .. 그런 꽃비를 맞으며 지구별을 떠나겠다 하는데..

그런 날에,

그니가 눈 감을 수 있다면 참 幸福일 것이다.

그걸 보고 갈 수 있을까?

 

내 고향 陜川의 이맘 때 4월은 백리벚꽃길로 너무나 아름다운 곳.

가슴 속 추억을 고스란히 재워 놓고

시린 가슴을 더욱 얼얼하게 만드는 곳.

차마 쳐다보고 바라보는 것이 이처럼 행복인 것을...

 

그래도, 사람들은 모두 이야기 하지 못한다.

숨겨둔 가슴 창고 한 켠은 영원히 열지 못하는 이들이 많다.

스스로를 얶매이고 조여드는 매듭인 줄 알면서

툴 툴 털고 웃어 버리면 그만인 것들도

꽃의 祕密인양 숨겨두고 그 꽃 속에 숨어 있다.

 

다행히 時間이 그것들을 조금씩 풀어주고

아주 뒤에는 모든 것이 참 별 것도 아닌데도, 꽃 속에 다 숨어 있다.

 

 

 

 

 

 

조상님의 산소가 멧돼지로 훼손이 심하여 4월 청명을 맞아 손을 보았습니다.

 

찾아 간 고향 길..

 

고향 집..

 

마당에는 이런 저런 꽃들이 마냥 다투어 피고 있네요.

 

 

 

 늦 매화

 

 

 엄마가 좋아하는 라일락

 

 

 

 

 

 

 

 

 아버지 살아 생전에 참 맛나 하셨던 마당 중앙 화단의 앵두

 

 

 

 

 

 

 

 

 

 

 

 

 

 

 

 

 

 

 

 

그리고..

 산소길 따라 놓여져 있는 합천백리 벚꽃길...

 

 

 

 

 

 

 

 

 

 

 

 

 

 

 

 

 

 

 

 

 

 

 

 

 

 

 

 

 

 

 

 

 

 

 

 

 

 

 꽃비 내리다.

 

 

 

 

 

 

 

 

 

 

 

 

 

 

 

 

 

 

 

 

 

 

 

 

 홍매화와 악견산

   추억을 만든 산...

 

 

 

 

 

 

 

 

 

 

 

 

 

 

 

 뒤로 보이는 산은 황매산

 

 

 

 

 

 

 

 

 

친구의 집

 

 

 

 

 

 

 

 

 

 

 

위 벚꽃길에 소개된 '합천100리벚꽃길'은 합천 8경 중의 하나로서 합천호에서 봉산대교까지 이어지는 너무나 아름다운 드라이브코스입니다.

이맘때쯤 벚꽃길이 눈이 시리다 못해 지겨울 정도로 이어지는데 그 영상의 일부를 담아 봤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4.06 20:55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눈이 시리도록 아름다운 고향길입니다...
    서울 한가운데가 고향인 저는 그저 부러운 마음 한가득입니다.^^*
    마치 눈이 소복히 내린듯 하얀 벚꽃길은 너무 감동입니다. 마치 하얀 설국으로 들어가는 느낌이네요...
    언제고 기회가 된다면 눈처럼 하얀 아름다운 합천벚꽃길을 저도 가족들과 드라이빙해야 겠습니다.
    마지막 드라이브 동영상으로 올해 꽃구경은 이렇게 마감해야 할듯싶습니다.ㅠㅠ
    덕분에 멋진 꽃구경 하며 힐링하고 갑니다. 행복하고 편한 휴일밤 되셔여.~~~;)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04.08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합천읍에서부터 합천댐을 거쳐 봉산면으로 이어지는 벚꽃길은 많이 알려지지 않는 곳 중에서는 가장 화려한 벚꽃터널이 이어지는 곳이 아닐까 합니다.
      백리 벚꽃길이라 하는데 드라이브의 장소로도 아주 좋습니다.
      일요일이 되면 오빠야들이 커다란 오토바이를 타고 행렬을 지어 달리는 모습을 쉽사리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구요.
      벚꽃은 딱 일주일 정도로 피어있는 꽃이라 소개를 드려도 그 뒤 가면 모두 떨어져 버려 조금 아쉽습니다.
      저도 모처럼 꽃이 눈처럼, 비처럼 떨어지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다음에 하마님 가족을 제 고향길에 초대합니다..^^

  2. 2014.04.07 07:12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의 詩로 시작되는 프롤로그부터 꽃냄새가 진동을 합니다^*^
    합천 백리 벚꽃길....진짜 아름답습니다.
    표현 해주신대로 꽃비가 내린 꽃길사진 또한 너무나 아름답습니다.
    어제 집사람과 한 애기중에
    "왜 벚꽃이 만개를 하면 그다음 아니면 그다음 다음날 꼭 비가 내려 길바닥은 물론 자동차마저 꽃으로 치장을 해주는겨?'
    라고 서로 얘기를 주고 받았는데 진짜 알수없는 자연의 신비가 아닐수 없습니다.
    또 언제 들은 얘긴지 모르지만
    벚꽃.... 하면 왜넘들 사쿠라가 연상되어 그넘들 꽃이 아니냐? 하는데
    사실은 울 나라가 자생지란 얘기를 들은적이 있습니다.
    진짜 벚꽃처럼 봄을 알리는 신호등이요 살아서나 죽어서 길바닥에 뿌려져도 그 아름다움을 간직한 꽃이 또 있을까요?
    암튼 오늘 합천 벚꽃구경 한번 자~알 했읍니다. 두가님^*^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04.08 0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에디형님.
      꽃잎이 빗물에 잠겨있는 모습을 저도 참 아름답게 보았는데
      특히나 여름철에 장미잎이 떨여져 모여 물속에 잠겨있는 모습을 처연하게 본 기억이 선합니다.
      벚꽃이 너무나 화려하여 오히려 치장스럽다는 생각도 들기도 하나 이 또한 봄의 서막으로서 이제부터 만물의 움직임을 생생하게 볼 수 있으니 모든 것들이 기대가 됩니다.
      일본 넘들이 제주도 왕벚꽃나무를 지네 나라가 같다 심어놓고 퍼져서 그걸 지네들꺼라고 우기니 참 가관입니다.
      요즘 과학도 발달했는데 그 뭐 유전자 검사라도 해 버리면 간달 할 것이라 생각되네요.
      참 좋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새 봄에 좋은 시간 많이 만드시길 바래 드립니다..^^

