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슬산 남쪽 자락 능선 아래 지금은 절터의 흔적만 남아 있는 적막한 돌 담 안에 천년도 휠씬 더 지난 아득한 세월동안 이곳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돌부처 하나가 있습니다. 용봉리의 지명을 따서 용봉석불이라고 하는데 공식명칭은 '달성 용봉동 석불입상(達成 龍鳳洞 石佛立像)'입니다. 비슬산에서 가장 많이 이용하는 대견사 올라가는 등산로와는 약간 떨어져 있고 임도를 통하여 올라가는 길목에 위치한다고는 하지만 이도 역시 일부러 산길을 조금 거슬러 올라가야 하기 때문에 비슬산을 자주 찾는 사람도 이곳에 이런 돌부처가 있단은 것을 모르는 이가 많습니다.

 

돌보는 이도 없고 관리하는 이도 따로 없는 한적한 산 속에서 너무나 외로워 보이는 석불 하나..

몸이 불편하신 보살이 한 분 계셔서 주야로 이곳에서 기도도 하며 이 돌부처를 돌본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석불 옆으로 난 움막은 한참이나 둘러보아도 인기척이 없는 것으로 봐 지금은 거주하지 않나 봅니다. 이곳에 있는 돌 부처는 왼손에 약호를 들고 있는 것으로 봐서 아마도 약사여래부처로 짐작이 됩니다. 이런 연유로 이곳에 들리는 이들은 병구완과 관련하여 찾을 것으로 생각이 되고 거주 하셨던 보살님도 그런 연유의 사정이 계셨지 않을까 짐작을 하여 봅니다.

 

이야기만 나눌 수 있다면 이 돌부처님과 긴 세월을 지키며, 이 자리에서 바라 본 해와 달의 전설과 비슬산의 숨은 이야기 그리고, 왜 이렇게 외톨이가 되어 버렸는지도 물어 보고 싶습니다. 돌부처 앞 기도 제단에 놓인 조그만 바가지의 물 한 웅큼이 오늘 공양의 전부인... 참으로 가난한 부처님. 맑은 샘물 한 그릇의 보시로 큰 은혜 베풀어 이 세상의 온갖 시름 모두 구원하소서.

 

 

................................................................................................................................................................

 

 

소재지 : 대구광역시 달성군 유가면 용봉리 산1

불상 높이 : 196㎝

대구광역시 유형문화재 제35호
문화재 지정일 : 1979년 1월 25일

 

안내판에 적혀진 용봉석불에 관한 내용과 자료글들을 참고하면,

 

현재 불상이 서 있는 곳은 비슬산(琵瑟山) 중턱인데 축대가 잘 남아 있고, 주변에는 기와 편이 산재해 있다.
이 불상은 거대한 판석 1매에 광배·불상·대좌를 조각한 것이다. 불상 상체의 옷주름과 상호(相好 : 부처의 몸에 갖추어진 훌륭한 용모와 형상)의 일부가 마모된 것을 제외하면 보존은 잘 되어 있는 편이다.

 

광배(光背 : 회화나 조각에서 인물의 성스러움을 드러내기 위해서 머리나 등의 뒤에 광명을 표현한 둥근 빛)는 판석 자체를 거신광(擧身光 : 부처나 보살의 온몸에서 나오는 빛) 형태로 다듬고 한 줄기 도드라진 선으로 원형의 두광(頭光 : 부처나 보살의 정수리에서 나오는 빛)과 긴 타원형의 신광(身光 : 부처나 보살의 몸에서 발하는 빛)을 표현하였다. 광배의 가장자리 부분은 5구의 화불(化佛)과 불꽃무늬로 장식하였다.

 

불상의 머리는 소발(素髮)이고, 큰 육계(肉髻 : 부처의 정수리에 있는 뼈가 솟아 저절로 상투 모양이 된 것)가 솟아 있다. 얼굴은 풍만하며 미간에는 백호(白毫 : 부처의 두 눈썹 사이에 있는 희고 빛나는 가는 터럭)가 없다. 눈·코·입은 사실적으로 묘사되었고, 귀는 어깨에 닿을 정도로 길다. 목은 짧고 삼도는 표현되지 않았다.

