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처럼 기회가 생겨 여수여행을 하고 왔습니다.

근간 몇 일 동안 전라도 지역에 폭설이 내려 때아닌 눈 피해를 입고 있는 반면에 전남의 동남부 여수반도에 자리한 이곳 여수는 한 겨울에도 따스한 날씨가 이어지는 곳이라 눈 구경하기가 쉽지 않은 곳이라 합니다. 전주와 함께 전라도 음식의 대표지이고 겨울이 시작되는 요즘은 어딜가나 갓김치가 가게 앞에 진열되어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2012년에는 여수세계박람회를 개최하여 여수를 세계적인 도시로 업그레이드 하기도 하였구요.

 

여수 구 시가지와 여천(여서), 그리고 돌산의 세개지역으로 크게 나눠져 있어 각각의 청사를 가지고 있으며 해안지역이 넓게 퍼져 있어 하루만에 여수 구경하고나서 다 둘러 봤다고 하기엔 역부족인 곳이라 이곳에서 이틀동안 지내며 이리저리 싸돌아 다니며 나름 여수와 전남의 특색, 맛난 음식등을 즐기며 알찬 구경을 한 것 같습니다.

 

여수는 전남지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시(市)이며, 딸린 섬들이 1년의 날수와 꼭 같은 365개로서 남도 해상의 아기자기한 다도해 풍경을 멋지게 연출하는 대표적인 곳입니다. 또 임란때 이순신장군의 전라좌수영 본진자리였던 진남관이 있고 다른 도시에서는 한개 정도 있을까 말까 한 현수교가 몇 개나 있어 밤이면 아주 아름다운 야경을 즐길 수가 있습니다.

 

경상도의 이미지나 느낌이 좀 뻑적지근하여 억세다는 느낌이 드는 반면에 이곳 여수는 전라도의 대표 이미지를 갖고 있지 않나 생각됩니다. 풍경이 하나같이 정겹고 그리 웅장하지는 않지만 아기자기하고 어느 음식점이든 정갈하고 맛난 음식들... 한 겨울의 따스한 바람에 붉게 피는 동백이 너무 아름다운 곳, 그리고 호수같은 바다와 그림같이 떠 있는 섬. 섬. 섬들...

 

추운 계절.. 지친 마음을 따스하게 데우는  남쪽나라의 포근한 도시 여수.

오래 기억 될 것 같습니다.

 

 

 

 

 

 

 

 

 

 섬여행을 위하여 찾아 간 백야도 선착장

 

 

 

 세월호 참사 이후 연안여객선에 대한 승선절차가 많이 까다로와 졌습니다.

쯩은 꼭 있어야 합니다.

 

 

 

 배 궁디에서 쏫아져 나오는 물줄기

 

 

 

 꽃섬

왼쪽은 아래꽃섬, 오른쪽은 윗꽃섬

유식하게 요즘은 하화도, 상화도라고 합니다.

 

 

 

멀리 보이는 육지는 고흥반도

 

 

 

 배 뒤를 졸졸 따라오던 갈매기 두마리는 새우깡 손이 안 보여서인지 얼마 후 사라졌습니다.

 

 

 

 상화도

 

 

 

 상화도에서 조망되는 남쪽방향의 섬들

바로 앞이 하화도 하화도 오른편 옆은 장구도 왼편 옆의 큰 섬은 개도

개도막걸리가 무지 맛있더이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하화도

 

 

 

 섬마을의 집들이 모두 같은 색깔의 뺑끼로 지붕을 칠해 두었네요.

 

 

 

 추도뒤로 보여지는 장사도와 사도

 

 

 

 확 당겨 보는 사도

중앙 뒤로 보이는 높은 곳이 전혀 없는 곳이 사도입니다.

 

모래의 섬이라고도 하는데..

 

 

 

 공중에서 보면 이렇게 생겼습니다.

다음에 꼭 한번 가 보고 싶은 곳입니다.

 

 

 

 

 

 

 

 ♡ 모양을 만드는 구름

 

 

 

 

 

 

 

 

 

 

 

 

 

 

 

 다 둘러 봐도 한시간도 걸리지 않는 조그만 섬에 사는 고라니...

신기하네요.

어떻게 뭍에서 건너 왔을까?

 

 

 

 

 

 

 

 여수어딜가나 요즘 동백이 지천입니다.

섬에도, 가로수에도, 공원에도..

 

 

 

 

 

 

 

 

 

 

 

 서해 일부도 그런데 이곳 남쪽에도 바닷속에 펄이라 그런지 바닷물이 새파랗지가 않습니다.

 

 

 

 

 

 

 

 

 

 

 

 

 

 

 

 

 

 

 

 맛나게 먹은

 

갈치구이와..