  3. 2014.04.07 08:06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월요일이 늘 기다려집니다
    두가님께서 오늘도 제 기대를 어김없이 충족을 시켜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주말에 박달재를 다녀 왔는데..갑자기 눈이 내려서 놀랬습니다..ㅋㅋ
    올 해는 꽃 구경 덕분에 많이하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04.08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작년 이맘때 계룡산에 가서 눈을 만나고 그 곳에서 또 다른 인연을 만났는데 암튼 4월에도 눈이 내린다는 걸 알아야 합니다..ㅎㅎ
      요즘 쏭빠님 일요일 나들이가 잦아 지셔서 보는 저도 기분이 좋습니다.
      언제 날 잡아 같이 수도권 산행을 한번 하여야 하는데 모두 같이 시간이 나는 날을 만들어 봐야 겠습니다..^^

  4. 2014.04.07 13:44 신고 Favicon of http://ccnfly.tistory.com BlogIcon ccnfl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정처없이 진안 장수길을 가다 장수로 빠졌는데.... 아쉽네요.
    김삿갓이 되어 떠난 홀로 드라이브, 편안했습니다.
    다시 가고싶은 길. 합천도 가봐야 겠습니다.
    담주가 기다려지네요. 잘봤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04.08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ccnfly님 반갑습니다.
      언제나 홀로 따나는 여행길은 또 다른 낭만과 재미를 주는 것 같습니다.
      기회 되시면 제 고향 합천도 한번 다녀보아 주십시요.
      좋은 날들 되시길 바랍니다..^^

  5. 2014.04.07 15:04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이라 아름답게 보이고
    또 파줄기 마저도 멋진 사진으로 감상을 하였습니다.
    아우님의 이런사진들을 이렇게 여유롭게 차 한잔을 하면서
    즐길수 있는 시간을 허락하는 모두에게 요즘은 더 감사 하는 마음으로 살고 있습니다.
    저희도 주말에 대구에 조카들이 와서 일요일 일찍이 출발하여 늘 마음으로만
    생각하던 지리산 쌍계사 벚꽃길을 즐기고 왔습니다.
    점심을 먹고 내친김에 진해군항제를 못 보았다고 하기에
    애들을 데리고 할수없이 휴일을 꺼려 하지만 군항제하는
    진해를 들어 갔다가 사람구경좀 하였습니다.
    다행이 처음보는 군항제에 좋아하기에 하루에 피로를 날러 보내는 기분입니다.
    아이구 어른 흉내 내기도 힘이 드네요~~~~
    정겨운 할미꽃까지 봄꽃 구경 잘 하였습니다.

    참 여기에 이모티콘 올리는것 다 아시는줄 아는데요...
    저만 게을러서 컴에 않가고 휴대폰으로 글을 올리다 보니
    댓글쓰기 옆에 있는 이모티콘 활용한 것인데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04.08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휴, 형님.
      주말과 휴일..
      대구의 조카분들과 같이 즐거운 하루가 되셨으니 참으로 멋진 생신일이 되셔서 너무 좋습니다.
      저는 아직 진해군항제를 한번도 가 보지를 못했습니다.
      따라서 진해 벚꽃구경도 못해 봤구요.
      올해는 한번 가 보나 했는데 역시 시기를 놓쳤습니다.
      사람구경, 꽃구경이 아마도 봄에 즐기는 구경중에 가장 흔한 구경이 되는 것 같습니다.
      날씨가 온화하고 아주 좋습니다.
      이제 벚꽃지고 진달래가 풍성하게 온 산하를 물들이고 있습니다.
      봄꽃은 한 시기라 놓치면 일년을 기다려야 하니
      늘 즐거운 여행길 많이 만드시고 혹여 좋은 곳 계시면 소개도 하여 주십시요.

      ..
      아 그리고 이모티콘 올리는거..
      형님의 말씀으로 처음 알았습니다.
      고맙습니다..^^

  6. 2014.04.17 17:34 신고 BlogIcon 흐르는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합천이 고향인 사람입니다.덕분에 고향생각에 흠뻑 젖어 봅니다. 갑자기 돌아가신 아버지와
    몸이 불편하신 어머니 때문에 우울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데 어린 시절 부모님 기억이 갑자기 샘물처럼 솟아나네요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04.23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향분을 만나서 정말 반갑습니다.
      아직 어머니께서 시골에 계시나 봅니다.
      시골집이 어디신지요?
      늘 건강하시길 빌며 자주 찾아 주십시요..^^

prev | 1 | ··· | 548 | 549 | 550 | 551 | 552 | 553 | 554 | 555 | 556 | ··· | 1870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