법의(法衣 : 중이 입는 가사나 장삼 따위의 옷)는 통견의(通肩衣 : 어깨에 걸쳐진 옷)인데 몸에 밀착되어 표현되어서 신체의 굴곡이 잘 드러나 있다.

가슴에서 U자형으로 터진 옷깃은 어깨 뒤로 반전되어 넘겨졌으며, 한 줄기의 옷자락이 가슴 앞에서 약기를 받쳐 든 오른손 위로 넘겨져 있다. 왼손은 자연스럽게 아래로 내려 배 위에 얹어 놓았다.

 

배에 표현된 호형(弧形 : 활 모양)의 옷주름은 다리에까지 내려왔고, 양다리로는 타원의 동심원을 그리며 흘러내리고 있다. 법의의 끝단은 U자형으로 맵시 있게 마감되었으며, 그 아래에는 군의(裙衣)가 표현되었다.

 

이러한 법의나 옷주름의 표현은 예천동본동석불입상이나, 거창양평동석불입상 등 통일신라시대 불상들과 비교될 수 있는 것이다.
이 불상의 조성 시기는 신체의 비례가 알맞고 풍만한 상호의 사실적인 묘사나, 신체의 굴곡을 잘 드러낸 부드러운 조각 기법 등으로 보아 통일신라시대라 생각된다.

 

 

 

 

 

 

 

비슬산 달성용봉동석불입상의 위치

위 지도에서 회색의 원으로 표시된 지역안의 빨간색 점이 있는 곳이 석불 위치

자연휴양림으로 올라 대견사 등산로를 따르지 말고 임도를 따라 약 30여분 오르면 좌측으로 용봉석불을 안내하는 이정표가 나오는데 임도에서 다시 산길로 약 10여분 올라야 됩니다. 용봉석불에서 대견사로 오를때는 다시 임도로 내려 올 필요없이 산길로 바로 오르는 길이 있습니다. 석불제단의 우측으로 조그맣게 대견사를 안내하는 산길이 있는데 이곳으로 약 20여분 오르면 조화봉을 향하는 임도와 만나게 됩니다.

 

 

 

 

 

용봉석불

아래 사진은 지난 겨울에 찍은 사진인데 겨울이라 추워서 그런지 석불의 모습이 조금 왜소해 보입니다.

 

 

 

 

 

 

 

 

 

이곳에서 바라보이는 금수암의 모습입니다.

지금은 금수암 위에 전망대가 세워져 있는데 아래 사진은 전망대가 세워지기 전의 풍경입니다.

 

 

 

 

 

 

 

 

 

이상도 하지요?

아래 겨울의 사진응 분명 부처님이 추워 그런지 움추려 있지 않나요?

 

 

 

 

 

 

 공양이라고는 바로 옆의 샘터에서 떠 온 맑은 찬물 한 바가지.

 

 

 

 오랜 풍상을 이기지 못하고 코(鼻)의 일부가 떨어져 나가 아쉽습니다.

 

 

 

 

 

 

 

도톰한 입술미소가 고혹적(?)입니다. 

 

 

 

 바로 곁에는 맑은 샘이 있네요.

 

 

 

 

 

 

 

 

 

 

 

 지난 겨울 찍은 석불 정면의 풍경

 

 

 

가야산이 정면으로 마주보며 우뜩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7.31 07:59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_()_
    저도 모르게 합장을......수수한 모습의 석불이 오히려 친근감있게 다가오네요.
    주변에 기와 편이 산재해있다면 옛날엔 실내에 서계셨을지도 모르겠군요.^^
    전체적인 균형과 도톰한 입술, 부드러운 턱선이 당시의 탁월한 예술성으로 보여집니다.
    몰랐던 불상의 비밀을 알기쉽게 설명하신 두가님의 해박한 지식에 다시한번 탄복하며
    감사를 드립니다. 언제인지 몰라도 비슬산을 가게되면 꼭 들러보고 싶습니다.
    오늘 7월의 마지막날 마무리 잘하시고 덥지만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08.04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7월이 지나가고 8월이 사작 되었습니다.
      무더운 여름도 8월이 되니 뭔가 한고비가 지나간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태풍 하나가 지역적으로 많은 피해를 주기는 했지만 또 다른 지역에서는 오랜 가뭄의 해갈에 큰 도움이 된 것 같습니다.
      용봉동석상은 빈 절테에 혼자 서 있는 그 외로움이 참으로 묘한 매력으로 다가오는 곳입니다.
      언젠가 시간 되시면 한번 들리셔서 외로운 부처님과 눈 대화를 나누시길 바래 드립니다..^^