 

 

 

서대회...

 

이곳 여수의 별미음식입니다.

 

 

 

 거북선대교와 케이블카

 

 

 

 돌산대교

 

 

 

 여수엑스포박람회장

 

 

 

 

 

 

 

 오동도 들어가며 바라 본 박람회장

 

 

 

 오동도 동백 숲

 

 

 

 

 

 

 

 

 

 

 

 

 

 

 

 

 

 

 

 

 

 

 

 오동도에서 바라본 일몰 풍경

 

 

 

 돌산대교 주 탑 사이로 해가 떨어 집니다.

 

 

 

 

 

 

 

 

 

 

 

 돌산대교 야경

 

 

 

 

 

 

 

 정월 대보름

 

거북선대교 위로 둥근 보름달이 휘영청 떠 올랐습니다.

 

 

 

 

 돌산대교 아경

 

 

 

 좌측부터 거북선대교, 중앙은 돌산공원, 그리고 우측의 돌산대교, 여수시가지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얼마전에 생긴 여수의 명물 해상케이블카

이렇게 바다위를 떠 다니는 케이블카는 국내 최초라 합니다.

오동도 앞 자산공원과 돌산공원을 연결하는데 높이 80m, 전체 거리가 1.5km라고 합니다.

위 사진은 제가 케이블카를 타고 가면서 찍은 사진인데 아무래도 좀 흔들거려 야경은 사진 촬영이 쉽지 않습니다.

요금은 왕복 12,000원 입니다.

아래쪽이 유리로 되어 있어 바닥이 내려 보이는 것은 20,000원..

 

1편과 2편 이곳 저곳에 이 케이블카 사진이 몇 컷 있으니 그걸로 대신 감상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12.08 05:41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데 댕겨 오셨습니다.
    여수는 저도 자주 찿아 가는곳인데
    넓다믄 넓고 좁다믄 좁게 느껴지는....그래도 갈때마다 보람을 찿고 오는 도시.
    여수 앞 바다 다도여행은 해본지가 가물가물헌데 사진들을 보니 또 구미가 확!........
    암튼 잘 댕겨 오셨습니다.
    여수 가믄 첫번째로 먹어야 할게 서대회 무침인데 참기름 넣어 밥에 비벼 먹으믄 살~살 녹습네다.
    두번째가 장어(바다)탕이고 세번째가 샛서방괴기라는 금풍생이(군평선이)를 궈 드셔야 하는데 드시고 오셨는지.....
    돌산 갓김치는 기본으로 딸려 나옹게....생략허고.....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12.08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기전에 에디형님께 보고를 하고 먹거리를 챙겼어야 하는데 하는 아쉬움이 듭니다.
      말씀하신 먹거리 중에 먹어 본 것은 사진에도 있는 서대회무침이 다입니다.
      서대회는 커다란 양푼이에 밥과 참기름, 그리고 김 썰여 논 것을 얹고 야채(상추)를 손으로 분질러 얹어서 비벼 먹어야 제맛이라고 젹혀 잇었습니다만 저는 그냥 밥따로 회따로 먹었는데 그래도 참 맛났습니다.
      요즘이 갓김치철이라 어딜가나 갓김치를 파는 곳이 많은데 식사에는 따라 나오기 때문에 맛나게 많이 먹었습니다.
      대구와는 달리 음식들이 정갈하고 제 입맛에 딱 맞아 아침도 두그릇 정도는 비워야 할 정도였습니다..^^

  2. 2014.12.08 07:39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섬 여행 다녀 오셨네요
    저도 주말에 요양원 다녀 오는 길에 무의도에 잠깐 들려서 바닷바람을 코에 넣고 왔습니다..ㅋ
    여수하면 예 전에는 영업 맨 일 때 엄청 다니던 곳인데..
    사진으로 보니 전혀 모르는 장소처럼 느껴집니다
    울 막내 직원 고향이 돌산이라 고향에 다녀 오면 갓김치를 줘서 맛있게 먹습니다
    배멀리를 안 하시는 체질이시죠..?
    저도 배멀미를 전혀 안 해서 배타고 하는 바다낚시를 좋아 합니다..ㅋ
    아름다운 일몰사진 잘보고 갑니다~~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12.08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쏭빠님
      저는 아직까지 뭔 멀미든지 구토를 한 적이 거의 없습니다.
      아마도 속이 빠꾸를 안하는 체질인가 봅니다.ㅎㅎ
      저도 여수는 다른 뱃길을이용할때 몇 번 들린 곳이지만 이렇게 여수를 본격적으로 돌아 댕겨 본 것은 이번에 처음입니다.
      나름 그리 크지 않는 도시이지만 아름답다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보는 여행도 멋지지만 이곳 여수는 먹거리가 제 입맛에 딱 맞아 참 좋았던 것 같습니다..^^

  3. 2014.12.08 08:08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집니다. 탁트인 바다와 섬들이 맘을 설레게 합니다.
    국민학교 4학년때쯤 아버지 친목회원님들과 단체 여행으로 한려해상국립공원을 따라 갔을때
    잠깐 들러보고 여지껏 안가본 도시입니다.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변한건 사람과 건물들뿐인것같네요.
    예쁜 오동도 동백숲과 돌산대교의 야경은 장관입니다.^^ 아침 식사후인데 서대회가 땡기면서 침샘을 자극합니다.
    얼른 2편 보러 넘어가겠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12.08 2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수는 요즘 동백이 지천으로 피어 있습니다.
      특히 오동도 동백이 참 예뻤습니다.
      조금 더 시간을 내어 엑스포도 들려보고 싶었으나 그건 지나쳤습니다.
      어느 도시이든지 나름의 매력을 가지고 있는데 이곳 여수는 남도의 특징인 다도해와 호수같은 바다..
      그리고 맛난 음식들이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 같습니다.^^

  4. 2014.12.08 16:28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상화도.하화도 위치를 큰 지도책으로 확인 하고요...
    그리고 보니 옆쪽에는 낭도리 그리고 적금도.
    언젠가 고흥 팔영산밑을 가니 여수 화양면 쪽에서 낭도와
    적금도를 거쳐 고흥까지 연육교 공사를 하는 것 을 보았습니다.
    그때 연육교 공사가 완공되면 선착순으로
    빨리 구경 해야지 했던 생각이 납니다.
    그런데 오늘 보니 여수에도 케이블카가 생겨버렸다고요 잉~~~?!
    다리가 불편해 케이블카 좋아 하는 우리집사람
    여수 갈 핑계거리가 생겼고만이라고 잉~!
    이리핑계 저리핑계로 그러고 보니 여수는 자주 가보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오늘 아우님의 사진과 글에 또 혹해서
    이 엄동설한(?!)을 피하고 나면 계획 한번 해 봐야 되겠습니다.
    언젠가 혼자 씨티투어로 여수나 가볼까 생각 했는데
    오늘 케이블카 소리에 집사람도 낑가 주어야 되겠습니다....ㅋ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12.08 2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형님 말씀대로 서해나 남해의 여러 섬에는 요즘 섬들을 연결하는 다리공사가 한창인데 이곳 여수의 섬들도 그런 공사가 이뤄지는 곳이 많은듯 합니다.
      광양에서 여수들어가는 길이 이전에는 빙 둘러 들어갔는데 요즘은 이순신대교를 타고 건너가는데 운전을 하면서 건너가면서도 참으로 아찔하였습니다.
      쇠줄을 연결하는 주탑이 세계에서 높이가 가장 높다고 되어있습니다.
      여수에 있는 케이블카는 조금 흥미로운데 다른 곳과는 달리 바다위를 여행하는 것이라 상당히 아찔하면서도 구경거리가 많습니다.
      여수항과 돌산대교, 거북선대교가 한눈에 들어오고 발 아래 보이는 풍경들이 참으로 아름다웠습니다.
      전 밤에 구경을 하는 바람에 멋진 야경밖에 보지를 못하였습니다.
      다음에 형수님과 꼭 같이 한번 가 보시길 바래 드립니다..^^

  5. 2014.12.11 20:20 신고 하늘소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의 여행기 감상하다 보면 몹시도 부럽다는 생각
    여수의 아름다운 풍경들도 좋지만 여수밤바다의 멋진 야경 일품!~
    언젠가~ 안젠가~ 꼭 기회가 되면 여수에 꼭 가보고 특히 여수밤바다와 여수야경... 예쁘고 아름다운 여수의 야경모습을
    카메라에도 담고 맘속에도 담고 눈속에도 담고 무거운 보따리 맹글어 오겠다는 굳은 맹세 다짐해봅니다.
    멋진 곳 여행하시며 살아가시는 두가님의 삶이 무척이나 부럽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12.13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소망님.
      여수는 그 이름만큼이나 아름다운 곳이고 특히 밤의 여수는 너무 예뻤습니다.
      그리 크지 않는 도시이지만 볼거리가 많아 하루 이틀의 여행지로는 제격이었습니다.
      특히 음식들이 맛나고 푸짐하여 더 정이 남는 것 같습니다.
      시간 내셔서 가족분들과 즐거운 남도여행을 꼭 즐겨 보시길 바래 드립니다..^^

prev | 1 | ··· | 405 | 406 | 407 | 408 | 409 | 410 | 411 | 412 | 413 | ··· | 1866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