  2. 2014.07.31 08:24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 용봉석불 글을 읽으니 제 고향 이천에 있는 "미륵바우" 가 생각이 납니다
    초딩시절 방학 때마다 가던 고향..도드람 산이 보이는 아늑한 마을입니다
    마을 입구에는 큰 돌이 서 있었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보물 (981호) 이더군요
    정식명칭은 마애보살반가상 이라고 합니다
    보물인줄도 모르고 사촌동생들과 그 보물을 올라타고 놀았으니..ㅋㅋ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08.04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주 남산에 가면 커다란 바위마다 양각이나 음각으로 새긴 부처님들이 참 많은데 대개가 좀 못 생겼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만큼 서툰 석공의 솜씨라 여겨 지는데 이곳 부처님은 생긴 모습이 아주 미남이구요. 특히나 옆에서 바라보는 옅은 미소는 어지간한 여인네들이 홀락(?)반할 매력이었습니다.
      옛날 시골동네 입구에 이런저런 돌바우들이 있는데 새마을 사업으로 어딘가 파 묻혔거나 사라진 유물들도 좀 있지 않았을까 생각하여 봅니다..^^

  3. 2014.07.31 10:46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에 갈 적마다 자주 마주치게 되는 마애불, 석불들을 볼때마다
    배불정책을 썼던 조선 왕조시대를 어떻게 견디고 여지껏 남아있는지....
    또 없어졌던 것들은 얼마나 대단했을까....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얼마전 갔던 남한산성 쪽에서도 마주쳤지만 볼때마다 새롭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08.04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형님 말씀에 깊은 공감을 합니다.
      전남 운주사에 들려서 그 곳에 남아 있는 부처님들을보면서 ..
      그 옛날 쓸만하고 멋지게 생긴것들은 모조리 일본 넘들이 가져 갔다고 하는데
      남아 있는 것이 이렇게 휼륭하니....
      그 옛날 이곳에 있던 유물들의 수준은 과연 얼마였을까..? 하는 생각에 머리가 아득하여지기도 했습니다.
      외세의 침략과 억불정책속에서도 남아있는 돌 유적들..
      그나마도 이렇게 찬양을 할 수 있으니 참으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4. 2014.08.01 14:59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복중에 보는 눈 덮인 석불~~~
    또 비슬산 자락의 눈 덮인 광경이 나름 조금은 시원한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저도 어제 집근처는 아주 더웠으나 막내누님과 조카을 데리고
    설천봉에 올랐드랬습니다.
    그래도 조금 산위에 올랐다고 그곳은 시원한 감이 있었습니다.
    여름의 석불상과 겨울의 석불상 모습이 아우님의 글을 보고 천천히 보니 그런 감도 있네요...ㅋ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08.04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휴가철인데 비가 잦아 피서지의 상인들이 피해가 많을 것 같습니다만..
      멋진 형님네의 바람소리집은 늘상 반가운 님들의 차지가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아마 형님만큼 자주 덕유산에 올라 본 이도 잘 없을것 같습니다.ㅎ
      여행은 더운 여름보다도 겨울이 참 좋은데 산의 풍경도 겨울이 더 멋진 것 같습니다.
      고요한 산 자락에 홀로 서 있는 부처님..
      이 세상의 어지러움을 어찌 보고 있을까 궁금하여 집니다..^^

prev | 1 | ··· | 462 | 463 | 464 | 465 | 466 | 467 | 468 | 469 | 470 | ··· | 1837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